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5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제 사할린 강제동원 실종 한인 피해자 행방 밝혀질까

    ... 최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작년 일제 사할린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들이 실종된 한인 25명을 찾아달라며 유엔(UN) 강제실종워킹그룹(WGEID)에 제출한 진정서를 바탕으로 러시아 정부가 현장 확인에 나섰기 때문이다.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 총영사관 관할인 유즈노사할린스크출장소 등에 따르면 지난달 사할린주(州) 지방정부는 일제 점령기 사할린으로 강제동원됐다가 실종된 한인들의 이름을 확인해달라는 취지로 출장소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즈노사할린스크출장소 ...

    한국경제 | 2020.08.12 10:21 | YONHAP

  • thumbnail
    [에따블라디] 낙서에 침수까지…방치된 독립운동가 기념비들

    ... 장도빈 기념비 표지판 없이 달팽이만 '가득' 이상설 유허비 매년 여름이면 물에 잠겨…현지서 보호단체 설립 움직임 [※ 편집자 주 : '에따블라디'(Это Влади/Это Владивосток)는 러시아어로 '이것이 블라디(블라디보스토크)'라는 뜻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의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연재코너 이름입니다. ] 광복절을 앞두고 지난 8일 오후 기자가 찾은 러시아 연해주(州) 우수리스크에 위치한 극동연방대 ...

    한국경제 | 2020.08.10 08:08 | YONHAP

  • thumbnail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사망 30주기 맞은 한국계 러시아 로커 빅토르 최

    ... 15일 교통사고로 숨졌다. 향년 28세. 요절한 미국 영화배우 제임스 딘처럼 팬들의 가슴에 '영원한 청년'으로 남은 것이다. 빅토르 최는 고려인 4세다. 증조부 최용남이 함경북도 성진에 살다가 1910년대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로 이주한 뒤 고려인 안나 바실리예브나 유가이와 결혼해 막심 페트로비치 최(최승준)를 낳았다. 최승준은 1937년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로 강제이주됐고, 부인 나데즈다 김(김혜정) 사이에 로베르트 막시모비치 최(최동렬)를 두었다. ...

    한국경제 | 2020.08.10 07:00 | YONHAP

  • thumbnail
    봉오동전투 뒤엔 체코 독립군이 있었다…광복 75주년 특집 'The Diplomat'

    ... 빠지면서 더는 오스트리아 제국에 맞서 싸울 수 없게 되자, 철도를 이용해 러시아 내전이 벌어지는 시베리아를 횡단해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한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배를 타고 오스트리아 제국이 식민지배하고 있던 조국으로 돌아가 독립전투를 하기 위함이었다. ... 주역 중 한 사람인 이범석 장군의 회고록 ‘우등불’에 구체적으로 기록돼 있다. “블라디보스톡항에서 서유럽행 배편을 기다리고 있을 때 체코슬로바키아 군대는 한국에서 독립운동이 일어났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 이들은 ...

    연예 | 2020.08.07 15:46 | 김예랑

  • thumbnail
    '코로나 봉쇄'에 북한주재 유엔직원 ¼로…모니터링 등 업무차질

    ... 평양사무소장도 대행 중이다. 이처럼 주재 직원이 줄어든 것은 북한이 1월 초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비정부기구(NGO) 관계자의 활동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직원 대부분은 지난 3월 평양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항공편을 타고 북한을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해외로 나간 유니세프 직원 13명은 원격으로 지원 업무를 하고 있다. 유니세프의 업무도 차질을 빚고 있다. 북한 내 이동 제한으로 1월 이래 현지 모니터링을 불가능해졌으며, ...

    한국경제 | 2020.08.07 10:59 | YONHAP

  • thumbnail
    확진자 나온 인천항 화물선서 러시아 선원 1명 추가 양성

    ... 14일간 해당 화물선에서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또 선박 내부를 재차 소독하고 14일이 지난 뒤 나머지 선원 18명이 다시 음성 판정을 받으면 화물을 하역하게 할 방침이다. A씨 등이 탄 화물선은 지난달 2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고철을 싣고 인천항으로 출발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A씨는 화물선 안에서 자가격리돼 있었기 때문에 외부 전파 가능성은 없다"며 "부산항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태를 계기로 인천항의 방역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8.07 09:14 | YONHAP

  • 오리온 '용암수' 러시아도 진출한다

    오리온의 생수 제품 ‘오리온 제주용암수’가 중국과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에도 진출했다. 오리온은 지난달 27일부터 두 차례에 걸쳐 부산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니치항으로 첫 수출물량 47t을 보냈다고 6일 밝혔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오리온 러시아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 대형마트, 식자재 마트, 온라인몰에 이달 말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생수 소비가 많은 국가로 꼽힌다. ...

    한국경제 | 2020.08.06 17:29 | 박종필

  • thumbnail
    '제주용암수', 中·베트남 이어 러시아 수출…총 47t 물량

    오리온은 중국,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에도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 제주용암수’의 수출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초도 수출 물량은 총 47톤으로, 지난달 27일부터 총 2회에 거쳐 부산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치니항으로 보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오리온 러시아 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판매될 예정이다.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들이 생수를 구입해서 먹는다. 오리온 ...

    한국경제 | 2020.08.06 10:41 | 채선희

  • thumbnail
    '오리온 제주용암수', 동남아 수출 이어 러시아向 선적 시작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중국,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에도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 제주용암수'의 수출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초도 수출 물량은 총 47톤으로 지난달 27일부터 총 2회에 거쳐 부산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치니항으로 보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오리온 러시아 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판매될 예정이다.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들이 생수를 구입해서 먹는 지역이다. 최근 생활수준 ...

    조세일보 | 2020.08.06 09:22

  • thumbnail
    오리온 제주용암수, 러시아 수출…총 47t 규모

    오리온은 생수 제품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중국과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에도 수출했다고 6일 밝혔다. 초도 수출 물량은 총 47t으로, 지난달 27일부터 두 차례에 걸쳐 부산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니치항으로 보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오리온 러시아 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에서 유통된다. 오리온은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들이 생수를 사 먹는다"며 "최근 생활 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

    한국경제 | 2020.08.06 09: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