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9,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 "삼바수사는 진행 중…추측성 보도 자제해 달라"

    ... 검찰의 삼성바이오 수사가 본격화된 이후 관련 기사들이 쏟아져나오자 삼성 측이 내놓은 첫 공식 대응이다. 수사를 받고 있는 대기업이 수사 관련 보도 자제를 요청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2007년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로 시작된 삼성 비자금 수사나 2017년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수사 당시에도 하지 않았던 일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얼마나 억울하면 보도자료를 낼 생각을 하겠냐”고 했다. 삼성전자는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

    한국경제 | 2019.05.23 17:58 | 좌동욱

  • thumbnail
    KT소액주주 "이석채 전 회장·황창규 회장 상대 주주대표 소송"

    ... 끼쳤다"며 211억29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황창규 회장에 대해서는 "아현국사 관리 유지 의무를 다하지 못해 489억원의 손해를 냈고 재단법인 미르·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출연한 데 이어 불법 비자금을 조성해 정치인에게 후원했다"며 544억1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지난 3월 주주대표소송 요건인 KT 발행주식 2억6111만주의 1만분의 1 이상에 해당하는 3만3676주를 확보해 KT에 소 ...

    한국경제 | 2019.05.16 15:04 | 최수진

  • thumbnail
    '26년 北 취재' 이시마루 지로 "대북제재로 평양 돈주 무너져"

    ... 있습니다. 생산자인 농민이 굶주리고 있는 겁니다. 정권에 의한 수탈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도시 지역은 어떻습니까. “사실 대북제재 영향은 평양의 부유층들이 제일 많이 받았습니다. 부유층들이 위태로워지니 김정은의 비자금을 담당하는 ‘39호실’ 사정도 어려워졌죠.” ▶왜 그렇게 됐습니까. “북한의 수익 흐름은 주민의 노동력을 값싸게 이용해 생산하는 것과 해외 노동자 인력을 수출해 번 돈을 평양의 권력층, 부유층에게 ...

    한국경제 | 2019.05.14 13:51 | 이미아

  • '디지털 퍼스트' 전략으로 진정한 '도시 은행' 된 씨티그룹

    ... 주자로 만드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쟁사들이 미국 전역에 퍼져있는 지점들을 통한 소규모 예금 유치 업무에 매몰돼 있는 동안 상대적으로 유연한 업무 체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스티븐 버드 씨티그룹 글로벌 소비자금융 대표(CEO)는 “우리가 4000개가 넘는 지점들을 운영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은 앞으로 오히려 더 큰 경쟁력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WSJ는 다만 아직까지 미국 내 소비자들이 온라인뱅킹보다는 ...

    한국경제 | 2019.05.13 16:10 | 정연일

  • thumbnail
    골드만, 말레이시아 '1MDB 스캔들'로 처벌받나

    ... 보석금은 20만달러다. 다음 법정 심리는 오는 23일 열린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2012∼2013년 세 차례에 걸쳐 60억달러(약 6조8400억원)에 달하는 1MDB의 채권발행을 대행하면서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비자금 조성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골드만삭스는 통상적인 수수료를 크게 웃도는 6억달러의 수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말레이시아에서 미국으로 송환된 응 전 골드만삭스 임원은 ‘1MDB 스캔들’과 ...

    한국경제 | 2019.05.07 15:25 | 심은지

  • thumbnail
    "아시아나에 1조6000억 투입…연내 매각 추진"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회사 정상화에 총 1조73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1조6000억원은 아시아나항공에 직접 지원하고, 1300억원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금호고속에 공급하는 방식이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런 내용을 담은 ‘아시아나항공 금융지원 방안’을 확정해 23일 발표했다. 당초 시장에선 지원 규모를 5000억~1조원 안팎으로 내다봤지만,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가급적 빨리 마치자는 취지에서 ...

    한국경제 | 2019.04.23 17:26 | 임현우

  • 쿠바 숨통 조이는 美…23년 묵혀둔 법조문까지 꺼냈다

    ... 송금과 여행을 제한하는 조치도 이날 내놨다. 이와 함께 베네수엘라와 니카라과 제재 방안도 발표했다. 베네수엘라에 대해서는 미국과의 거래와 달러화에 대한 접근을 더 차단하기로 했다. 니카라과에 대해선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의 비자금 창구로 의심받는 금융 서비스 업체 ‘뱅코프’를 제재하기로 했다. 존 볼턴 백악관 보좌관은 이날 플로리다주의 한 행사에서 “쿠바, 베네수엘라, 니카라과 등 ‘폭정 3인방’이 무너지고 ...

    한국경제 | 2019.04.18 14:51 | 주용석

  • thumbnail
    김성우 前 다스사장 "다스는 이명박 것"

    ...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무실에 타자기 한 대를 마련하는 구매 비용까지 이 전 대통령에게 모든 것을 상세하게 보고했다”고 증언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비자금 조성을 위해 다스의 분식회계를 지시했다고도 진술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원가 문제도 있고 하니 분식회계를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말해 그때부터 분식회계를 시작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비자금을 조성하란 ...

    한국경제 | 2019.04.12 19:46 | 조아란

  • thumbnail
    다스 전 사장 "이명박이 분식회계 지시…다스는 그의 것"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 전직 사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조성을 위한 분식회계를 지시했다"며 "다스는 그의 것"이라고 증언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2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서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김 전 사장은 검찰에서 이 전 대통령 지시를 받아 비자금을 조성해 전달했다는 등 그가 처음부터 다스를 설립해 경영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이는 1심에서 ...

    한국경제 | 2019.04.12 17:13

  • thumbnail
    Premium 김학의 사건 수사단 각종 의혹 떨쳐내고 성과낼까

    ... 수사 성과에 대한 국민적 기대치가 크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여 단장은 검찰 내에서는 대표적인 기업 수사 전문가로 알려져 김학의 뇌물수수의혹과 당시 청와대 관계자의 직권남용 혐의 입증의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그는 현대차그룹 비자금 사건과 함께 함바(건설현장 식당) 비리,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 동양그룹 기업어음(CP) 사기 사건 등에서 맹활약했습니다. 치밀하고 집요하게 수사한다고해서 ‘독사’라는 별명도 붙었습니다. 수사단은 검사장 1명, 차장검사 ...

    모바일한경 | 2019.03.31 17:58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