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8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루 코로나 확진자 7천명' 영국에 한국 대사가 건넨 조언은

    ... 개발에 앞서 있는 만큼 가장 먼저 상용화해 세계에 공헌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영국이 내년 1월 유럽연합(EU)을 완전히 떠난 뒤 한국과 영국의 교역 관계에 대한 전망을 묻자 "다행히 지난해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해 브렉시트와 그 이후에 완벽히 대비돼 있다"고 말했다. 박 대사는 "양자 FTA는 교역과 투자를 확대하려는 기업에 좋은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양국이 세계 경제를 이끌어가는 나라들인 만큼 파트너십을 강화해 이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등에 대비해야 ...

    한국경제 | 2020.10.01 07:31 | YONHAP

  • thumbnail
    [유럽증시] 경제지표 악화·브렉시트 불확실성에 하락

    유럽 주요 증시는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지표 악화, 브렉시트(Brexit) 불확실성 등이 부각되면서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53% 하락한 5,866.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51% 내린 12,760.73으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59% 떨어진 4,803.44로 각각 ...

    한국경제 | 2020.10.01 01:45 | YONHAP

  • thumbnail
    'EU 탈퇴협정 무력화' 영국 국내시장법, 상원 통과만 남았다

    ... 무역협정을 포함한 미래관계 9차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9차 협상은 양측간 합의된 마지막 공식 협상으로, 이번에도 입장차를 줄이지 못하면 10월 중순 예정된 EU 정상회의에서 승인이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EU는 브렉시트 협정 이행은 국제법에 따른 의무라면서 영국이 이달 말까지 문제의 내용을 철회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시작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연말까지 설정된 브렉시트 전환기간 이후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웨일스 ...

    한국경제 | 2020.09.30 17:04 | YONHAP

  • thumbnail
    영국, 벨라루스 루카셴코와 아들 등 8명 여행금지·자산동결

    ... 했다. 영국은 루카셴코 대통령이 영국의 글로벌 인권 제재 프로그램을 적용받는 첫 번째 국가 정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영국은 지난 2018년 일명 영국판 마그니츠키법인 '2018 제재 및 자금세탁방지법'을 제정했고, 올해 브렉시트를 단행하면서 지난 7월부터 이 법을 토대로 독자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 옛 소련에서 독립한 동유럽 소국인 벨라루스는 지난달 대선을 치렀다. 이와 관련해 1994년부터 철권통치를 해오고 있는 루카셴코 대통령이 80% 이상의 득표율로 ...

    한국경제 | 2020.09.30 00:02 | YONHAP

  • thumbnail
    한영 외교장관 전략대화…한반도 정세·브렉시트 후 협력 논의(종합)

    ...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며 "영국이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지난해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서명 등을 언급하며 양자·다자 측면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평가하고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에도 양국이 우호 협력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라브 장관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 정부가 아시아에 대한 외교에 큰 중요성을 두고 있다"며 "한국과 경제, 보건, 과학기술, 5G 등 다양한 분야에서 ...

    한국경제 | 2020.09.29 22:06 | YONHAP

  • thumbnail
    한영 외교장관, 5차 전략대화…한반도 정세·코로나 백신 논의

    ... 비무장지대(DMZ)를 찾기도 한 라브 장관은 "그것(DMZ 방문)은 매우 교육적이었고 양국이 공유된 가치를 위해 함께 맞서 싸웠다는 점을 상기시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코로나19 백신 개발 협력 방안,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양국관계 발전 방안,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관련 현안 등을 논의했다. 한영외교장관 전략대화는 양국관계, 주요 지역정세, 글로벌 현안 관련 ...

    한국경제 | 2020.09.29 13:56 | YONHAP

  • thumbnail
    [신간]한글의 감정

    ... 박건영 씨 등 학자 13명이다. 사회평론아카데미. 박성우 등 엮음. 444쪽. 2만5천원. ▲ 보수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 강원택 지음. 1670년대 '토리'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영국 보수당은 산업혁명을 거쳐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치른 뒤 현재까지도 '보수'라는 옛 가치를 그대로 보존하며 강력한 여당으로 자리 잡고 있다. 3~4년을 채 버티지 못하고 사라지는 한국의 정당들과 달리, 당명을 바꾸지도 않고 수백 년 동안 굳건하게 권력의 중심을 유지하고 ...

    한국경제 | 2020.09.29 10:41 | YONHAP

  • thumbnail
    EU, 영국 'EU 탈퇴협정 무력화' 시도에 법적 대응 거듭 경고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정 일부를 무력화하려는 영국 정부의 움직임에 다시 한번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마로스 세프코비치 EU 집행위 부위원장은 이날 영국을 상대로 법적 소송 절차를 고려하는 것을 꺼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언제, 어떤 방식이 될지에 대해서는 밝히는 것을 거부했다. 최근 영국 정부는 지난해 EU와 체결한 브렉시트 협정 일부를 무력화할 수 있는 내용을 ...

    한국경제 | 2020.09.29 01:11 | YONHAP

  • thumbnail
    '스위스판 브렉시트' 부결…EU와 노동력의 이동 지속(종합)

    ... 그러나 제1당인 스위스국민당(SVP)은 현재의 이주 체계가 노동시장과 사회 서비스에 너무 많은 압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반발, 이민 제한제를 국민투표에 부쳤다. 스위스와 EU의 기존 관계를 재설정하자는 것으로, 이른바 '스위스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불리며 투표 결과에 관심이 쏠렸다. 연방정부는 가결될 경우 근로자를 찾기 어려워지고 5억 명이 넘는 인구를 지닌 거대한 EU 시장을 잃게 돼 수출과 경제가 훼손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반대해왔다. 이와 함께 ...

    한국경제 | 2020.09.28 01:10 | YONHAP

  • thumbnail
    '스위스판 브렉시트' 부결될 듯…현지매체 "반대 63%"

    ... 앞서 스위스 제1당인 스위스국민당(SVP)은 현재의 이주 체계가 노동시장과 사회 서비스에 너무 많은 압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민 제한제를 국민투표에 부쳤다. 스위스와 EU의 기존 관계를 재설정하자는 것으로, 이른바 '스위스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불리며 투표 결과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연방정부는 가결될 경우 근로자를 찾기 어려워지고 5억 명이 넘는 인구를 지닌 거대한 EU 시장을 잃게 돼 수출과 경제가 훼손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반대했다. 이와 ...

    한국경제 | 2020.09.27 21: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