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1,1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씨티은행 분리매각 첫 시사…"복수 금융사 인수의향서 접수"

    ... 3일 오후 비대면으로 진행된 정기이사회에서 매각 관련 진행 경과 보고 및 향후 출구전략 추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경영진은 매각 진행 경과와 관련하여 3일 현재 복수의 금융회사가 인수의향서를 접수하였으나, 전체 소비자금융 직원들의 고용 승계에 대하여는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또 향후 진행 방향과 관련하여 접수된 인수의향서들을 면밀히 검토한 후 최종입찰대상자들을 선정할 계획이며, 이어 최종입찰대상자들의 상세 실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TV | 2021.06.03 19:22

  • thumbnail
    씨티은행 "복수 금융사 인수의향서 제출"…통매각 성사될까(종합)

    2차 이사회서 '소매금융 매각' 논의…"인수의향 금융사, 전직원 고용승계 부정적" "7월 중 출구전략의 실행 윤곽 제시할 것" 한국씨티은행이 국내 소비자금융 부문 전체 매각(통매각)을 추진하는 가운데, 복수의 금융회사가 인수 의향을 밝힌 것으로 3일 확인됐다. 다만 이들 금융사가 전체 소비자금융 직원들의 고용 승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최종 매각이 성사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씨티은행은 7월 중 전체 매각, 분리매각, 단계적 폐지 중 ...

    한국경제 | 2021.06.03 18:44 | YONHAP

  • thumbnail
    OK금융그룹 베트남, 우리은행 베트남과 현지진출 MOU

    ... 진출하고자 이번 협약을 마련했다. OK금융그룹 베트남은 우리은행 베트남과 협업해 베트남 시장을 공동 모니터링하고 대응하며 '포스트 코로나'(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준 OK금융그룹 베트남 법인장은 "소비자금융 관련 노하우를 이용해 베트남에서 양질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힘쓰겠다"며 "현지에 일찌감치 진출한 우리은행 베트남과 협업을 바탕으로 공략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OK금융그룹은 2019년부터 베트남 진출을 위해 시장 ...

    한국경제 | 2021.06.03 09:36 | YONHAP

  • thumbnail
    씨티은행 이사회 '소매금융 매각' 논의…잠재 매수자 나올까

    한국씨티은행이 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본사인 씨티그룹이 발표한 국내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추진 방안에 대한 두 번째 논의를 벌인다.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자산관리(WM), 신용카드, 대출 등으로 구성된 소비자금융 부문의 '전체매각(통매각)'을 최우선 순위로 설정하고, 씨티그룹 내 인수합병(M&A)팀과 국내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CGMK) 2곳을 통해 인수 의향서(LOI)를 받는 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날 이사회에서 씨티은행은 매수 ...

    한국경제 | 2021.06.03 07:10 | YONHAP

  • thumbnail
    씨티은행 노조 "안정적 인수처 찾아야…부분매각·청산 반대"(종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한국씨티은행지부는 2일 청와대, 금융위원회,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씨티그룹의 국내 소비자금융 철수와 관련, "졸속 부분매각 또는 자산매각(청산)에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3일 씨티그룹의 국내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 발표 이후 두 번째 이사회를 열고 소매금융 매각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씨티은행 노조는 "한국씨티은행은 연 2천억∼3천억원 규모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흑자 기업으로 소비자금융 ...

    한국경제 | 2021.06.02 15:37 | YONHAP

  • thumbnail
    씨티은행 노조 "일부매각 반대…늦더라도 통매각 주력해야"

    ... 가능한 안정적 후보가 나올 때까지 수년간 충분히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씨티은행지부는 "한국씨티은행은 연 2~3천억원 규모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흑자기업이자, 정상적인 영업을 영위하고 있는 금융기관"이라며 "소비자금융 매각·철수가 시급한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노조는 "씨티그룹의 성급한 전략에 맞춰 전체 매각이 아닌 부분 매각 또는 자산 매각(청산) 방식으로 진행된다면, 한국씨티은행과 거래하는 2백만 명이 넘는 고객의 피해 발생 뿐만 ...

    한국경제TV | 2021.06.02 14:40

  • thumbnail
    씨티은행 노조 "안정적 인수처 찾아야…부분매각·청산 반대"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한국씨티은행지부는 2일 청와대, 금융위원회,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씨티그룹의 국내 소비자금융 철수와 관련, "졸속 부분매각 또는 자산매각(청산)에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3일 씨티그룹의 국내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 발표 이후 두 번째 이사회를 열고 소매금융 매각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씨티은행 노조는 "한국씨티은행은 연 2천억∼3천억원 규모의 당기순이익을 ...

    한국경제 | 2021.06.02 14:38 | YONHAP

  • thumbnail
    은행권, 매각 앞둔 씨티은행 우량고객 쟁탈전

    국내 소비자금융 부문 철수를 선언한 한국씨티은행의 우량 고객을 둘러싸고 은행권의 물밑 쟁탈전이 치열하다. 방어에 나선 씨티은행은 대출 금리를 낮추고 고액 예금 금리는 높이는 파격을 선보인 데 이어 신용카드 혜택도 재정비하고 있다. 매각을 앞두고 소비자 이탈을 막으면서 몸값을 높이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매력을 두고 회의적인 분위기가 짙었던 인수전 초기와 달리 복수의 대형 금융지주들도 “최소한 예비실사는 해봐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21.06.01 17:35 | 빈난새/박진우

  • thumbnail
    현대카드 "씨티카드 인수 의사 없다"

    ...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27일 현대카드 관계자는 “초기에 씨티카드 인수 여부를 검토한 바 있지만, 인수 추진을 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냈다”고 말했다. 씨티그룹은 지난달 15일 한국에서의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 방침을 발표했다. 이후 현대카드가 한국씨티은행의 신용카드 사업 부문을 인수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씨티카드의 국내시장 점유율은 1% 정도다. 현대카드가 씨티카드를 인수할 경우 삼성카드 및 KB국민카드와의 &l...

    한국경제 | 2021.05.27 17:56 | 이인혁

  • thumbnail
    HSBC "미국서 소매금융 철수…아시아 시장 집중"

    ... 않았다면서 앞으로는 아시아 시장에서 기업금융과 투자은행 업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SBC는 지난해에도 미국 내 소매금융 지점 80곳을 정리한 바 있다. 1980년대 미국 소매금융 시장에 진출한 HSBC는 2003년 소비자금융 업체인 하우스홀드 인터내셔널을 140억달러에 매입하는 등 투자를 확대했다. 그러나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 이후인 2011년 미국 내 470여개 지점 가운데 절반가량과 카드 사업을 매각하는 등 10여년 전부터 미국 사업을 줄여왔다. ...

    한국경제 | 2021.05.27 14: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