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9,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명박, 재수감 앞두고 병원 진료…취재진 질문엔 '침묵'

    ...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1~2심과 마찬가지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다스의 실소유주로 보고 조성된 비자금과 법인카드 사용액 등을 횡령액으로 판단한 것이다. 삼성이 대납한 다스의 미국 소송비 역시 대부분 뇌물로 인정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음 달 2일 서울 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된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

    한국경제 | 2020.10.30 11:47 | 이미경

  • thumbnail
    범여권 'MB 때리기' vs 범야권, 민주당 재보궐 공천 비판 [여의도 브리핑]

    ... 130억원형을 확정했는데요. 민주당 은 이를 두고 또 한 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다음은 민주당 논평입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 : 대법원은 오늘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다스를 실소유하며 비자금 350억원을 조성 및 횡령한 혐의와 BBK관련하여 미국에서 벌어진 소송 비용을 삼성으로부터 제공받은 뇌물 혐의에 대해 징역 17년, 벌금 130억을 확정했습니다. 특히, 역대 특검 중 2008년 출범한 BBK특검은 이 전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20.10.30 07:30 | 조준혁

  • thumbnail
    이명박 '징역 17년' 확정에 "법치 무너져…나라 미래 걱정"

    ...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1∼2심과 마찬가지로 다스의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이라고 보고 다스에서 조성된 비자금과 법인카드 사용액 등을 횡령액으로 판단한 것이다. 삼성이 대납한 다스의 미국 소송비 역시 대부분 뇌물로 인정했다. 이 전 대통령이 법원의 보석취소 결정에 불복해 재항고한 사건도 기각됐다. 이 전 대통령은 다음달 2일 서울 동부구치소에 ...

    한국경제 | 2020.10.29 18:20 | 조아라

  • thumbnail
    "최고이자율 4%P 낮추면 대부업 대출 57만명 못 받아"

    ... 채권추심절차가 대폭 강화되면 부실채권시장 자체가 경색되면서 1·2금융권의 저신용자 대출도 감소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최철 숙명여대 소비자경제학과 교수는 29일 한국대부금융협회 주최 '제11회 소비자금융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최고금리가 4% 포인트 인하되면 57만3000여명의 초과 수요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 결과를 내놨다. 최고이자율이 연 20%로 낮아지면 연 20%에서 연 24% 구간의 ...

    한국경제 | 2020.10.29 16:53 | 박진우

  • thumbnail
    [종합] 이명박 전 대통령 재수감된다…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받아왔다. 1심은 공소사실 가운데 뇌물수수 85억여원 혐의와 횡령 246억여원 혐의 등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5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82억여원을 선고했다.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고 보고 다스에서 조성된 비자금·법인카드 사용액 등을 횡령액으로 봤다. 삼성이 대납한 다스의 미국 소송비 역시 대부분 뇌물로 인정했다. 당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사면을 뇌물 대가로 판단한 것이다. 또 국가정보원에서 넘어온 특수활동비 4억원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2020.10.29 11:32 | 안혜원

  • thumbnail
    [속보] '횡령·뇌물' 이명박, 징역 17년 확정…구치소 재수감

    ... 대통령의 상고심 선고기일에서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 판결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에게는 징역 17년형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 8000여만원이 확정됐다. 이 전 대통령은 1992~2007년 다스를 사실상 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40억원을 조성하고, 삼성에 BBK 투자금 회수 관련 다스 소송비 67억7000여만원을 대납하게 하는 등 16개 혐의로 2018년 4월 기소됐다. 1심은 “다스의 실소유주는 이 전 대통령으로 판단된다”며 ...

    한국경제 | 2020.10.29 10:26 | 남정민

  • thumbnail
    2002년 4월, 소니 꺾은 그날에도 "5년 뒤 뭘로 먹고살지 식은땀 난다"

    ... ‘위기의식’이었다. 이 회장은 “모든 것이 가장 잘 돌아가는 지금이 가장 큰 위기 상황”이란 말로 직원들을 다그쳤다. 2008년 4월 22일 이 회장은 경영 일선 퇴진을 선언했다. 비자금 사건으로 인한 특검 수사와 정치 공세에 맞서 삼성을 되살리기 위한 승부수로 ‘스스로를 버리는’ 카드를 뽑아든 것이었다. 당시 삼성은 그룹 컨트롤타워였던 전략기획실까지 전격 해체되면서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이었다. ...

    한국경제 | 2020.10.28 17:36 | 송형석

  • [단독] "옵티머스, 군인공제회 사업서 비자금 200억 조성"

    사상 최악의 펀드 사기를 벌인 옵티머스 사건의 주모자들이 인천 영흥도 디오마레 리조트 개발 사업에서 수백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 과정에 군인공제회가 깊숙하게 개입된 것으로 확인돼 로비 의혹까지 일고 있다. 검찰은 옵티머스 펀드가 투자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이 정관계 로비에 활용된 것으로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28일 법조계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옵티머스의 ...

    한국경제 | 2020.10.28 17:26 | 조진형/오형주/이인혁

  • thumbnail
    "협회·단체는 신뢰의 연결고리…위기 극복 역할 더 중요해져"

    ... 구축뿐 아니라 협회 활동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피콕 대표는 코로나와 같은 위기 상황에 협회가 제 역할을 하려면 회원 유치 외에 평소 유료 콘퍼런스나 세미나 등을 통해 적정 규모의 예비자금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커닝햄 부회장도 “코로나19 사태로 대면 회의의 중요성과 가치는 더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식과 정보 공유, 교류와 연대 확대를 위해 회의·콘퍼런스 등을 ...

    한국경제 | 2020.10.27 15:46 | 이선우

  • thumbnail
    日 언론 "이건희 회장, 파나소닉에서 배워 세계 정상 키웠다"

    ... 창업자인 이병철 회장의 3남으로 태어난 이건희 회장이 유년 시절 일본에 거주한 경험이 있으며 1965년 와세다대학을 졸업했다고 소개했다.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 1998년 삼성전자 회장에 차례로 취임했으며 2008년 정관계에 비자금을 제공한 의혹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가 2010년 회장으로 복귀한 이력도 보도했다. 특히 1997년 외환위기를 맞아 자동차 등 채산성이 떨어지는 사업부를 대담하게 정리하는 한편 반도체를 주력사업으로 정하고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

    한국경제 | 2020.10.25 11:44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