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9,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용, 627일 만에 다시 법정 선다…내일 파기환송심 첫 공판

    ... 공판기일인 만큼 이 부회장은 법정에 출석해야 한다. 이 부회장이 피고인 신분으로 재판장에 모습을 드러내는 건 지난해 2월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이후 627일 만이다. 이 부회장 사건을 다룰 서울고법 형사1부는 다스 비자금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도 맡고 있다. 정 부장판사는 올 3월 이 전 대통령 측이 신청한 보석을 받아들여 석방한 바 있다. 파기환송심 쟁점은 재판부에서 대법원이 유죄 취지로 돌려보낸 뇌물액을 얼마나 인정하느냐다. ...

    한국경제 | 2019.10.24 15:19 | 노정동

  • thumbnail
    '잃어버린 4년' 마침표 찍은 신동빈…'글로벌 롯데' 속도 낸다

    ... 수난의 연속 ‘롯데 사태’의 시작인 검찰 수사는 느닷없었다. 2016년 6월 10일 검사와 수사관 200여 명이 들이닥쳤다. 기업 수사로는 이례적으로 큰 규모였다. 검찰은 자신했다. “거액의 비자금 조성, 오너 일가의 회삿돈 빼돌리기가 확인됐다”고 흘렸다. 사실과 달랐다. 넉 달 넘게 털었지만 나온 것은 별로 없었다. “뭔가 다른 의도가 있었다”는 얘기가 나온 배경이다. 물론 빌미를 줄 만한 ...

    한국경제 | 2019.10.17 17:17 | 안재광

  • 활짝 웃은 JP모간·씨티그룹…골드만삭스는 '울상'

    월가의 두 거대 금융사인 JP모간체이스와 골드만삭스의 실적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JP모간은 소비자금융 약진으로 실적이 개선됐지만 골드만삭스는 신규 사업이 자리를 잡지 못하는 가운데 위워크 등에 대한 투자 가치가 급락해 순이익이 크게 줄었다. JP모간은 15일(현지시간) 지난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8% 증가한 293억4000만달러, 순이익은 8% 늘어난 90억8000만달러라고 발표했다. 주당순이익(EPS)은 2.68달러로 시장 예상치인 2.45달러를 ...

    한국경제 | 2019.10.16 14:26 | 김현석

  • thumbnail
    "해외투자로 富 키우지 않으면, 자식세대는 손가락만 빨 것"

    ...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금리가 높기 때문에 현지법인에 필요한 자금을 국내에서 보내는 게 필요하다. 현지에서 금융사업을 하려면 레버리지를 일으켜야 하는데 해외 자회사들이 자본금만 갖고 사업을 하는 건 손발이 묶여 있는 꼴이다. 과거 재벌 기업들의 비자금 조성 등을 우려해 제정한 법이라는데 지금 시대에 맞지 않다. 하루빨리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제출해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됐으면 한다. ▷해외투자 시 세제상 어려움은 없는가. ▷유 부회장 =해외주식형 해외주식형펀드는 금융소득종합과세 ...

    한국경제 | 2019.10.15 17:28 | 조진형/고윤상

  • thumbnail
    檢, 웅동학원 채용비리 자금 '조국펀드 종잣돈' 됐나 조사

    ... 부부가 짧은 시간 안에 20억원이나 되는 사모펀드 투자금을 모은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판단에서다. 검찰은 웅동학원이 1995년과 1998년 두 차례에 걸쳐 옛 동남은행에서 신축 공사비 명목으로 대출받은 35억원이 조 장관 일가 비자금 조성에 쓰였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다. 당시 학교 부지와 건물을 담보로 대출이 성사됐는데, 이후 공사대금 지급이나 대출금 상환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 관계자는 “조 장관 일가는 자신의 재산을 지키기 위해 ...

    한국경제 | 2019.10.02 01:03 | 이인혁/안대규

  • thumbnail
    檢, 웅동학원 채용비리 자금 '조국 펀드' 유입 가능성 조사

    ... 부부가 짧은 시간 안에 20억원이나 되는 사모펀드 투자금을 모은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판단에서다. 검찰은 웅동학원이 1995년과 1998년 두 차례에 걸쳐 옛 동남은행에서 신축 공사비 명목으로 대출받은 35억원이 조 장관 일가 비자금 조성에 쓰였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다. 당시 학교 부지와 건물을 담보로 대출이 성사됐는데, 이후 공사대금 지급이나 대출금 상환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 관계자는 “조 장관 일가는 자신의 재산을 지키기 위해 ...

    한국경제 | 2019.10.01 19:36 | 이인혁/안대규

  • thumbnail
    대통령 '경고 메시지'에 위축됐나…檢, 정경심 교수 비공개 소환 검토

    ...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A씨에게 배임수재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웅동학원 교사 지원자 두 명의 부모로부터 1억원씩을 받아 조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씨에게 건네진 돈이 조 장관 일가의 비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다. 조 장관이 선친으로부터 상속받은 유산은 6억원뿐인데, 조 장관 부부가 짧은 시간에 20억원이나 되는 사모펀드 투자금을 모으게 된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판단에서다. 검찰은 웅동학원이 1995년과 1998년 ...

    한국경제 | 2019.10.01 17:11 | 이인혁/안대규

  • thumbnail
    檢, 조국 동생 재소환…'웅동학원 의혹' 집중 조사

    ... 대출받은 35억원도 수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자금이 실제 공사비에 쓰였는지, 자금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야당 의원들은 이에 대해 "대출금 35억원이 조 후보자 일가의 비자금으로 쓰인 거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대출금 변제가 이뤄지지 않아 35억원의 대출잔금채권은 1999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로 넘어갔다. 캠코는 채권 확보를 위해 웅동학원 재산에 가압류를 걸었는데, 이를 막기 위한 ...

    한국경제 | 2019.09.27 13:24

  • 檢, 조국 동생·前제수 첫 소환

    검찰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씨와 그의 전처 조모씨, 사모펀드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했다. 조씨와 그의 전처를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사학재단 웅동학원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부동산 위장거래 의혹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지난달 27일과 이달 21일 웅동학원에 대한 두 차례 압수 수색을 통해 웅동학원이 운영하는 웅동중학교의 공사 관련 계약서류, 자금 관련 ...

    한국경제 | 2019.09.26 21:55 | 안대규/이인혁

  • 검찰, 조국 동생·前제수 소환…웅동학원 비자금 의혹 조사

    검찰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씨와 그의 전처 조모씨, 사모펀드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했다. 조씨와 그의 전처를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사학재단 웅동학원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부동산 위장거래 의혹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지난달 27일과 이달 21일 웅동학원에 대한 두 차례 압수 수색을 통해 웅동학원이 운영하는 웅동중학교의 공사 관련 계약서류, 자금 관련 ...

    한국경제 | 2019.09.26 17:33 | 안대규/이인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