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골프 김시우·임성재 "아이언샷 정확도 관건…컨디션 좋다"

    ... 진입을 위해서는 모든 샷을 다 잘해야 하지만 코스 특성상 아이언샷을 잘 쳐야 할 것 같다"며 "핀이 코너에 꽂혀 있을 때의 연습도 많이 한 만큼 준비가 잘 되고 있다"고 자신했다. 둘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열린 메이저 대회 브리티시오픈도 불참하며 올림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외국 언론 등에서 올림픽 메달을 따면 주어지는 병역 혜택에 관심을 보이기도 하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시우와 임성재는 경기에만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외국 기자로부터 관련 질문이 ...

    한국경제 | 2021.07.28 13:51 | YONHAP

  • [표] 최근 10년간 LPGA 투어 한국(계)선수 우승 일지

    ... ├──┼───────┼──────────────────┤ │2012│ 유선영 │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 │ │ 최나연 │ US여자오픈 │ │ │ │ CME그룹 타이틀홀더스(2승) │ │ │ 박인비 │ 에비앙 마스터스 │ │ │ │ 사임다비 말레이시아(2승) │ │ │ 리디아 고(A) │ 캐나다 여자오픈 │ │ │ 신지애 │ 킹스밀 챔피언십 │ │ │ │ 브리티시여자오픈(2승) │ ├──┼───────┼──────────────────┤ ...

    한국경제 | 2021.07.26 01:09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최경주 감독 "김시우·임성재, 컨디션 좋아…메달 기대"

    ... 감독과 임성재(23), 김시우(26)로 구성된 남자골프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도착한 다른 날의 타 종목 선수들보다 거의 1시간 정도 일찍 공항을 빠져나갔다. 최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지난주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브리티시오픈)에도 가지 않아 에너지 면에서도 아주 좋다"며 "시차도 없고 가까운 거리이기 때문에 한국에서 하는 기분으로 편안하게 경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도 남자 골프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던 ...

    한국경제 | 2021.07.23 15:0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파워 골프' 따돌린 '지능 골프'…도쿄올림픽 정조준 모리카와

    이번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 골프 대회는 콜린 모리카와(미국)라는 새로운 스타의 탄생 무대였다. 이 대회에 앞서 이미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을 포함해 4차례 우승했고 세계랭킹 4위를 꿰찼지만, 모리카와는 ... 확률 높은 골프를 구사한다. 정교한 아이언샷은 뛰어난 코스 매니지먼트와 결합할 때 최상의 결과를 낸다. 이번 디오픈에 앞서 모리카와는 스코티시 오픈에 출전했다. 생전 처음 겪어본 링크스 코스에서 그는 혼이 났다. 공동 71위에 ...

    한국경제 | 2021.07.19 15:40 | YONHAP

  • thumbnail
    파워, PGA 바바솔챔피언십 6차 연장전 끝에 첫 승

    ... 269타)를 기록했다. 제임스 한은 전날 3라운드에서 코스 레코드인 12언더파 60타를 치고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으나, 포스턴이 흔들렸을 때 17·18번홀(이상 파4) 연속 보기로 같이 흔들렸다. 최경주(51)는 버디 2개를 잡았지만 보기 5개로 흔들리며 3타를 잃고 중간합계 2언더파 286타로 최하위인 공동 75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는 메이저대회인 디 오픈(브리티시오픈)과 같은 기간에 열려 상위 랭커들이 대거 불참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9 09:57 | YONHAP

  • thumbnail
    모리카와, 디오픈 제패…1년 새 메이저 2승(종합)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영건'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을 제패했다. 모리카와는 19일(한국시간) 영국 샌드위치의 로열 세인트조지스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디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 메이저대회 2승 고지에 올랐다. 그는 이번이 메이저대회 8번째 출전이었다. 처음 출전한 PGA챔피언십과 마찬가지로 디오픈도 이번이 첫 출전이었다. 처음 출전한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선수는 많았지만, 두번이나 처음 출전한 메이저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7.19 05:11 | YONHAP

  • thumbnail
    모리카와, 디오픈 제패…1년 새 메이저 2승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영건'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을 제패했다. 모리카와는 19일(한국시간) 영국 샌드위치의 로열 세인트조지스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디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 PGA챔피언십에 이어 1년도 채 되지 않은 기간에 메이저대회 2승 고지에 올랐다. 처음 출전한 PGA챔피언십과 마찬가지로 디오픈도 이번이 첫 출전이었다. 디오픈에 처음 출전해 우승한 선수는 2003년 벤 커티스(미국) 이후 8년 만이다. ...

    한국경제 | 2021.07.19 03:40 | YONHAP

  • thumbnail
    '준우승 단골' 우스트히즌 이번엔…

    루이 우스트히즌(39·남아공)이 11년 만에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정상에 도전한다. 우스트히즌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 샌드위치의 로열 세인트조지스GC(파70)에서 열린 디오픈 3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198타로 사흘 내리 선두를 지키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2위 콜린 모리카와(24·미국)와 1타 차다. 우스트히즌은 이날 버디 3개와 ...

    한국경제 | 2021.07.18 17:50 | 조희찬

  • thumbnail
    우스트히즌, 디오픈 사흘째 선두…11년 만에 정상 복귀 기대(종합)

    스피스는 선두에 3타 뒤진 단독 3위…3타 잃은 안병훈은 공동 44위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이 11년 만의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정상 탈환을 향해 질주했다. 우스트히즌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 샌드위치의 로열 세인트조지스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디오픈 3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198타로 최종 라운드를 남긴 우스트히즌은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사흘 내리 선두를 지켰다. 우스트히즌은 ...

    한국경제 | 2021.07.18 08:35 | YONHAP

  • thumbnail
    우스트히즌, 디오픈 사흘 내내 선두…2위 모리카와에 1타 앞서

    스피스는 선두에 3타 뒤진 단독 3위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이 11년 만의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정상 탈환을 향해 질주했다. 우스트히즌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 샌드위치의 로열 세인트조지스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디오픈 3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198타로 최종 라운드를 남긴 우스트히즌은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사흘 내리 선두를 지켰다.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적어낸 우스트히즌은 ...

    한국경제 | 2021.07.18 06: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