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5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 비상' 명성교회, 알고보니 'PD수첩' 800억 비자금 의혹 교회

    ...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MBC 'PD수첩' 측은 2018년 "명성교회에서 연간 400억 원에 달하는 헌금 등 재정을 담당했던 박모 장로가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의 죽음으로 800억 원의 비자금이 드러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당시 공시지가로 1600억 원 상당 전국 부동산 내역 등도 공개됐다. 당시 명성교회 측은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PD수첩'을 ...

    HEI | 2020.02.25 15:31 | 김소연

  • thumbnail
    95세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 전격 사임

    ... 1981년 총리직에 올라 2003년까지 22년간 장기 집권했다. 그는 2003년 “어머니는 음식이 가장 맛있을 때 숟가락을 놓으라 하셨다”며 스스로 물러났다. 그러나 2015년 나집 라작 전 총리가 5조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부패 스캔들에 휩싸이자 통일원주민당을 창당하고 이어 2018년 5월 15년 만에 총리에 재취임했다. 현지 언론은 마하티르 총리의 사임에 대해 “총리직 이양 약속을 무효화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2.24 19:35 | 정연일

  • thumbnail
    해산에 뿔난 태국 야당 "전 정권, 말레이 부패스캔들 은폐 공모"

    ... 로우가 당시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져 있었음에도 군사정권은 2016년 10월부터 2018년 5월까지 최소한 태국에 5차례 입국하도록 허가하면서 숨겨줬다고 주장했다. 금융업자인 조 로우는 나집 전 총리의 군부정권이 측근으로서 비자금 조성과 실무를 담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빠니까는 "군부정권은 쿠데타 이후 국제사회의 인정을 갈망했다. 그래서 말레이시아 전 정부와 검은 동맹을 맺었다"면서 "당시 이런 지시를 내릴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은 쁘라윳 총리"라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2.24 12:15 | YONHAP

  • thumbnail
    법제화 앞둔 P2P 금융시장…연체·원금손실 '빨간불'

    ... 이제는 중위험·중수익 위주로 가는 과도기에 있는 것 같다"며 "법제화를 앞두고 소비자의 기대가 높아진 만큼 상품의 안정적인 운용 역시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피플펀드는 부동산 PF 사업 비중 축소하고, 연체율이 낮은 수준인 소비자금융(개인신용 분산투자, 아파트담보)을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기로 하는 등 일부 변화도 감지된다. 투자자들이 피해를 줄이려면 사전에 투자 플랫폼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또 P2P 업체가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업체인지 확인하고, ...

    한국경제 | 2020.02.24 07:01 | YONHAP

  • thumbnail
    현대캐피탈, 유럽 리스사 2천억원에 인수…"모빌리티 전략 강화"

    ... 서비스에 대한 종합적인 역량까지 활용해 향후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된다. 현대캐피탈은 독일·스위스·오스트리아 등 기존에 식스트리싱이 진출했던 국가뿐만 아니라 범유럽 시장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HCBE는 현대자동차그룹이 2017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설립한 전속 자동차 금융사다. 지난해 3월부터는 유럽 내 대형 은행 산탄데르 소비자금융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합작 금융사로 운영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3 14:24 | YONHAP

  • thumbnail
    소상공인 코로나19 자금신청 1만3천건 육박…중기부 증액 검토

    ...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관들에 따르면 이달 13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지역신용보증재단(지역신보) 소상공인 특례보증에 이달 20일 기준으로 5천363건, 1천827억원의 자금 신청이 접수됐다. 접수 시작 1주일 만에 신청액이 준비자금인 1천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100개 업체에 대해 34억원이 집행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200억원 규모로 준비한 소상공인 경영애로자금에도 7천617건의 신청이 몰렸다. 신청 금액만 3천980억원에 달한다. ...

    한국경제 | 2020.02.23 05:50 | YONHAP

  • thumbnail
    도 넘은 세무사들…읍참마속 나선 국세청 [조재길의 경제산책]

    ... 로펌엔 국세청 고위직 출신이 적지 않습니다. 전관 세무사들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구설에 올랐습니다. 2018년엔 한 건에 1억원 넘는 ‘세무대리 수수료’를 받은 국세청 출신 세무사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지요.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던 철강·건설업자에게서 세금 감면 및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받았다는 게 판결의 요지였습니다. 세무대리 수수료로 억대를 받는 건 정상적이지 않습니다. 일탈 행위를 일삼는 ‘선배’들을 겨냥해 ...

    한국경제 | 2020.02.20 09:36 | 조재길

  • thumbnail
    정몽구 이사회 의장서 물러나…모빌리티 사업목적에 추가

    ... 동반 성장을 추구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Automotive Hall of Fame)에 한국인으로 처음으로 헌액된다. 다만, 서울 삼성동 한전부지 매입 결정을 두고 무리한 투자라는 논란을 빚기도 했고 비자금 조성과 횡령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는 등 그림자도 남겼다. 이제 관심은 다음 달 19일 주주총회 후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을 넘겨받을지에 쏠린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현대차그룹 지휘봉을 넘기는 과정은 이미 상당부분 진행됐다. ...

    한국경제 | 2020.02.19 16:41 | YONHAP

  • thumbnail
    MB, 전략 바꿔 증인 불렀지만…유죄 뒷받침한 증언 잇따라

    ... 소송비 대납 뇌물'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증언을 내놓은 것이다. 이팔성 전 회장은 "이 전 대통령의 도움을 기대하고 자금을 지원했다"는 취지로 증언했고, 김성우 전 사장 또한 "이 전 대통령이 비자금 조성을 위한 다스의 분식회계를 지시했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팔성 전 회장의 증언에도 불구하고 항소심 재판부는 1심에서 이팔성 전 회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넨 뇌물로 인정했던 16억 ...

    한국경제 | 2020.02.19 16:15 | YONHAP

  • thumbnail
    2심도 '다스는 MB것' 결론…"책임 분명한데도 반성없다"

    ... 대표이사에게 지시해 여러 방법으로 다스의 회삿돈 252억원을 횡령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제 주인이었고, 이에 따른 지시 권한이 있었음을 인정한 셈이다. 앞서 1심은 "피고인이 다스의 실소유자이고 비자금 조성을 지시했다는 사실이 넉넉히 인정된다"고 판시한 바 있다. 뇌물액 등이 1심보다도 늘어남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은 징역 17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2심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는 형 이상은 회장의 ...

    한국경제 | 2020.02.19 16: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