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9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찰 '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3명 '휴대폰' 압수수색

    ... 25일 이 기자의 취재에 대해 "상급자의 지시가 없었다. 다만 취재 착수 후 편지 발송이나 통화 과정 등은 부서 내 차장과 부장에게 보고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보고라인에 있는 기자들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사설업체에 디지털 포렌식을 맡긴 상태다. 하지만 MBC가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한 3월 31일 이전 이 기자와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은 삭제돼 복원되지 못했다. 검찰은 디지털 포렌식 업체를 압수수색해 이들간 대화 내용, 검찰 고위간부와 ...

    한국경제 | 2020.06.02 20:03 | 윤진우

  • thumbnail
    '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3명 휴대전화 압수수색(종합)

    ... 공개한 보고서에서 이 기자의 취재에 대해 "상급자의 지시가 없었으며, 다만 취재 착수 후 편지 발송이나 통화 과정 등은 부서 내 차장과 부장에게 보고된 바 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보고라인에 있는 기자들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사설업체에 디지털 포렌식을 맡겼다. 그러나 MBC가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한 3월 31일 이전 이 기자와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은 삭제돼 복원하지 못했다. 검찰은 디지털 포렌식 업체를 압수수색해 이들간 대화 내용, 검찰 고위간부와 통화 ...

    한국경제 | 2020.06.02 19:56 | YONHAP

  • [사설] "최저임금 또 오르면 中企 60% 고용 축소" 현실 직시해야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한(6월 29일)이 한 달도 안 남은 가운데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내년에도 최저임금이 오를 경우 고용을 축소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최저임금 근로자를 고용 중인 중소기업 600곳을 조사한 결과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시 ‘신규 채용 축소’(44.0%), ‘감원’(14.8%) 등 58.8%가 고용을 줄이겠다고 답했다. 코로나 쇼크로 큰 타...

    한국경제 | 2020.06.02 17:15

  • [사설] '큰 정부' 질주할수록 감사원 '짠맛' 잃어선 안 된다

    감사원이 요즘 언론의 주목을 받는 일이 잦아졌다. 경제위기 속에 ‘돈 풀기’가 일상인 상황에서 그제 재정건전성을 지키기 위해 재정준칙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혀 주목을 끌었다. 지난달엔 국토교통부에 대해 “표준주택 공시가 산정이 엉터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무엇보다 2018년 6월 경북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과정에서 뒷말이 흘러나오는 것이 큰 관심...

    한국경제 | 2020.06.02 17:14

  • [사설] LNG선 23兆 수주…위기 속 기업들 분투 응원한다

    ‘조선 빅3’인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이 카타르와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건조 계약을 맺었다는 낭보가 날아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위기를 돌파할 수 있다는 희망을 던져주는 쾌거라고 할 만하다. 최근 수년간 ‘수주 절벽’에 시달리던 국내 조선사들은 이번 계약으로 2027년까지 먹거리를 확보함으로써 중국의 거센 추격을 따돌리며 부활의 신호탄을...

    한국경제 | 2020.06.02 17:14

  • thumbnail
    지구촌 확산 흑인사망 시위, '반 트럼프' 목소리 규합(종합)

    ... "그들은 자국 안보는 매우 중시하면서 우리나라의 안보, 특히 홍콩문제에 관해선 색안경을 쓰고 본다"고 지적했다. 세계 각국의 신문들은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 미국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 관행을 또다시 부각했다는 내용의 칼럼과 사설을 잇달아 내놓았다.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칼럼을 통해 "지금의 대혼란은 미국 역사에서 반복되는 패턴에 따른 것"이라며 "국가가 흑인 등을 경찰 폭력으로부터 보호하지 못한 전례는 차고 넘친다"라고 지적했다. 프랑스 유력지인 ...

    한국경제 | 2020.06.02 16:36 | YONHAP

  • thumbnail
    '공인' 완장 떨어진 인증시장…핀테크 vs 은행 vs 카드사 주도권 격돌

    ... 공인인증서가 마침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국회는 지난달 20일 본회의에서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를 폐지하는 ‘전자서명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법 개정으로 오는 11월부터는 공공기관이나 금융회사에서도 사설 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일반 사기업에서 개발한 인증서도 ‘온라인 신분증’의 자격을 얻을 수 있다. 공인인증서는 1999년 전자서명법 제정으로 탄생했다. 복잡한 인증과 발급 절차는 물론 보안 취약성에 ...

    한국경제 | 2020.06.02 15:24 | 송영찬

  • thumbnail
    "미국 인종차별 반대 시위, 경찰 만행 사라져야 끝난다"

    ..., 경찰 무력사용 제한· 비무장화 등 즉각적인 제도개선 촉구 미국 주요 도시에서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멈추려면 경찰이 먼저 폭력성을 거둬들여야 한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일(현지시간)자 사설에서 제언했다. 미국에서는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 데릭 쇼빈(44)이 무장도 하지 않은 흑인 조지 플로이드(46)의 목을 9분 가까이 무릎으로 짓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을 계기로 연일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

    한국경제 | 2020.06.02 14:39 | YONHAP

  • thumbnail
    중국언론, 시위사태 미국 연일 비난…"해묵은 사회문제 드러나"

    ... 외교부의 또 다른 대변인인 화춘잉(華春瑩)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숨을 쉴 수 없다"라고 썼다. 이는 지난달 25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에게 목을 눌려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죽기 전에 경찰에 호소했던 말이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사설에서도 이번 시위로 미국의 인종차별 문제가 해결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언론들은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문제로 미국과 중국이 극심한 갈등을 겪는 가운데 미국 시위를 집중적으로 보도하면서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6.02 11:10 | YONHAP

  • thumbnail
    지구촌 확산 흑인사망 시위, '반 트럼프' 목소리 규합

    ... 시위대가 몰려와 지하 벙커로 피신했다는 소식이 나오자 그를 "벙커 소년"이라고 조롱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세계 각국의 신문들은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 미국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 관행을 또다시 부각했다는 내용의 칼럼과 사설을 잇달아 내놓았다.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칼럼을 통해 "지금의 대혼란은 미국 역사에서 반복되는 패턴에 따른 것"이라며 "국가가 흑인 등을 경찰 폭력으로부터 보호하지 못한 전례는 차고 넘친다"라고 지적했다. 프랑스 유력지인 ...

    한국경제 | 2020.06.02 10: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