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4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잇단 자본확충 나서는 하나캐피탈, 자본 효율성이 신용도 개선의 '관건' [마켓인사이트]

    ... 27일이다. 오는 29일엔 신종자본증권 1000억원어치를 발행한다. 이렇게 3000억원이 유입되면 하나캐피탈의 자기자본은 1조3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으로 23% 증가한다. 하나캐피탈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면 자동차금융 44%, 소비자금융 16%, 기업금융 28%, 투자금융 9%, 일반할부·리스 3% 등이다. 포트폴리오 다각화가 잘 이뤄져 있다. 한국신용평가는 "저수익 구조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투자금융 자산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7.27 16:18 | 김은정

  • thumbnail
    70세까지 CEO 보장, 다이먼의 '3대 병기'

    ... 고래’ 사건이다. 퇴임 압박이 빗발쳤지만 그는 사상 최대(당시 213억달러 순익) 실적을 올리면서 이사회의 마음을 돌렸다. 지난해 3월 다이먼은 대동맥 박리 수술을 받았다. 생명을 위협하는 심장수술을 받고 돌아온 그는 5월 소비자금융 부문을 확대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코로나19 이후 소비자 지출이 크게 늘 것이라고 판단해서다. 올해 2분기 개인고객 예금은 19% 증가했다. 병상에서 내렸던 그의 판단이 적중한 셈이다. 이지현 기자

    한국경제 | 2021.07.26 17:28 | 이지현

  • 70세 임기 보장받은 '월가의 황제' 제이미 다이먼

    ... 고래’ 사건이다. 퇴임 압박이 빗발쳤지만 그는 사상 최대(당시 213억 달러 순이익) 실적을 올리면서 이사회의 마음을 돌렸다. 지난해 3월 다이먼은 대동맥 박리 수술을 받았다. 생명을 위협하는 심장수술을 받고 돌아온 그는 5월 소비자금융 부문을 확대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코로나19 이후 소비자 지출이 크게 늘 것이라고 판단해서다. 올해 2분기 개인고객 예금은 19% 늘었다. 병상에서 내렸던 그의 판단이 적중한 셈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

    한국경제 | 2021.07.26 17:05 | 이지현

  • 형기 60% 채워야 대상…이재용 이달말 요건 충족

    ... 68.4%(818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 총수 가운데 수감 중 가석방으로 출소된 사례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있었다. 2016년 7월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수감 3년3개월(형기 94%) 만에 그해 광복절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비자금 88억원을 조성해 해외 도박자금과 개인채무 변제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던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징역 3년(형기 83%)을 산 뒤 2018년 4월 가석방됐다. 300억원대 재산을 숨기고 채무를 면책받은 ...

    한국경제 | 2021.07.21 18:02 | 안효주/최한종

  • thumbnail
    신한카드, MZ고객 중심 사업모델 강화한다

    ... 전용 오토캠핑장을 확보하자” “모바일 앱은 재미와 구동속도가 가장 중요하다” 등의 조언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사진)은 “조직의 촘촘한 의사결정과 실행 속도를 더욱 높여 지불결제 및 소비자금융 영역에서 단단한 기반을 구축하는 것은 물론, 데이터와 디지털 중심의 신사업 추진을 통해 내일을 준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8 10:18 | 이인혁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씨티銀 철수'가 토종은행 승리라고?

    ... 무너지자 2004년 한미은행을 합병해 한국씨티은행을 출범시켰다. 신용대출, 웰스매니지먼트(WM), 해외펀드 등을 내세워 고액자산가들을 충성고객으로 흡수했다. 기업금융에 치중하던 토종은행들은 외환위기 시련을 겪은 뒤 새 수익원을 찾아 소비자금융에 뛰어들었다. ‘씨티 따라하기’가 유행이었다. 2005년 8대 시중 은행장 가운데 6명이 외국계 은행 출신 또는 외국인이었을 정도로 해외파가 득세했다. 신한은행의 라응찬, 하나은행의 김승유, 주택은행(국민은행)의 ...

    한국경제 | 2021.07.08 17:22 | 장진모

  • thumbnail
    이명박 前 대통령 '논현동 사저' 111억원 '낙찰'

    ... 동결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 받았다. 나아가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만원의 형이 확정됐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992~2007년 다스를 실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39억원을 조성하고 삼성에 BBK 투자금 회수 관련 다스 소송비 67억7000여 만원을 대납하게 한 혐의를 받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1 18:20 | 김정호

  • thumbnail
    은성수 금융위원장 "씨티은행, 가능하다면 통매각이 바람직해"

    “(매각을 추진 중인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부문) 인수 의향자가 있다는 소리는 들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은 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매각이나 인수합병(M&A)에 금융위가 언급하거나 개입하는 데 조심스럽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씨티은행은 지난 4월 글로벌 본사 차원의 국가별 사업 재편을 위해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인도 러시아 등 13개국에서 소비자금융 부문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

    한국경제 | 2021.07.01 17:25 | 이호기

  • thumbnail
    경매 나온 MB 논현동 사저, 111억5600만원에 낙찰됐다

    ... 얻은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까지 임의대로 처분할 수 없도록 하는 조치다. 같은 달 서울중앙지법은 검찰 측 청구를 받아들여 논현동 사저에 대한 가압류를 승인했다. 이어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자로서 비자금 조성을 위해 회사자금 246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보고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만원을 확정 판결했다. 이날 최고가 경매 방식으로 실시된 이 전 대통령 논현동 사저는 감정가(최저 입찰가)만 111억2600여만원에 ...

    한국경제 | 2021.07.01 14:13 | 이호기

  • [사설] 은행 새 주인 찾는데 與 의원들이 왜 우르르 몰려갔나

    한국 진출 17년 만에 소비자금융 부문을 매각하는 한국씨티은행에 난데없이 정치인들이 들이닥쳤다. 여당 의원 6명이 보름 전 직접 은행장을 찾아 “고용안정을 최우선으로 해 매각에 임할 것”을 강력히 주문하고 나선 것이다. 의원들은 곧바로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열고 연대의사를 밝힌 뒤 ‘노조와 협의하고 대량실업 유발 방식은 피해야 한다’고 재차 경영진을 압박했다. 한국씨티은행은 ‘13개국 동시 ...

    한국경제 | 2021.06.30 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