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9,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페퍼저축銀, 친환경車 담보대출 금리 연 4%P↓

    ... “내연 기관 차량 시대가 저무는 추세에 따라 친환경차 우대방안을 구상했다”며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책에 금융회사들도 참여할 필요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페퍼저축은행은 호주 소비자금융사인 페퍼그룹이 대주주인 저축은행이다. 경기, 호남 영업권에서 6개 지점을 운영한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자산 규모는 3조549억원을 기록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1 15:13 | 김대훈

  • [사설] 코로나 재원, 적자 국채보다 무기명 채권 발행이 낫다

    ... 초저금리 또는 마이너스 금리의 무기명 채권 발행을 제안했다고 한다. 무기명 채권은 이자가 거의 없는 대신 세금 없이 상속·증여가 가능해 시중 여유자금을 쉽게 흡수할 수 있다. 반면 일부 부유층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고 과거 비자금이나 돈세탁 용도로 악용된 사례가 있다는 점에서 부정적 시각도 적지 않다. 여당 내에서도 이런 이유로 찬반 양론이 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 대응에 얼마나 많은 돈이 들어갈지 아무도 모른다. 재정건전성에는 이미 빨간 불이 ...

    한국경제 | 2020.03.31 17:56

  • thumbnail
    트럼프 2兆달러 부양책 또 부결됐지만…"상원, 곧 통과시킬 것"

    ... 하는 기업 대출과 대출 보증을 위한 5000억달러의 자금지원 프로그램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일부 민주당 의원은 미 재무부가 자금을 지원받는 이들에 대해 광범위한 재량권을 갖게 된다며 이를 ‘비자금’이라고 비판했다고 WP가 전했다. 민주당은 정부 지원을 받는 기업에 대해 주식 매입을 통해 강력한 통제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공화당은 느슨한 통제를 지지하고 있다. 민주당은 또 현재 법안이 기업 쪽에 치우쳤고, ...

    한국경제 | 2020.03.24 17:00 | 주용석

  • thumbnail
    신천지피해연대 이만희 추가 고발건 수원지검에 배당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비자금 조성, 건축 비리, 수술비 횡령 등 의혹으로 이만희 신천지교 교주 등을 추가 고발한 사건을 수원지방검찰청이 맡아 수사하게 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9일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피해자연대측의 추가 고발장을 이날 수원지검에 배당했다. 앞서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승대)가 피해자연대측이 이만희 교주 등을 고발한 사건을 수사중이기 때문에 같은 부서에서 수사를 맡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피해자연대 측은 ...

    한국경제 | 2020.03.11 17:34 | 안대규

  • thumbnail
    청와대, 신천지 피해 고발장 대검에 이첩…檢안팎 '강제수사'촉구

    ... 검찰이 세월호참사 당시 구원파에 대해 섣부르게 여론에 떠밀려 수사를 하다 이후 재판에서 줄줄이 무죄가 나옴에 따라 이번에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피해자연대 측은 추가 고발장에서 신천지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해 △비자금 조성 △차명 부동산 △건축 비리 등의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연대 측은 먼저 신천지 한 고위 간부가 개인계좌로 수십억 원 상당을 신도들로부터 입금받아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업무상 횡령, 금융실명법 위반)가 있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3.10 17:38 | 안대규

  • thumbnail
    법인취소 앞둔 신천지의 120억 기부…법조계 "횡령에 해당될 소지"

    ... 기부 절차에 대한 소명을 요구한 다음 업무상횡령 혐의가 있으면 검찰이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법조계에선 만약 120억원 전체가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 개인 자금에서 나온 것이라면 문제가 없겠지만 이 또한 비자금 조성 의혹이 불거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 부장검사 출신 변호사는 “검찰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해 소득 출처가 투명한지, 탈세는 없었는지를 철저히 따져야한다”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변호사는 “기부금 ...

    한국경제 | 2020.03.07 10:00 | 안대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서울 문래동 오피스, 여의도 가격에 팔렸다

    ... 2017년 준공된 지하 5층~지상 13층, 2개동에 연면적 9만9140㎡ 규모 대형 오피스 빌딩이다. 액티스의 주도로 베스타스자산운용과 한국자산신탁 등이 참여해 건설한 빌딩이다. SK디앤디도 지분투자를 했다. 영시티는 지난해 한국씨티은행 소비자금융그룹이 순차적으로 입주했으나 상당부분은 공실로 남아있었다. 액티스는 공실이 남은 상태에서 우선매수권을 가진 베스타스자산운용과 협상했으나 양 측의 가격에 대한 시각차이로 결렬됐다. 액티스는 지난해 코람코자산신탁이 인근 타임스퀘어 오피스동을 3.3㎡당 ...

    마켓인사이트 | 2020.02.28 09:09

  • thumbnail
    '코로나19 비상' 명성교회, 알고보니 'PD수첩' 800억 비자금 의혹 교회

    ...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MBC 'PD수첩' 측은 2018년 "명성교회에서 연간 400억 원에 달하는 헌금 등 재정을 담당했던 박모 장로가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의 죽음으로 800억 원의 비자금이 드러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당시 공시지가로 1600억 원 상당 전국 부동산 내역 등도 공개됐다. 당시 명성교회 측은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PD수첩'을 ...

    연예 | 2020.02.25 15:31 | 김소연

  • 95세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 전격 사임

    ... 1981년 총리직에 올라 2003년까지 22년간 장기 집권했다. 그는 2003년 “어머니는 음식이 가장 맛있을 때 숟가락을 놓으라 하셨다”며 스스로 물러났다. 그러나 2015년 나집 라작 전 총리가 5조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부패 스캔들에 휩싸이자 통일원주민당을 창당하고 이어 2018년 5월 15년 만에 총리에 재취임했다. 현지 언론은 마하티르 총리의 사임에 대해 “총리직 이양 약속을 무효화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2.24 19:35 | 정연일

  • thumbnail
    도 넘은 세무사들…읍참마속 나선 국세청 [조재길의 경제산책]

    ... 로펌엔 국세청 고위직 출신이 적지 않습니다. 전관 세무사들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구설에 올랐습니다. 2018년엔 한 건에 1억원 넘는 ‘세무대리 수수료’를 받은 국세청 출신 세무사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지요.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던 철강·건설업자에게서 세금 감면 및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받았다는 게 판결의 요지였습니다. 세무대리 수수료로 억대를 받는 건 정상적이지 않습니다. 일탈 행위를 일삼는 ‘선배’들을 겨냥해 ...

    한국경제 | 2020.02.20 09:36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