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7,7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투자 결실…'승자의 저주' 푼 CJ제일제당

    ... 이어 2분기에도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 같은 깜짝 실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CJ제일제당이 선제적으로 투자한 가정간편식(HMR)과 글로벌 사업부문이 큰 성과를 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결단으로 투자가 이뤄졌다. 그러나 슈완스 인수는 CJ그룹 전체에 큰 부담이 됐다. 이듬해인 2019년 CJ는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불필요한 사업은 정리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등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섰다. ...

    한국경제 | 2020.08.11 17:01 | 박종필

  • thumbnail
    'C쇼크' 직격탄 카지노…파라다이스, 2분기 445억 영업적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카지노와 호텔 자회사를 거느린 파라다이스가 지난 2분기 400억원대의 영업적자를 냈다. 파라다이스는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적자가 445억600만원으로 지난해 2분기(영업이익 ... 조치를 내리고 직원의 유·무급 휴가 확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파라다이스 측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비상 경영 체제 도입, 유무급 휴직 시행 등 비용 절감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

    한국경제 | 2020.08.11 14:38 | 오정민

  • thumbnail
    "15년간 동결된 재난지원금 올려야"…여야 한목소리

    ... 열어두고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에서도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 인상에 대해 민주당과 같은 목소리를 내놨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0일 경남 하동군 화개면 소재 화개장터 수해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14년 전에 책정한 금액이기 때문에 이런 사태를 맞아 금액 자체를 새롭게 정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재난지원금 한도를 대폭 ...

    한국경제 | 2020.08.11 11:54 | 이동훈

  • thumbnail
    역대 최악의 폭우 피해…복구 수요 대비하는 시멘트·레미콘업계

    예년보다 길어진 장마로 전국 건설 현장이 장기간 마비되면서 시멘트·레미콘업계 역시 공급이 막혀 매출이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역대 최악의 폭우 사태로 기록되면서 재해 복구 관련 수요가 커져 매출 감소분을 충분히 상쇄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폭우와 산사태에 따른 주택 및 도로·교량 파손 등 시설 피해만 2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건설현장 마비…복구 수요로 커버 가능 이번 장마는 통상 장마기간 보다 길어지면서 ...

    한국경제 | 2020.08.11 11:41 | 안대규

  • thumbnail
    서울 중랑·강북·노원·도봉·성동구 '산사태 주의보'

    계속된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화된 가운데 밤새 내린 강한 비로 서울 5개 자치구에 산사태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 중랑구 강북구 노원구 도봉구 성동구는 11일 오전 6시부터 7시 사이 잇따라 산사태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 중랑구는 면목·망우·상봉·신내·중화동을 특정해 이들 지역에서 산사태 피해가 없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강북구는 산사태 발생 우려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경우 비상시 안전한 지역으로 ...

    한국경제 | 2020.08.11 09:43 | 이보배

  • thumbnail
    49일 역대 최장기간 장마…밤사이 서울 비 피해 속출

    ... 구조된 남성은 다행히 다치지 않고 주민센터로 옮겨졌다. 이날 오전 서울 중랑·강북·노원구 등에 산사태주의보가 발령됐다. 각 자치구는 오전 6~7시께 주민에게 산사태주의보 발령을 알리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중랑구는 면목·망우·상봉·신내·중화동 지역 주민에게 산사태 피해에 유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북구도 산사태 발생 우려 지역 거주민에게 비상 시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

    한국경제 | 2020.08.11 09:01 | 양길성

  • [사설] 재해기금 펑펑 쓰고 물난리에 속수무책인 '하루살이 정치'

    ...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만간 고위 당정회의를 열고 4차 추경을 포함한 수해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야권에서도 추경 필요성을 제기했다. 여야가 한목소리로 4차 추경 필요성을 제기한 것은 올해 재해복구용 예비비로 5조6000억원(추경 포함)이 편성됐지만, 코로나 사태 이후 고용안정지원금 등에 쓰고 남은 돈이 현재 2조6000억원뿐이어서다. 과거 태풍 피해 때 추경(2조~4조원) 규모를 감안하면 ...

    한국경제 | 2020.08.10 17:54

  • thumbnail
    맹필재 바이오헬스케어협회장 "대전을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 키우겠다"

    ... 협회를 결성했다”고 했다. 회원사는 60곳이다. 알테오젠 레고켐바이오 파멥신 등 상장사가 15곳, 비상장사가 45곳이다. 전체 회원사의 기업가치는 15조원에 이른다. 출범 당시에 비해 6배 이상 커졌다. 협회는 회원사들이 ... 미래에셋대우에 운용을 맡겼다. 올해도 펀드 조성을 준비 중이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회원사 15곳이 힘을 합쳤다.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진단 제품을 개발하는 기업들이 모여 ‘코로나19 ...

    한경헬스 | 2020.08.10 17:39 | 임유

  • 또 다시 불 붙은 '4대강 논란'…문 대통령 "홍수조절 여부 분석하라"

    ...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완성되지 못한 결과 최근 대규모 홍수 피해의 원인이 됐다는 미래통합당의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해석됐다. 최근 정치권에선 긴 장마로 인한 홍수 피해의 원인을 두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있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4대강 사업 자체에 대해 여러 말이 많았다”며 “섬진강이 사업에서 빠진 것에 대해 ‘굉장히 다행’이라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번 홍수를 겪으면서 잘못된 판단 아니었나 ...

    한국경제 | 2020.08.10 17:27 | 좌동욱/김소현

  • "내년 경기회복 지나친 낙관 말아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세계적으로 급격한 경기침체가 예상되는 가운데 내년 한국 경제가 반등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인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잘 극복하고 ‘V’자로 ... 경제부총리는 “한국이 외국보다 경제가 나쁘지는 않다”면서도 “하지만 낙관보다는 비상한 경각심을 유지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수출 중심인 한국 경제 특성상 해외 경제가 회복되지 않으면 ...

    한국경제 | 2020.08.10 17:24 | 강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