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9,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씨티은행, 포기 마라” 전세계 '씨티맨' 소비자금융 철수 반대 목소리

    씨티그룹이 한국을 포함한 13개국에서 소비자금융 사업을 접기로 하자 전 세계의 금융계 전·현직 '씨티맨'들이 반대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소비자금융의 미래가 달린 아시아 시장에서 오랫동안 쌓아온 브랜드 가치를 포기하고 떠나는 것은 잘못된 선택이라는 주장에 반응이 뜨겁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세계 최대 비즈니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링크드인에는 최근 씨티그룹의 소비자금융 철수 결정에 반대하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21 15:47 | 빈난새

  • thumbnail
    사업 재편 나선 씨티그룹…한국씨티銀, 신용도 향방은

    국내 신용평가사가 한국씨티은행의 신용도 재검토에 착수했다. 씨티그룹의 한국 소비자금융 출구전략이 공식화되면서다. 2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평가는 두 가지 시나리오를 설정해 한국씨티은행의 신용도 변동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일단 한국신용평가는 씨티그룹의 한국 소매금융 출구전략 실행 후 추가적인 영업기반 강화 의지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확인되지 않으면 한국씨티은행의 자체 신용도 측면의 약화된 영업 안정성을 반영해 신용등급을 매길 방침이다. ...

    한국경제 | 2021.04.20 16:11 | 김은정

  • thumbnail
    고객 불안 커지고 노조는 투쟁 돌입…씨티은행 '출구전략' 가시밭길 예고

    한국씨티은행이 국내 소매금융 부문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한 이후 관련 고객 문의가 쇄도하고 내부 직원들이 크게 동요하는 등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씨티그룹이 지난주 1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한국 호주 등 13개국에서 소매금융을 철수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방법은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기 때문이다. 대규모 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이 수반될 경우 극심한 노사 갈등으로 씨티그룹의 출구전략에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8일 금...

    한국경제 | 2021.04.18 17:07 | 김대훈

  • thumbnail
    씨티은행 노조, 소매금융 철수 결정에 뿔났다…강력 투쟁 천명

    ... 한국씨티은행으로부터 약 2조9000억원을 배당 및 용역비 형태로 가져간 반면 10년간 신입공채 직원을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현재 한국씨티은행에는 약 35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그 중 소비자금융 소속 직원이 약 2500명"이라면서 "소비자 금융에 대한 매각 또는 철수 등 출구전략이 추진될 경우 대규모 실업 사태가 발생해 고객에 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익에 급급한 ...

    한국경제 | 2021.04.16 18:06 | 이보배

  • thumbnail
    씨티은행, 한국 '규제 덫'에 질렸나…디지털 경쟁력 낙오 탓인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씨티은행의 한국 소비자금융사업 철수가 알려진 직후인 16일 아침 “씨티그룹의 결정은 특정 국가에서의 실적과 역량 문제가 아니라 수익을 개선할 수 있는 부문에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라는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냈다. 한국 금융당국이 나서 미국 씨티그룹의 입장을 확인해준 셈이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씨티의 철수는 규제 때문이라기보다는 국내 대형 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 등에 ...

    한국경제 | 2021.04.16 17:37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씨티은행, 통매각 또는 분리매각 가능성…최악의 시나리오는 사업폐지

    한국씨티은행이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를 공식 선언하자 구체적인 출구전략 카드를 두고 다양한 셈법이 나오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오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앞으로의 사업 재편 방향을 논의한다. 전날 씨티그룹이 발표한 한국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 방침에 따라 출구 전략을 고민하는 첫 번째 자리다. 씨티은행 고위 관계자는 “지금은 사업 재편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이나 세부 계획이 정해진 바가 전혀 없다”며 “경영진이 ...

    한국경제 | 2021.04.16 17:36 | 빈난새

  • thumbnail
    씨티은행 사업 축소 배경엔 한국 은행병(病)과 'K규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씨티은행의 한국 소비자금융 철수가 알려진 직후인 16일 아침 “씨티그룹의 결정은 특정국가에서의 실적과 역량 문제가 아니라 수익을 개선할 수 있는 부문에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라는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냈다. 한국 금융당국이 나서 씨티그룹의 입장을 확인해준 셈이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씨티의 국내 소비자금융 철수는 규제 때문이라기 보다는 국내 대형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 ...

    한국경제 | 2021.04.16 16:39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씨티은행 WM부문 매력…M&A '큰 장' 서나

    ... 씨티은행의 전신인 퍼스트내셔널씨티뱅크(FNCB) 시절 한국에 처음 발을 디뎠다. 주로 한국 내 외국인을 대상으로 영업하다가 채권 인수와 기업금융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씨티그룹은 2004년 한미은행을 인수하면서 국내 소비자금융(개인 대상의 예금·대출·신용카드 등 사업) 부문에 진출했다. 한국씨티은행은 2000년대 들어 외국계 금융사들이 소비자금융 부문을 철수시킨 뒤에도 SC제일은행과 함께 국내에서 개인 영업을 영위하는 양대 외국계 ...

    한국경제 | 2021.04.15 23:47 | 빈난새/이슬기

  • 한국씨티은행, 소비자금융 손뗀다

    한국씨티은행이 개인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소매금융 시장에서 완전 철수한다. 2004년 씨티그룹이 옛 한미은행을 인수해 한국에 진출한 지 17년 만이다. 씨티그룹이 한국 소비자금융 부문에서 손을 떼는 것은 초저금리와 과도한 규제 속에서 수익을 내기 어려워진 탓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5일 금융권과 외신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와 유럽 일부 국가의 소비자금융 부문을 철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씨티그룹이 이날 한국과 함께 철수를 공식화한 ...

    한국경제 | 2021.04.15 23:44 | 빈난새/김대훈

  • thumbnail
    '17년 만에'…씨티은행, 한국 소매금융 철수한다

    ...티은행이 국내 소매금융 시장에서 철수를 확정했다. 씨티그룹이 지난 2004년 한미은행을 인수하면서 한국씨티은행이 출범한 지 17년 만이다. 15일 한국씨티은행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이날 1분기 실적발표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비자금융 사업부문 향후 전략방향을 발표했다. 씨티그룹의 발표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한국을 포함해 호주, 바레인,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폴란드, 러시아,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3개국에서 소비자 영업 활동을 ...

    한국경제 | 2021.04.15 22:43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