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9,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씨티은행이 매물로?…잠재 후보로 거론되는 OK·DGB금융

    ... 관측이다. 현재 한국 은행업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0.3~0.4배 가량이다. 한국씨티은행의 지난해 3분기 기준 순자산인 6조2953억원을 감안하면 가격이 최대 2조5000억원에 달한다는 얘기다. 염두해야할 건 씨티은행이 소비자금융 부문만을 구조조정 검토대상에 올렸다는 점이다. 소매금융을 철수한다해도 한국에서 영업하는 다른 글로벌 은행들처럼 기업금융 부문만은 계속 남겨둘 가능성이 높다는 게 금융권의 시각이다. 소비자금융은 씨티은행이 39개 점포를 통해 벌이는 ...

    한국경제 | 2021.02.24 15:27 | 김대훈

  • thumbnail
    김태년 "MB정부 불법사찰, 박원순·홍정욱 등 여야 가리지 않아"

    ... 불법 사찰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욱이 불법사찰에 미행과 도청, 해킹이 동원됐다는 보도는 천인공노할 내용이었다"라며 "2018년 검찰수사에서 MB 정부 국정원 특명팀이 비자금 자료를 뒤진다면서 이석현 전 의원의 사무실 컴퓨터를 해킹해 실시간으로 들여다본 사실 드러났고 한명숙, 박원순, 이종구, 홍정욱 등 대상은 여야 가리지 않았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같은 사실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

    한국경제 | 2021.02.18 10:08 | 김소현

  • thumbnail
    [속보] '횡령·배임'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구속

    ... 금융정보분석원이 SK 네트웍스를 둘러싼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면서 시작됐다. 이날 법원에 출석한 최 회장은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안하다"고만 답했다.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인정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SK네트웍스는 최 회장의 구속과 관련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어려운 시기에 이 같은 상황을 맡게 되어 당혹스럽다"며 "이사회 및 사장을 중심으로 ...

    한국경제 | 2021.02.17 20:54 | 남정민

  • 檢,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구속영장 청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15일 회삿돈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최 회장이 SK네트웍스 등에서 거액을 유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보고 이에 대해 집중 조사해왔다. 지난해 10월 서울 명동 SK네트웍스 본사와 최 회장 자택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고, 지난달 7일엔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를 ...

    한국경제 | 2021.02.15 17:43 | 안효주

  • thumbnail
    檢, '횡령·배임'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구속영장 청구

    ... 조사한지 한 달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이날 최 회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최 회장이 SK네트웍스 등에서 거액을 유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보고 이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서울 명동 SK네트웍스 본사와 최 회장 자택 등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지난달 7일엔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금융정보분석원(FIU)은 ...

    한국경제 | 2021.02.15 14:20 | 안효주

  • thumbnail
    [속보] 검찰,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영장 청구

    ... 관련 내용을 검찰에 넘겼다. 이후 검찰은 장기간 계좌주척을 통해 지난해 10월 초 SK네트웍스와 SKC 본사, SK텔레시스, 최 회장 주거지와 중부국세청 등을 압수수색해 구체적 물증 확보에 나섰고, 회사 임직원들을 통해 최 회장의 비자금 조성 지시 여부도 확인했다. 검찰은 SK네트웍스가 지난해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것도 인위적 주가 부양을 위한 것으로 보고있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3월~6월초 글로벌 경기침체 등으로 시장이 위축되자 주주가치 제고 ...

    한국경제 | 2021.02.15 11:15 | 이송렬

  • thumbnail
    5개 지방銀 모두 '내부출신 행장' 시대

    ... 가장 경영이 안정된 축에 속한다. 지난해 9월 출범 10년 만에 겸직 체계로 운영되던 지주 회장과 대구은행장 직을 분리했고 내부 출신인 임성훈 부행장을 대구은행장에 선임했다. DGB금융은 2018년 박인규 전 회장이 채용비리와 비자금 조성 혐의로 구속되면서 하나금융 출신인 김태오 회장을 영입했다. 김 회장이 지주 회장과 대구은행장을 겸직하는 동안 조직이 빠르게 안정화했다는 평가다. 김 회장은 세 명의 부행장을 경쟁시키는 ‘CEO 콘테스트’ ...

    한국경제 | 2021.01.27 17:29 | 김대훈

  • 의료기기 가격 부풀려 637억원 '꿀꺽'

    ... D사는 오너 2세가 소유한 해외 위장 업체에 계열사들이 일감을 몰아줘 오너 2세가 187억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했다. 당사자는 이 돈을 활용해 그룹 지주사 지분을 취득하며 경영권 승계의 발판을 마련했다. E사는 수입 대금을 실제보다 높게 신고하고 차액을 해외에 있는 페이퍼컴퍼니로 빼돌렸다. 이렇게 조성한 21억원의 비자금은 E사 오너 2세의 유학 자금과 해외 부동산 구입 대금으로 사용됐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7 17:23 | 노경목

  • thumbnail
    지방은행장 내부출신 잇따라…외부출신 지주회장과 호흡이 관건

    ... 직함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DGB금융은 지방금융그룹 중 가장 경영이 안정된 축에 속한다. 지난해 9월 2011년 DGB금융지주 출범 후 첫 내부 출신인 임성훈 행장을 선임했다. 2018년 박인규 전 회장이 채용비리와 비자금 조성 혐의로 구속되면서 하나금융 출신인 김태오 회장을 영입했다. 김 회장이 지주 회장과 대구은행장을 겸직하는 동안 조직이 빠르게 안정화했다는 평가다. DGB금융그룹은 1년여 간 ‘CEO 콘테스트’를 벌여 임 ...

    한국경제 | 2021.01.27 16:12 | 김대훈

  • thumbnail
    태영호 "망명한 최고위급 외교관 몇 명 더 있다"

    ... 있다”고 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류현우 전 주쿠웨이트 북한 대사 대리는 2019년 9월 가족과 함께 한국에 입국했다. 2019년 7월 한국에 들어온 조 전 대사 대리와 망명 시기가 비슷하다. 그는 2010년대 김정은 비자금을 관리하는 북한 노동당 39호실의 총책임자였던 전일춘의 사위다. 2017년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 제재 결의가 채택된 뒤 서창식 당시 주쿠웨이트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 대리를 맡았다. 류현우는 한국에 입국한 뒤 개명한 ...

    한국경제 | 2021.01.25 16:26 | 하헌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