[한국경제] 뉴스 21-30 / 12,4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새 출발 2020 다시 뛰는 기업들] 철강, 中 공급 줄지않아 업황 부진…철광석값은 안정

    철강업계는 지난해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 자동차, 건설 등 철강재가 쓰이는 전방 산업의 업황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브라질, 호주 등 주요 철광석 생산국의 자연재해로 원재료 값까지 올랐다. 올해도 상황은 만만치 않다. 철강 수요는 아직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 철강업체의 공급은 줄어들지 않고 있어서다. 작년 1~9월 중국의 조강생산량은 7억4681만t으로 전년 대비 8.0% 늘었다. 대기오염 개선을 위해 중국 정부의 철강 감산이 ...

    한국경제 | 2020.01.01 15:17 | 최만수

  • thumbnail
    카를로스 곤 전 회장 일본 탈출기…"악기 상자에 숨어 도주"

    ... 4월 다시 한 번 보석 석방으로 풀려난 이후엔 가택연금 상태였다. 오는 4월 시작될 예정인 공판을 앞두고 해외 출국 자체가 원천 봉쇄된 상태였으며 그의 주거 역시 도쿄 자택으로 제한되고 감시카메라가 설치됐다. 소지한 프랑스, 브라질, 레바논 여권 모두 변호인이 보관한 상태였기에 곤 전 회장의 '일본 탈출' 소식은 충격이 컸다. 이에 곤 전 회장의 탈출 경위에 대한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MTV, 르몽드 등 레바논과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곤 ...

    한국경제 | 2020.01.01 14:54 | 최민지

  • thumbnail
    佛 '알라딘 램프' 프로젝트로 혁신 성지 변신

    ... 프랑스는 올해부터 유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120곳을 뽑아 1년 동안 기업이 요청하는 사항 세 가지를 무조건 들어주는 ‘알라딘 모드’ 정책을 시행한다. 어떤 기업이 “한 달 안에 미국 싱가포르 브라질 등지에서 30명을 채용할 계획인데, 이들 가족의 비자 문제를 처리해달라”고 부탁하면 정부가 빠르게 해결해주는 식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017년 5월 취임과 동시에 “프랑스를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

    한국경제 | 2019.12.31 16:20 | 설지연

  • thumbnail
    카를로스 곤 '일본 탈출 미스터리'…감시망 뚫렸나, 도주 묵인했나

    ... 발표했다. 곤 전 회장은 내주께 기자회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곤 전 회장이 레바논에 간 것은 그가 레바논 국적을 갖고 있으며 레바논에 가족과 친구가 거주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레바논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브라질에서 태어난 곤 전 회장은 프랑스와 레바논, 브라질 국적을 보유하고 있다. 레바논과 일본 사이에는 범죄인 인도 조약이 체결되지 않아 일본이 곤 전 회장의 신병을 인도받기 위해선 외교 경로를 통해 교섭해야 한다. 2018년 11월 임원 ...

    한국경제 | 2019.12.31 15:57 | 김동욱/정연일

  • thumbnail
    "홍보부터 기부까지 내 가수 직접 챙긴다"…'프로슈머'로 진화하는 팬덤

    ... 100만달러를 이틀 만에 모금해 기아에 신음하는 아동을 돕도록 유니세프에 전달했다. 팬덤은 가수의 이름을 딴 숲을 조성하기도 한다. 지난 9월에는 방탄소년단 RM 생일을 맞아 팬들이 그의 이름을 딴 숲을 잠실 한강공원에 조성했다. 브라질에는 ‘서태지 숲’이 2012년 완성됐고, 중국에는 현지 팬들이 만든 ‘신화 숲’이 있다. 루티엔 홍콩침례대 박사과정생은 “K팝에서 팬덤들은 하위문화로 소외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주체가 ...

    한국경제 | 2019.12.28 07:00 | 김순신

  • thumbnail
    "휴식하며 투자 아이디어"…한국경제TV 새프로 休코노미

    ... 세상 읽기’에서는 한·중·일에서 주목받는 크리에이터들의 개인 방송이 소개됐다. 2부 ‘촉썰, 예언자들’에서는 여러 해 동안 유럽 축구리그 중계를 맡아온 김동완 해설위원과 브라질 스페인 등 축구 강국에서 유학한 문성환 해설위원이 냉철한 분석과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촉’을 바탕으로 스포츠 경기 결과를 예측해 축구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프리미어리그 주요 경기 분석과 전망을 놓고 치열한 ...

    한국경제 | 2019.12.27 17:52 | 박창기

  • thumbnail
    브라질판 프리드먼 vs 아르헨판 스티글리츠…누가 웃을까

    남미의 양강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정반대의 경제정책을 펼치고 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이끄는 브라질이 시장 중심의 경제정책을 펴고 있다면,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이 이달 집권한 아르헨티나에선 좌파 성향의 정부 주도 경제 실험이 시작됐다. 두 나라의 경제 사령탑은 정반대 성향의 경제학자가 각각 맡고 있다. 파울루 게지스 브라질 재무장관(70)은 신자유주의 및 통화주의를 주창한 밀턴 프리드먼의 제자이며, 마르틴 구스만 아르헨티나 경제장관(37)은 ...

    한국경제 | 2019.12.26 17:20 | 정연일

  • thumbnail
    35년간 커피시장 개척한 쟈뎅…"국내 최대공장 조성…매출 2배로"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피코크 원두’는 대형마트에서 처음 단일 원산지인 ‘싱글 오리진’을 내세운 제품이다. 브라질 세하두 등에서 온 좋은 원두를 싸게 팔아 커피 대중화에 기여했다. 이디야커피의 비니스트 커피스틱과 라테는 연 130억원어치 이상 팔린다. 이마트와 이디야 스틱커피에 쓰이는 원두를 납품하는 회사는 쟈뎅이다. 쟈뎅은 원두 납품과 대용량 액상커피 제조 등으로 연간 약 800억원의 매출을 내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12.26 15:45 | 김보라

  • thumbnail
    "나도 출전하고파"…우즈까지 가세, 美 남자골프 올림픽行 '바늘 구멍'

    세계 최강 미국 남자골프가 2020 도쿄올림픽 출전 티켓을 놓고 치열한 내부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기량 차를 따지기 무색할 만큼 강력한 후보군이 즐비해서다. 지카 바이러스 창궐로 특급 선수들이 줄줄이 불참했던 2016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 출전 의지를 내비치는 ‘거물’이 부쩍 늘었다. ‘부활한 황제’ 타이거 우즈(44·사진)가 대표적이다. 지난 10월 일본 조조챔피언십에서 ...

    한국경제 | 2019.12.26 14:12 | 이관우

  • thumbnail
    올해 성적표 A+…브라질 펀드 '브라보'

    연말 브라질 증시가 뜨겁다. 주가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고공 행진을 이어가면서 국내 브라질 펀드도 한 달 만에 10%에 가까운 고수익을 냈다. 브라질 정부가 연금개혁과 공기업 민영화 등 친시장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글로벌 금리 인하 등으로 투자 심리가 크게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다. 내년부터 글로벌 경기가 본격적으로 반등할 것이란 기대가 작용하면서 브라질 펀드에 대한 투자 열기도 당분간 계속될 ...

    한국경제 | 2019.12.25 16:59 | 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