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9,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법농단' 양승태 전 대법원장, 오늘 첫 재판

    ... 공판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검찰과 피고인 측의 의견 진술, 향후 유무죄 입증 계획을 정리하는 자리라 피고인은 나올 의무가 없다. 검찰이 양 전 대법원장을 기소한 공소사실은 각종 재판개입과 '사법부 블랙리스트', 비자금 조성 등 모두 47건이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비롯한 옛 사법부 수뇌부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전범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 옛 통합진보당 의원 지위확인소송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법외노조 ...

    한국경제 | 2019.03.25 08:33

  • thumbnail
    YG 양민석 대표 재신임…'버닝썬 게이트' 후 처한 현실 '영원한 건 절대 없어'

    ... 받게 된 상태다. 국세청은 20일 마포구 합정동 YG 본사 등에 100여명의 조사4국 인원을 투입, 세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국세청 조사4국은 ‘기업 저승사자’로 불리는 곳으로 다른 조사국과 달리 비자금 또는 탈세 의혹 등이 짙은 경우에 나서는 심층 조사국이다. 국세청은 합정동 본사부터 마포구 일대 3개 빌딩에도 조사관을 투입해 재무·공연마케팅·신인개발 등 여러 부서를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에 ...

    한국경제 | 2019.03.22 14:30 | 이미나/변성현

  • thumbnail
    檢 최고 특수통 '17기 트로이카'…검사옷 벗고 뒤바뀐 운명

    ... 0순위’ 등의 수식어를 달았다. 사법연수원부터 검찰까지 오랜 시간 한솥밥을 먹으며 ‘3인방’으로 활약했지만 지금은 사뭇 다른 인생을 살고 있다. 홍 전 검사장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김영삼 전 대통령 아들의 한보그룹 비리, 노무현 전 대통령이 연루된 ‘박연차 게이트’ 수사 등을 맡았다. 출중한 능력 덕분에 검사들 사이에서는 “홍만표 반만 하라”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였다. ...

    한국경제 | 2019.03.17 17:40 | 이인혁

  • thumbnail
    전두환 측 "연희동 자택 추징은 구순 노인 생존 위협하는 것"

    ... 무효"라고 주장했다. 정 변호사는 "설사 공무원 범죄에 관한 몰수 특례법(이른바 '전두환 추징법')에 의해 집행한다고 하더라도, 이순자씨가 이 부동산을 취득한 것은 1969년이므로 대통령 재임 중 생긴 비자금과 무관해 범죄 수익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전두환 추징법이 위헌적이라는 주장도 펼쳤으나, 검찰이 전두환 추징법에 근거한 집행이 아니라고 밝힘에 따라 이 주장을 접고 위헌 심판 제청 신청도 취하했다. 이윤혜씨 측 변호인도 ...

    한국경제 | 2019.03.13 15:07

  • thumbnail
    Premium 이례적인 너무나 이례적인 'MB 보석'... 무엇이 다른가

    ... 합니다. 다른 보석 사건은 어땠을까요? ‘황제보석’ 논란을 일으켰던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2012년 보석을 받을 때의 조건은 △집과 병원으로 거주지 제한 △보석보증금 10억원 정도였습니다. 2006년 비자금 사건으로 구속기소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보석 이후 사옥에 출근하면서 경영 업무를 지도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달리 이 전 대통령에게 유례없이 많은 조항이 따라붙은 ‘조건부 석방’이 결정된 ...

    모바일한경 | 2019.03.07 14:51 | 이인혁

  • '150억대 비자금 회계조작' 한라 前대표 실형

    156억원 상당의 비자금을 숨기기 위해 회계 장부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라그룹 전 대표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주식회사의 외부 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병수 전 한라 대표(64)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함께 기소된 한라 법인에 대해서도 원심이 선고한 벌금 5000만원이 확정됐다. 최 전 대표는 한라의 전·현직 임원들과 짜고 ...

    한국경제 | 2019.03.01 17:53 | 신연수

  • 대법 "영업활동에 쓰는 비자금은 횡령 아냐"

    기업 대표가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하더라도 영업활동 등에 사용했다면 횡령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선박부품 제조회사 대표 김모씨(60)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사건을 부산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27일 밝혔다. 김씨는 2006년 2월~2012년 7월 허위거래를 한 뒤 매매 대금을 돌려받는 방식으로 총 ...

    한국경제 | 2019.02.27 15:14 | 신연수

  • 중앙회장직의 '소송 흑역사'…"선거 때 고소·고발 난무, 임기 내내 재판에 시달려"

    ... 역시 2015년 7월 금품선거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4월 1심에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역대 농협중앙회장들도 절반 이상이 구속을 피하지 못했다. 1988년 민선으로 농협중앙회장을 뽑기 시작한 이후 1~3대 회장은 모두 비자금 조성·횡령 등으로 구속됐다. 4대 최원병 회장은 본인의 기소는 피했지만 측근 25명이 2015년 재판에 넘겨졌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도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지난해 11월 기소돼 다음달 재판을 앞두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02.15 17:05 | 이현진

  • thumbnail
    한경 車산업·중산층 재테크 시리즈 '씨티언론인賞'

    ... 구조적 문제를 촘촘히 진단한 ‘위기의 자동차산업’ 시리즈로 경제 전반 부문 으뜸상을 받았다. 또 분산투자, 장기투자의 중요성에 관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제시한 ‘중산층 재테크 리포트’ 시리즈로 소비자금융 부문 으뜸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증권부 나수지·마지혜·최만수 기자, 조진형 차장(팀장), 산업부 장창민 차장(팀장), 도병욱·박종관 기자.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2.14 22:15 | 강은구

  • thumbnail
    사법부 정점 오른 김명수…2兆 사모펀드 굴린 박병무

    ... 1989년 서울지검 강력부에서 정부의 ‘범죄와의 전쟁’ 당시 전국에 지명수배된 조폭 두목을 최초로 검거해 이름을 알렸다. 이 밖에 특수부 검사 출신으로는 삼성그룹 법무팀장으로 재직하다 2007년 ‘비자금 조성 의혹’을 폭로한 김용철 변호사도 있다. 15기는 보수에서 진보까지 ‘이념적 스펙트럼’이 넓은 편이다. 황정근 변호사는 2017년 헌재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에서 국회 측 대리인 단장을 맡았다. 당시 ...

    한국경제 | 2019.02.12 18:53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