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1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상회담 앞두고 中 눈치보는 EU…美·英과 균열

    ... 무역분쟁을 비롯해 파리기후변화협정, 이란 핵합의 등 각종 현안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홍콩보안법 문제로 미국과 EU의 사이가 또 다시 균열을 드러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EU는 올 연말 최종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앞둔 영국과도 대중 외교를 놓고 뚜렷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영국 정부는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적용 계획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영국해외시민여권(BNO)을 소지한 31만여명의 홍콩 주민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제공하는 ...

    한국경제 | 2020.05.31 05:04 | 강경민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JP모간 "향후 몇 달간 경기 급반등, 하지만…"

    ... 차이가 날 것이다. 이는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는 수준이다. 특히 서비스 분야에서는 더욱 그렇다. 또 주의해야할 건 정치적 영향이다. 미국과 중국의 심화되는 갈등뿐 아니라, 이탈리아를 둘러싼 유럽연합(EU)내 갈등, 그리고 브렉시트 협상 등이 계속 소음을 일으킬 수 있다. ▶미국의 실업 문제는 언제쯤 개선될까? 미국의 실업 증가세는 다음주께 정점을 찍은 뒤 내려올 것이다. 지난 4월 14.5%였던 실업률은 5월에 20% 안팎에 달할 것이다. 5월엔 500만개 ...

    한국경제 | 2020.05.29 08:44 | 김현석

  • thumbnail
    K뷰티 수출 증가율 급격히 둔화…글로벌 불확실성 영향

    ... 왔다. 2014년과 2015년에는 수출 증가율이 각각 50%를 넘었고 2016년 43.6%, 2017년 18.3%, 2018년 26.7% 등을 보였다. 이 같은 실적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및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Brexit) 등과 관련해 불확실성이 커지고 글로벌 경기가 전반적으로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가별 수출 현황을 보면 중국이 30억3759만달러로 전년보다 14.3% 늘었고 일본(4억163만달러)과 베트남(2억2278만달러)은 ...

    한국경제 | 2020.05.28 07:39 | 이미경

  • thumbnail
    K뷰티 힘 빠졌나…작년 화장품 수출 증가율 8년만에 최저

    ... 2014년과 2015년에는 수출 증가율이 각각 50%를 넘었고 2016년 43.6%, 2017년 18.3%, 2018년 26.75 등을 보이다가 지난해에는 3%대에 그쳤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및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Brexit) 등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확대하고 글로벌 경기가 전반적으로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가별 수출 현황을 보면 중국이 30억3천759만달러로 전년보다 14.3% 늘었고 일본(4억163만달러)과 베트남(2억2천278만달러)은 ...

    한국경제 | 2020.05.28 06:09 | YONHAP

  • thumbnail
    영국 "EU와 무역협정 위해 근본적 교착상태 타개해야"

    ... 현재의 EU 협상 지침은 합의에 도달할 가능성이 없는 지침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합의에 이르기 위해서 EU가 입장을 진전시켜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그렇다고 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협상 상대방인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가 좋은 협상가라고 칭찬했다. 그러나 "좋은 협상가는 현실, 상대방의 진짜 입장을 평가하고 입장을 바꿀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면서 "만약 현실을 냉정하게 파악하지 못한다면 당신은 합의를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5.28 02:49 | YONHAP

  • thumbnail
    '잘 걸렸다'…영국 '실세' 보좌관에 사퇴요구 줄 잇는 까닭은

    총리 수석 보좌관 커밍스, 봉쇄령 위반 의혹에 여야 불문 사퇴 촉구 브렉시트 등 전략 설계…여당 내에서도 '독주' 불만 많아 정부의 봉쇄령 위반 의혹을 받고 있는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 수석 보좌관에 대한 사임 요구가 확대되고 있다. 앞서 커밍스 보좌관은 지난 3월 말 자신과 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자 런던 자택에서 자가 격리하는 대신 무려 400km 떨어진 더럼에 있는 부모 농장으로 이동했다. 부부가 ...

    한국경제 | 2020.05.27 06:00 | YONHAP

  • thumbnail
    영국 총리 오른팔 '봉쇄령 위반' 논란에 정부 차관 '항의' 사퇴(종합)

    ... BBC는 로스 차관이 보수당 대표 선출 과정에서 존슨 총리를 지지했던 인물인 만큼 그의 사퇴가 현 정부에 타격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존슨 총리는 아직 커밍스 보좌관에 대한 지지를 거두지 않고 있다. 커밍스 보좌관은 브렉시트(Brexit)와 지난해 영국 총선에서의 보수당 압승을 설계한 존슨 총리의 최측근이다.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총리는 로스 차관이 그동안 정부를 위해 헌신한 것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그가 사임하게 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5.27 00:52 | YONHAP

  • thumbnail
    영국 총리 오른팔 '봉쇄령 위반' 논란에 정부 차관 '항의' 사퇴

    ... 중 20명 이상이 총리에게 커밍스 보좌관 해임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이번 사퇴가 정부를 둘러싼 위기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존슨 총리는 아직 커밍스 보좌관에 대한 지지를 거두지 않고 있다. 커밍스 보좌관은 브렉시트(Brexit)와 지난해 영국 총선에서의 보수당 압승을 설계한 존슨 총리의 최측근이다.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 역시 이날 TV 방송에 출연해 "그(커밍스)는 법이나 규칙을 위반하지 않았다. 가족을 보호하려고 했던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5.26 19:14 | YONHAP

  • thumbnail
    '자가격리 위반'에도…英총리 최측근 "난 잘못 없다"

    ... 했다. 커밍스 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내가 한 행동은 합리적이고 법 테두리 안에서 이뤄졌다. 후회하지 않는다”며 “사퇴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사실상 주도한 커밍스 보좌관은 존슨 총리의 최측근 참모로, 막후에서 막강한 권력을 휘두른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앞서 커밍스 보좌관은 지난 3월 말 자신과 부인 및 네 살짜리 아들이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자 ...

    한국경제 | 2020.05.26 07:14 | 강경민

  • thumbnail
    최측근 '자가격리 위반'에도…'잘못 없다' 편든 존슨 英 총리

    ... 논란이 커지자 존슨 총리가 직접 주재했다. 앞서 커밍스 보좌관은 지난 3월 말 자신과 부인이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자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대신 런던에서 400㎞ 떨어진 잉글랜드 북부 더럼에 있는 부모 집을 방문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사실상 주도한 커밍스 보좌관은 존슨 총리의 최측근으로, 막후에서 막강한 권력을 휘두른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정치권과 언론에선 그를 19세기 한 소설에서 다른 사람을 제 맘대로 조종하는 최면술사로 등장하는 ...

    한국경제 | 2020.05.25 06:46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