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1,1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르웨이, 코로나19 증가에 야간 주류 판매 제한

    ... 10명대 안팎을 유지했으나 8월 들어 다시 증가해 지난 7일에는 83명을 기록했다. 노르웨이 정부는 또 주민들에게 가능하다면 재택근무를 하고 대중교통 사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노르웨이 보건 당국은 아직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는 않았으나 이 같은 방안에 대한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현재 노르웨이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천599명, 누적 사망자는 256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9 22:31 | YONHAP

  • thumbnail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또 1천명 넘어…6일 연속(종합)

    ... 불어났다. 또 이달 2∼8일은 9천546명을 기록해 주당 신규 확진자 수가 4주 사이에 약 4.8배로 급증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달 17일(2만4천947명) 이후 23일 만에 약 2배(4만9천625명)가 됐다. 다만 전체 사망자는 같은 기간에 998명에서 1천60명으로 완만하게 늘어났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나가사키(長崎)시에서 피폭 75주년 위령 행사에 참석한 뒤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8.09 22:30 | YONHAP

  • thumbnail
    폭발 참사로 레바논 공보부 장관 사임… 고위직 인사 첫 사례

    ... 레바논 내각의 첫 번째 고위 관료다. 앞서 기독교계 정당인 카타이브당에 소속된 의원 3명을 포함한 레바논의회 의원 다섯 명이 이번 참사와 관련해 사퇴하기로 했다. 지난 4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로 160명 가량이 사망하고 6000명 이상이 부상당하면서 레바논 국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레바논 국민들은 지난 8일을 ‘교수대의 날’로 정하고 대대적인 반정부 시위에 나섰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9 22:01 | 이고운

  • thumbnail
    9일째 폭우로 이재민 6000명…사망 31명·실종 11명

    수도권과 중부·남부 지역에 폭우가 연달아 쏟아지면서 7∼9일 사흘 사이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지난 1일 이후 장맛비로 인한 전체 사망·실종자는 모두 42명으로 늘어났다. 이재민은 6000명에 달했고, 농경지 9300여㏊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계속 커지고 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오후 7시 30분 기준)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광주·전남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진 &...

    한국경제 | 2020.08.09 21:35 | 안혜원

  • thumbnail
    9일째 폭우로 사망 31명·실종 11명…이재민 6000명 육박

    ... 피해면적 2만3000여㏊ 수도권과 중부·남부 지역에 폭우가 연달아 쏟아지면서 7∼9일 사흘 사이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이재민도 3천700여명이 발생했다. 지난 1일 이후 장맛비로 인한 전체 사망·실종자는 모두 42명으로 늘어났다. 이재민은 6천명에 달했고, 농경지 9천300여㏊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계속 커지고 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오후 7시 30분 기준)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

    한국경제 | 2020.08.09 21:27 | YONHAP

  • thumbnail
    폭발참사에 레바논 내각 후폭풍…공보장관 "국민에 사과" 사임

    ... 지난 4일 베이루트 항구 폭발 대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한 첫 고위직 인사다. 그는 이날 텔레비전 방송에서 "레바논 국민에게 사과한다"며 "우리는 국민의 염원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끔찍한 폭발 사태에 따른 사망자와 부상자, 실종자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국민의 변화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사임한다고 강조했다. 압델-사마드 장관은 올해 1월 하산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이 출범할 때 취임했다. 사고에 앞선 지난 3일에는 나시프 히티 외무장관이 ...

    한국경제 | 2020.08.09 20:11 | YONHAP

  • thumbnail
    필리핀, 코로나 재확산…대만 "필리핀발 방문객 정부시설 격리"

    ... 9일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건부는 이날 추가로 3천109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가 12만9천913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 숫자다. 또 61명이 숨지면서 사망자도 2천270명으로 늘었다. 필리핀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4일부터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와 인근 지역의 방역 수위를 준봉쇄령(MECQ)으로 높이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다시 들어갔다. 이와 관련, 대만은 ...

    한국경제 | 2020.08.09 19:59 | YONHAP

  • thumbnail
    김경수 지사 "하동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하겠다"(종합)

    ... 전날 최대 420㎜의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영호남 화합상징인 하동 화개장터가 물에 잠기고 9일에는 낙동강 제방이 유실되는 등 폭우 피해가 잇따르자 도내 피해 현황과 복구계획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특히 전날 거창과 밀양에서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한 데 대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는 "장마가 오랫동안 지속하면서 토양 수분 포화와 지하 수위 상승 등 지질의 제반여건이 평소와 다른 상황이어서 과거와 같은 양의 비가 오더라도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상습침수구역이나 ...

    한국경제 | 2020.08.09 18:35 | YONHAP

  • thumbnail
    광주·전남 사흘간 물폭탄에 사망 10명·이재민 3천207명

    주택·농경지 침수, 제방·철도·도로 파손 등 시설물 피해 속출 항공기·철도·도로 통제…태풍 영향 11일까지 최고 300㎜ '비상' 광주와 전남 지역에 7∼9일 사흘간 집중호우가 쏟아져 10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홍수와 침수 피해로 3천명 이상이 삶의 터전을 잃었다. 주택과 농경지·축사·양식장이 물에 잠겼고 제방...

    한국경제 | 2020.08.09 18:31 | YONHAP

  • thumbnail
    남부 폭우로 사흘새 13명 숨지고 2명 실종…3천700명 터전 잃어

    1일 이후 전국서 30명 사망·12명 실종…이재민 6천명 시설피해 1만1천747건·농경지 9천317㏊ 피해 수도권과 중부·남부 지역에 폭우가 연달아 쏟아지면서 7∼9일 사흘 사이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이재민도 3천700여명이 발생했다. 지난 1일 이후 장맛비로 인한 사망·실종자는 모두 42명으로 늘어났다. 이재민은 6천명에 달했고, 농경지 9천300여㏊가 물에 ...

    한국경제 | 2020.08.09 18: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