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9,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JP모간 등 글로벌 대형은행, 2300조원 검은돈 장사"

    ... 추정됐다. 일본이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되고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에게 돈을 준 정황도 드러났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유치위원회 컨설팅을 맡은 싱가포르 블랙타이딩스는 2013년 유치위로부터 232만달러를 받아 세네갈 IOC 위원 측에 수십만달러를 보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구인 로텐베르크 형제가 영국 바클레이즈를 통해 거액의 비자금을 관리한 의혹도 제기됐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2 01:13 | 강현우

  • thumbnail
    '매각 무산' 아시아나에 2.4조 수혈

    ... 예상된다”고 지원 배경을 밝혔다. 기안기금 2조4000억원 중 3000억원은 아시아나항공이 당장의 자금 부족을 메우는 데 쓰인다. 나머지 2조1000억원은 신용등급이 하락해 빚 갚으라는 요구가 쏟아질 때를 대비한 예비자금이다. 산은은 “M&A 무산으로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상황이 가장 우려돼 여기에 대비한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이 유지된다면 대출 규모는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했다. “재매각은 ...

    한국경제 | 2020.09.11 17:39 | 임현우/이상은

  • 월가의 가장 견고한 '유리 천장' 깨졌다…美 대형은행 첫 여성 CEO

    “월스트리트에서 가장 견고하던 유리천장이 산산조각 났다.” 미국 3위 은행 씨티그룹이 10일(현지시간) 여성인 제인 프레이저 글로벌소비자금융 사장(53·사진)을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한다고 발표하자 월가는 ‘새로운 역사가 쓰였다’고 반응했다. 미 대형 은행에서 여성 CEO가 탄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보수적인 대형 은행 CEO 자리는 월가 여성들에게 가장 깨기 힘든 ...

    한국경제 | 2020.09.11 17:24 | 이고운

  • 씨티그룹의 '해결사', 유리천장 깨고 美 대형은행 최초 女 CEO로

    ‘월스트리트에서 가장 견고하던 유리천장이 산산조각났다.’ 미국 3위 은행 씨티그룹이 10일(현지시간) 여성인 제인 프레이저 글로벌소비자금융 사장을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한다고 발표하자 월가는 ‘새로운 역사가 쓰였다’고 반응했다. 미 대형은행이 여성을 CEO로 택한 것은 이번이 사상 최초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보수적인 미 대형은행의 CEO 자리는 월가의 여성들에게 가장 깨기 힘든 유리천장으로 여겨져왔다. ...

    한국경제 | 2020.09.11 16:34 | 이고운

  • thumbnail
    씨티그룹 첫 여성 CEO…제인 프레이저 선임

    씨티그룹이 새 최고경영자(CEO)로 제인 프레이저 씨티은행장 겸 글로벌 소비자금융 대표(53·사진)를 선임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10일 보도했다. 현 씨티그룹 CEO인 마이클 코뱃은 내년 2월 퇴임한다. 프레이저는 월가 주요 은행 가운데 최초의 여성 CEO가 될 예정이다. 스코틀랜드 출신인 프레이저는 영국 거튼칼리지와 하버드 비즈니스스쿨을 졸업한 뒤 골드만삭스, 맥킨지 등을 거쳐 2004년 씨티그룹에 입사했다. 이후 라틴아메리카 대표 ...

    한국경제 | 2020.09.10 23:58 | 안정락

  • thumbnail
    '유리천장 깼다'…씨티그룹서 미 주요은행 사상 첫 여성 CEO 나와

    미국 메이저 은행에서 처음으로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나왔다. 씨티그룹은 10일(현지시간) 마이크 코뱃 현 CEO가 내년 2월 은퇴하고 제인 프레이저 현 글로벌소비자금융 대표(53·사진)가 그 자리를 이어받는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프레이저는 씨티그룹은 물론 미국의 모든 주요 은행을 통틀어 첫 여성 CEO가 된다. 스코틀랜드 출신인 프레이저는 지난 2004년 씨티그룹에 합류해 라틴아메리카 영업 총괄을 ...

    한국경제 | 2020.09.10 23:22 | 안혜원

  • thumbnail
    [속보] 씨티그룹, 첫 여성 CEO 제인 프레이저 선임

    씨티그룹이 새 최고경영자(CEO)로 제인 프레이저 사장 겸 글로벌 소비자금융 CEO를 선임했다고 10일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현 CEO인 마이클 코뱃은 내년 2월 퇴임한다. 프레이저는 월스트리트 주요 은행 가운데 최초의 여성 CEO가 될 예정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0 22:09 | 안정락

  • thumbnail
    '윤석열 사단의 막내'…좌천 이틀 앞두고 이재용 기소 강행

    ... 서울남부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한 이후 그는 기업·금융·조세 범죄 등 수사에서 전문성을 쌓았다. 이 부장검사는 전주지검 군산지청 평검사로 근무하던 2006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파견돼 현대자동차 비자금 사건과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 수사 등에 참여했다. 당시 대검 중수부장이 박영수 전 특별검사였으며, 윤석열 검찰총장도 당시 중수부 소속 검사였다. 2009년 서울고검장을 끝으로 검찰을 떠난 박영수 검사는 2016년 국정농단 ...

    한국경제 | 2020.09.01 14:00 | 이인혁

  • 'MB 정치공작' 원세훈 전 국정원장 2심도 징역 7년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장으로 재직하면서 전직 대통령의 비자금을 추적하고 특수활동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2심에서도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3부 (부장판사 구회근)는 3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 손실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에게 징역 7년과 자격정지 5년을 선고했다. 1심과 마찬가지로 추칭금은 부과하지 않았다. 횡령한 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정황은 없다는 이유에서다. ...

    한국경제 | 2020.08.31 15:22 | 남정민

  • thumbnail
    씨티은행 첫 여성 행장 나오나

    ... 금융권에서는 유 부행장이 차기 은행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유 부행장이 차기 행장에 선임되면 한국씨티은행 첫 여성 은행장이 된다. 국내 은행권 전체로는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씨티은행에서는 소비자금융그룹장이나 기업금융그룹장이 차기 은행장을 맡는 사례가 일반적이다. 유 부행장은 기업금융그룹장을 맡고 있다. 유일한 수석부행장이자 한국인인 유 부행장이 소비자금융그룹장을 맡고 있는 발렌틴 발데라바노 부행장과 비교해 한발 앞서 있다는 ...

    한국경제 | 2020.08.18 17:41 | 송영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