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9,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AB인베브, 이달 홍콩 상장 재추진…"OB맥주 안 판다"

    ... 지난달까지 홍콩 증시에 상장한 기업은 단 한 곳에 그쳤다. 시장에선 올해 홍콩 증시 최대 IPO가 될 AB인베브를 시작으로 홍콩 IPO 시장의 투자 물꼬가 다시 트일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현재 상하이 바이오기술 기업 푸훙한린과 체코 소비자금융회사 홈크레딧BV, 중국 스포츠 의류회사 톱스포츠, 중국 구이저우은행, 중국 분유 제조업체 페이허 등이 홍콩 증시 상장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9.19 14:24 | 강동균

  • thumbnail
    '조국 펀드'에 얽힌 코스닥 종목 줄줄이 상폐 위기

    ... 4.48%를 인수하기로 공시하고도 실제 돈은 오가지 않았다. 그럼에도 코링크PE는 확보한 지분으로 경영에 참여해 기업명을 아큐픽스에서 포스링크로 바꾸고 가상화폐거래소 사업을 했다. 포스링크는 지난 2월 이 회사의 대주주인 이모씨와 유모씨가 비자금을 해외로 빼돌리려는 정황이 발각되며 주권매매거래가 정지됐다. 더블유에프엠(옛 에이원앤) 역시 2017년 코링크PE의 배터리원천기술코어밸류업펀드를 통해 인수된 뒤 2차전지 소재 사업을 새로 시작했다. 공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신규 사업을 ...

    한국경제 | 2019.09.17 17:35 | 이우상

  • thumbnail
    설엔 나란히 구치소, 박근혜·이명박 추석나기 "이번엔 달라"

    ... 전 의원의 공천 등에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도 인정했다. 2007년부터 삼성 측에서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 준 67억원에 대해서도 대통령 취임 후 건네진 돈에 대해서는 뇌물로 인정됐다. 이와 더불어 300억원대 다스 비자금 횡령,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을 통한 국고손실 등 혐의도 유죄를 선고했다. 항소심에서는 삼성의 소송비 대납과 관련해 새로 발견된 51억원이 공소사실에 뇌물 액수로 추가됐다. 앞서 대법원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이 재임 ...

    한국경제 | 2019.09.12 13:47 | 김소연

  • thumbnail
    은행 대여금고 이용해봤나요? 추석 연휴엔 공짜!

    ... 한 번 이용해보면 그 매력에서 빠져나오기 힘들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일각에선 ‘불법자금 저장수단’이란 의혹의 눈초리도 보낸다. 2007년 신정아 씨의 은행 대여금고에 재벌 회장 부인의 비자금이 보관됐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 같은 의혹이 커지기도 했다. 은행 관계자들은 고개를 가로젓는다. 대여금고는 고객 정보와 은행 거래 실적이 있어야만 개설할 수 있다. 검찰이 압수수색도 할 수 있기 때문에 ‘검은돈’과는 ...

    한국경제 | 2019.09.10 17:28 | 정지은

  • thumbnail
    '우아한 가' 모함의 덫에 빠진 임수향, 마약 스캔들 '위기'

    ... 채 가족들에게 허윤도를 데리고 와 ‘수행비서’라고 소개한 뒤, 허윤도의 가슴에 만년필 비밀 녹음기를 숨겨 TOP팀의 일거수일투족을 파악했다. 무엇보다 모석희는 MC패밀리의 촉망받는 차남 모완준(김진우)의 비자금 이슈가 터지자 TOP팀 한제국-윤상원(김철기)-권준혁(권혁현)-황보주영(박영린)-이경아(정혜인)가 모여 관련 기사를 모조리 삭제해버리고, 댓글을 조작하고, 정보의 근원지를 파악해내는 발 빠름에 혀를 내둘렀다. 이어 TOP의 잔혹한 ...

    연예 | 2019.08.23 10:00 | 김예랑

  • [사설] 상품권 시장을 '관리 사각지대'에 방치해선 안 된다

    ... 점이다. 상품권 관련 법령은 상품권 표준약관, 인지세법, 전자금융거래법 등 10여 개로 흩어져 있다. 주무부처가 없으니 얼마나 발행되고, 시장에서 유통되고, 상환되는지 파악조차 못 하고 있다. 사용자 추적이 수표와 신용카드보다 어려워 비자금이나 탈세에 악용되는 사례도 끊이지 않는다. 반면 미국 일본 등에선 법령을 통해 상품권을 엄격히 관리한다. ‘자금세탁 방지 규정’에 따라 구입자 신원을 확인하도록 하고, 공탁금 조항과 우선변제권 등 소비자 안전장치도 있다는 ...

    한국경제 | 2019.08.18 17:55

  • thumbnail
    年 12조 시장 성장한 상품권…인지세 내면 누구나 무제한 발행

    ... 불가능하기 때문에 범죄자들의 자금 세탁 경로로 자주 활용된다. 법인카드로 상품권 구매가 가능해진 2002년부터는 이른바 ‘상품권 깡’(액면가 보다 낮은 금액의 현금으로 교환해 유통하는 행위)을 통해 조성된 비자금 사건들이 줄을 이었다. 상품권은 중개업소나 신세계가 운영하는 SSG페이앱(응용프로그램) 등에서 5% 정도의 수수료를 물면 현금으로 바꿀 수 있다. 상품권을 대량으로 구매할 경우 백화점 등 발행처에선 0.5~2%가량의 추가 상품권을 ...

    한국경제 | 2019.08.16 17:16 | 김순신

  • thumbnail
    이번엔 다낭…신한銀 '베트남 리딩뱅크' 도전

    ... 꼽힌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을 홍보대사로 발탁했다. ‘박항서 효과’로 확보한 신규 고객 수만 20만 명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이 베트남 공략에 나선 것은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서다. 베트남 소비자금융 시장 규모는 6조원 정도로 추산된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새 시장이 63% 커졌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지난해 949억8700만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2017년(453억9500만원)에 비해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올 ...

    한국경제 | 2019.08.16 17:11 | 정지은

  • thumbnail
    김재원, 일본 대응 추경에 "병아리 키워 논 사서 부자되겠다는 것"

    ... 정하고 1~3달 가량 공모절차 거쳐서 연구자를 선정해서 용역을 발주하고 용역이 6개월~1년 내에 결과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26개 부품 소재 등을 선정하는 신뢰도 효과”라며 “그 결과 성공적이면 기업에 설비자금을 지원해서 대량 생산하게 해서 수입대체 효과를 거두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들어보면 어릴 적 들었던 옹기 장사 아저씨가 메추리 보고 ‘이 메추리 잡아서 병아리 사고, 병아리 키워서 닭이 되면 ...

    한국경제 | 2019.08.01 10:53 | 임도원

  • thumbnail
    [손성태의 데스크 시각] 윤석금의 끝나지 않은 도전

    ... 말했다. 자수성가한 기업인으로 윤 회장이 남긴 족적은 크다. 교원 청원 등은 윤 회장의 동업자였다가 그에게서 사업적 영감을 얻어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윤 회장은 대표적인 투명경영인이기도 하다. 법정관리 후 검찰에 소환됐지만 비자금 조성은 물론 그 흔한 가족법인의 일감몰아주기 한 건 걸린 것이 없었다. 검찰이 이례적으로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보도자료를 냈을 정도다. 윤 회장은 3월 코웨이 인수 후 “법정관리에 들어간 뒤 ...

    한국경제 | 2019.07.21 17:38 | 손성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