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8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테슬라 잡아라"…中 전기차 스타트업 大戰

    ... 톈진, 광둥성 등 지방정부는 세금 감면, 인프라 확충 등 보조금 지원 정책을 잇따라 내놨다. 미국에선 전기차산업 지원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전기차산업의 중국 의존도가 점점 커지고 있다는 우려에서다. 데니스 블레어 전 미 국가정보국 국장은 “중국은 단순히 전기차 회사만 많은 게 아니다”며 “전기차 배터리 원료 확보부터 배터리 생산, 자동차 조립, 판매까지 전기차와 관련한 공급망을 빠르게 강화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9.25 16:50 | 박상용

  • thumbnail
    영국 노동당, 코로나19에 연례 전당대회 온라인 행사로 대체

    ... 불명확한 입장 등도 노동당의 선거 패배 요인이 됐다. 당 경선을 통해 지난 4월 취임한 스타머 대표는 이후 반유대주의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통해 유대인 당원들의 지지를 회복했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실패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면서 일반 국민 사이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스타머 총리는 다시 한번 당을 결집해 토니 블레어와 고든 브라운 총리하에서 집권했던 1997∼2010년 기간처럼 노동당의 성공을 되찾아오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0 17:36 | YONHAP

  • thumbnail
    전직 총리도 모두 반대…영국 '국내시장법안' 논란 이유는

    탈퇴협정 근거로 브렉시트 단행했지만 이후 미래관계 협상 난항 돌연 '탈퇴협정 무력화' 추진에 EU는 물론 영국 내부서도 반발 영국 보수당 출신의 존 메이저(77) 전 총리와 노동당 출신의 토니 블레어(67) 전 총리는 최근 한 신문에 공동 기고한 글에서 보리스 존슨 현 총리가 추진하는 '국내시장법안'(The internal market bill)의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국내시장법안은) EU와의 협상은 물론 미국을 포함한 다른 국가와의 ...

    한국경제 | 2020.09.16 07:07 | YONHAP

  • thumbnail
    'EU 탈퇴협정 무력화' 영국 국내시장법, 의회 첫 관문 통과

    ... 내부에서조차 국내시장법이 국제법 위반에 해당하는 만큼 국제사회에서의 영국의 명성을 훼손할 수 있다며 반발하는 기류가 계속되고 있다. 생존해있는 영국 전직 총리들 모두 국내시장법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놨다. 존 메이저, 토니 블레어, 고든 브라운, 테리사 메이 전 총리에 이어 데이비드 캐머런 전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안된 (국내시장법) 내용에 정말로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직전 테리사 메이 정부에서 법무상을 지낸 ...

    한국경제 | 2020.09.15 07:19 | YONHAP

  • thumbnail
    영국 '국제법 위반' 논란 법안 표결…전직 총리들 일제히 우려

    ... 제출했다. 이 수정안은 정부가 국내시장법을 통해 EU 탈퇴협정과 상충하는 내용을 추진할 경우 반드시 의회 승인을 얻도록 하는 내용이다. 생존해있는 영국 전직 총리들 모두 국내시장법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놨다. 존 메이저, 토니 블레어, 고든 브라운, 테리사 메이 전 총리에 이어 데이비드 캐머런 전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안된 (국내시장법) 내용에 정말로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직전 테리사 메이 정부에서 법무상을 지낸 제프리 콕스 하원의원도 ...

    한국경제 | 2020.09.14 21:36 | YONHAP

  • thumbnail
    EU, 영국에 "국제적 신뢰성 위태롭다" 경고(종합)

    ...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에 관한 협약은 영국의 통합성을 위협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아일랜드의 평화와 안정을 보호하기 위해 EU는 존슨 총리, 영국 정부와 이 같은 타협안에 합의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 메이어, 토니 블레어 등 정치적 성향을 달리하는 영국 전직 총리들도 존슨 총리 비판에 가세했다. 1990년대 보수당, 노동당을 이끌어온 두 정치적 맞수는 이날 선데이타임스에 공동 기고한 글에서 존슨 총리가 추진하는 국내시장법이 가히 "충격적"이라며 철회를 ...

    한국경제 | 2020.09.14 00:00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해외여행객 입국제한 9월말까지 연장

    캐나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여행객 입국 제한을 9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빌 블레어 캐나다 공공안전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지난 3월 중순부터 시행해온 해외여행객 입국 제한조치를 한 달 더 시행한다고 밝혔다고 AFP, AP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캐나다 국민과 영주권자를 포함한 해외 입국자들은 다음 달에도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또 외국인 중 코로나19 유증상자는 ...

    한국경제 | 2020.08.29 09:56 | YONHAP

  • thumbnail
    50명 남은 원주민 중 10명 감염…인도양 외딴 섬도 '방역 비상'

    ... 긴장하고 있다. 28일 현지 언론과 AFP통신 등 외신 등에 따르면 인도양 안다만·니코바르 제도의 스트레이트섬에 사는 그레이트 안다마니즈 부족원 중 10명이 최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근 안다만 제도의 중심 항구인 블레어에서 부족원 6명이 지난주 확진 판정을 받자 보건당국이 스트레이트섬으로 의료진을 파견해 다른 부족원을 검사했다. 이 가운데 감염자 4명이 추가로 확인된 것이다. 현지 질병관리 책임자인 아비지트 라이는 "이곳 유인도 38곳으로 ...

    한국경제 | 2020.08.28 11:49 | YONHAP

  • thumbnail
    미국-캐나다 국경 폐쇄 9월 21일까지 한달 더 연장

    캐나다와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책으로 지난 3월부터 시행해온 국경 통제 조치를 내달 21일까지 한달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CBC빙송 등 현지 언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빌 블레어 공공안전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지역 주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계속해 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양국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 3월 21일부터 관광·쇼핑 등 비필수 여행을 금지하는 ...

    한국경제 | 2020.08.15 10:50 | YONHAP

  • thumbnail
    세계 미술계 최신 트렌드는…가나아트 한남 '리플렉션스…'

    ... 드러낸다. 지난 전시에 참여한 브라이언 캘빈, 에디 강, 켈티 페리스, 로먼 양 등을 비롯해 힐러리 페시스, 휴고 맥클라우드, 제나 그리본, 캐서린 번하드, 마르셀 드자마 등 현재 세계 미술시장에서 뜨거운 작가들을 초대했다. 다이크 블레어는 술잔, 담배, 콜라 캔과 같은 일상적인 오브제를 다룬 정물화를 선보인다. 캐서린 번하드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 E.T를 주제로 한 회화로 눈길을 끈다. 최근 눈, 입술, 머리카락 등 신체 부위를 확대해 그리는 작업을 해온 ...

    한국경제 | 2020.08.13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