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9,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나은행, 업계 첫 소비자리스크관리그룹 신설

    ... 소비자리스크관리그룹은 소비자 개인의 자산 규모와 위험 선호도에 따라 수익률을 제시하고 포트폴리오를 짜주는 역할을 맡는다. 그룹장을 맡는 이 변호사는 금융감독원 기업공시국 및 법무실과 SC제일은행 리테일금융 법무국 등을 거친 소비자금융 전문가다. 사모펀드 사태 이후 자산관리 부문의 신뢰성을 높이려는 ‘영입 인사’로 평가된다.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박승오 여신그룹장과 박지환 CIB그룹장은 각각 전무에서 부행장으로 승진했다. 변화된 트렌드를 ...

    한국경제 | 2020.12.29 00:56 | 김대훈

  • [경제·금융 상식 퀴즈 O X] 12월 7일 (686)

    1. 마약, 밀수, 비자금 등 정보가 파악되지 않아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는 경제활동을 뜻하는 말은? ①내부경제 ②지하경제 ③외부경제 ④공유경제 2. 다음 중 청약가점제에서 점수를 매기는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것은? ①무주택 기간 ②부양가족 수 ③청약통장 가입기간 ④연간 소득 3. 케이맨제도, 버뮤다, 버진아일랜드 등 세금이 완전히 면제되거나 현저히 경감되는 국가 또는 지역을 뜻하는 말은? ①프롭테크 ②페이퍼컴퍼니 ③조세피난처 ...

    한국경제 | 2020.12.07 09:00

  • thumbnail
    檢, '전두환 자택 압류 취소' 결정 불복…즉시항고

    ... 집행에 관한 이의를 일부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연희동 자택 본채와 정원의 경우, 몰수 가능한 불법 재산이라는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해 압류를 취소하라고 결정했다. 다만, 전두환 전 대통령의 셋째 며느리 명의인 별채는 뇌물로 조성한 비자금으로 매수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공매 처분을 유지하도록 했다. 한편, 이 사건은 2018년 서울중앙지검의 신청으로 연희동 자택이 공매에 넘겨지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반발해 이의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과거 대법원의 판결로 부과된 ...

    한국경제 | 2020.11.23 21:16 | 이보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한때 우리금융 인수 나섰던 1세대 사모펀드 티스톤 파산

    ... 티스톤이지만 야심차게 투자했던 타임교육 등 학원 포트폴리오가 학생 수 감소, 정책 변화, 업계 내 경쟁 심화 등으로 투자 회수에 실패하면서 점차 몰락의 길을 걸었다. 관계사로 설립한 아이에프글로벌(IFG)가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비자금 조성에 연루됐다는 혐의로 2012년 원 대표가 법정에 서고, 2013년 민 회장이 나무코프라는 새로운 펀드를 만들어 독립하는 등 내우외환을 겪은 티스톤은 이후 존재감을 잃었다. 2018년 티스톤은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포트폴리오인 ...

    마켓인사이트 | 2020.11.23 09:23

  • 전두환 연희동 자택, 강제처분 안 된다.

    ... 추징하려면 법적인 근거가 필요하다”며 “대통령 취임 전에 (자택을) 취득해 불법 재산이라고 볼 증거가 부족하다”고 했다. 별채에 대해서는 “전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에 받은 뇌물 일부를 처남이 자금 세탁을 통해 비자금으로 관리하다가 그 돈으로 취득했다”며 “셋째 며느리는 별채 취득 당시 국내에 거주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1.20 17:31 | 남정민

  • thumbnail
    법원 "전두환 자택 별채만 압류해야…본채는 위법"

    ... 검찰의 추징에 불복해 낸 이의신청 사건에서 이의 일부를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연희동 자택 본채와 정원은 몰수 가능한 재산이라는 증거가 부족해 압류를 취소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다만 전 전 대통령의 셋째 며느리 명의로 돼있는 별채는 비자금으로 매수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공매에 넘긴 처분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은 1997년 내란 및 뇌물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2205억원의 추징금을 확정받았는데 이 중 1000억원 가량을 납부하지 않았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

    한국경제 | 2020.11.20 15:52 | 남정민

  • thumbnail
    출렁이는 금융시장…소나기 피해가는 방법은

    ... 미루자” ‘동학개미운동’이 잦아들었고, 주가 지수는 횡보하고 있다. 자산시장의 ‘대격변’을 노리려면 당장 돈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 이때 유용한 건 ‘증시 예비자금’이라고 불리는 머니마켓펀드(MMF)다. 은행과 증권사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지난달 말 기준 MMF 설정액은 146조9060억원으로 연초 104조8610억원 대비 42조450억원 증가했다. 은행에서 가입이 가능한 초단기 ...

    한국경제 | 2020.11.08 16:49 | 김대훈/오현아

  • thumbnail
    주진우 "MB 96살에 봬요"…KBS노조 "공영방송서 저질배설"

    ... 오늘 하신 말씀 역시 각하다웠습니다. '법치가 무너졌다,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다' 그 말 가슴에 새기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주진우씨는 "법치가 MB 때 무너졌잖아요. 그리고 진실을 반드시 밝혀서 해외 비자금 반드시 찾아와서 그거 다 바치겠습니다"라면서 "명령으로 삼겠습니다. 각하를 거울삼아 더욱더 꼼꼼하고 치열하게 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제가 된 대목은 "이 땅의 정의를 위해서 각하 17년 ...

    한국경제 | 2020.11.03 11:23 | 김명일

  • thumbnail
    옵티머스 행방불명 자금 1000억은 어디로…檢 추적

    ... 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동열 이사의 개인계좌로 들어간 수백억원의 자금의 용처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자금 일부가 각종 불법거래를 무마하기 위한 로비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옵티머스의 배후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호 전 나라은행장 등 고문단 전달된 자문료 형태로 전달된 자금도 들여다보고 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

    한국경제 | 2020.10.31 08:50 | 오정민

  • thumbnail
    한샘, 비자금 조성 의혹 부인…"사실 아냐"

    국내 가구업체 함생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한샘은 30일 입장문을 통해 "회사 차원의 불법 비자금 조성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개인 차원의 비리 등 다른 문제가 있었는지 면밀히 자체 조사 중이며 외부 기관의 조사에도 성실히 협조해 결과에 따라 즉각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MBC는 전날 한샘이 2018년부터 최근까지 유령회사로 의심되는 광고대행사 4곳을 통해 44억원이 ...

    한국경제 | 2020.10.30 15:54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