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2,2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설악산·내장산·부석사…기차 타고 '가을단풍 속으로'

    ... 부르는 이 길은 하늘로 솟은 침엽수가 장관이다. 맨발로 걸어도 되는 황톳길이 조성돼 단풍과 삼림욕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6만9000원부터. 오색빛깔 내장산 단풍터널 내장산은 단풍 하면 단연 제일 먼저 떠오르는 명소다.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자연을 뽐내지만 가을철 ‘만산홍엽’이 내장산의 가장 큰 아름다움이다. 단풍시즌이 되면 일주문부터 내장사에 이르는 108그루 단풍 터널 길은 내장산 단풍의 백미로 어느 곳에서나 사진을 찍어도 아름다운 ...

    한국경제 | 2019.10.20 14:53 | 최병일

  • thumbnail
    "태화강 국가정원으로 공연 보러 오세요"

    ... 행사를 한다. 태화강 생태하천은 순천만에 이어 지난 7월 제2의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84만㎡에 이르는 하천 퇴적지에 생태, 대나무, 계절, 수생 등 6개 주제 29개 세부 정원으로 조성된 국내 최초의 도심 수변생태공원이다. 사계절 철새들의 보금자리인 조류생태원과 나비생태원, 도심 테마정원인 십리대숲, 방문자센터 등을 갖춰 2년여 만에 산림청으로부터 국가정원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시는 행사 기간 중 가을 국화 전시를 비롯 봄꽃씨 뿌리기 체험, 국가정원 사진전, ...

    한국경제 | 2019.10.15 17:47 | 하인식

  • thumbnail
    삼성전자 생활가전, '무풍에어컨 갤러리' 심플하고 모던

    냉방 본연의 기능에서 공기청정, 제습, 간절기 난방 기능 등이 추가되며 사계절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가전제품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가정용 에어컨산업에서는 삼성전자가 89.6점으로 7년 연속 1위(역대 8회 1위)를 이어갔다. 삼성전자는 전반적 만족도에서 경쟁사 대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세부 항목에서는 견고성, 저소음, 애프터서비스(AS), 품질 대비 가격, 제조회사 신뢰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가 올해 내놓은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

    한국경제 | 2019.10.14 16:15

  • thumbnail
    삼성전자 생활가전, '김치플러스 비스포크' 디자인 돋보여

    김치 보관에만 집중했던 이전 제품과 달리 육류·과일 특화 모드 등 기능 다양화에 집중하며 사계절 가전으로 변모하고 있는 김치냉장고산업에서는 삼성전자가 85.4점으로 9년 연속 1위(역대 9회 1위) 자리를 고수했다. 그 뒤를 이어 LG전자(84.7점), 위니아딤채(82.4점) 순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전반적 만족도와 재구입 의향 모두 경쟁사 대비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요소만족도에서는 신선도, 애프터서비스(AS), 대리점 및 설치기사 ...

    한국경제 | 2019.10.14 16:11

  • thumbnail
    영국 프리미어 리그 테마여행 등

    ... 252만1200원부터 이용할 수 있다. 유효 기간은 2020년 4월 30일까지. 방한 대만 관광객 유치 업무협약 하이원리조트가 지난 8일 대구광역시, 성성여행사와 대만 관광객 유치를 위한 협약을 맺었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사계절 이용할 수 있는 특별기획 상품을 개발해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하이원리조트는 객실을 특가에 제공하고 대구광역시는 리조트와 연계한 투어상품을 개발한다. 성성여행사는 대만 현지 상품 판매와 운영을 맡는다.

    한국경제 | 2019.10.13 15:27

  • thumbnail
    삼성·LG "新가전이 라이프스타일 바꾼다"

    ... 아마존의 알렉사 등 외부의 다양한 AI 기술을 탑재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프리미엄 가전 LG시그니처와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 구역도 따로 마련했다. 냉방, 난방, 가습, 제습, 공기청정 등 사계절 공기 관리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갖춘 올인원 에어솔루션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비롯해 세계 최초로 화면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도 ...

    한국경제 | 2019.10.08 17:11 | 고재연

  • thumbnail
    '철'없이 논다, 호텔 수영장에서

    국내 호텔에 야외 수영장은 ‘애물단지’ 취급을 받았다. 공간은 많이 차지하는데, 여름 한철만 운영할 수 있어 효율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에는 맞지 않는 시설물처럼 보였다. 최근 2~3년 새 ‘호캉스족’이 급격히 늘자 호텔들은 야외 수영장 활용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호캉스 손님을 가을, 겨울에도 받으려면 이들이 선호하는 야외 수영장을 어떻게 해서든 운영해야 했다. 이 분야에선 신라호텔이 ...

    한국경제 | 2019.10.06 14:07 | 안재광

  • thumbnail
    정일성 촬영감독 "환경 더 좋아졌지만…못하는 후배들 반성해야" 일침[BIFF]

    ...7)를 통해 촬영감독으로 입문했다.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에서는 그만의 파격적인 앵글과 색채 미학을 선보이며 그로테스크한 세계를 구축했으며, 이두용 감독의 '최후의 증인'(1980)에서는 사계절을 담기 위해 1년 이상 촬영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신궁'(1979)으로 임권택 감독과 처음 조우한 그는 '만다라'(1981)로 정일성 미학의 정점을 찍게 된다. 당시 한국영화에선 만나기 힘든 ...

    HEI | 2019.10.04 11:52 | 김소연

  • thumbnail
    정일성 촬영감독 "한국영화 100년에 봉준호 감독 칸 수상, 기뻐"[BIFF]

    ...7)를 통해 촬영감독으로 입문했다.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에서는 그만의 파격적인 앵글과 색채 미학을 선보이며 그로테스크한 세계를 구축했으며, 이두용 감독의 '최후의 증인'(1980)에서는 사계절을 담기 위해 1년 이상 촬영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신궁'(1979)으로 임권택 감독과 처음 조우한 그는 '만다라'(1981)로 정일성 미학의 정점을 찍게 된다. 당시 한국영화에선 만나기 힘든 ...

    HEI | 2019.10.04 11:12 | 김소연

  • thumbnail
    정일성 촬영감독 "시대의 분노, 영화로 담아야" [BIFF] (일문일답)

    ...7)를 통해 촬영감독으로 입문했다.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에서는 그만의 파격적인 앵글과 색채 미학을 선보이며 그로테스크한 세계를 구축했으며, 이두용 감독의 '최후의 증인'(1980)에서는 사계절을 담기 위해 1년 이상 촬영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신궁'(1979)으로 임권택 감독과 처음 조우한 그는 '만다라'(1981)로 정일성 미학의 정점을 찍게 된다. 당시 한국영화에선 만나기 힘든 ...

    HEI | 2019.10.04 11:06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