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9·11 테러에도 살아남았지만 코로나19로 숨져

    ... 향년 78세. AP통신 사진기자가 촬영한 해당 사진에서 쿠퍼(사진 맨 왼쪽)는 서류 봉투를 왼손으로 쥔 채 연기와 파편을 피해 달리고 있다. 쿠퍼는 지난 3월 23일 코로나19에 걸렸고 5일 만에 숨졌다. 쿠퍼와 33년간 사실혼 관계로 지낸 재닛 래쉬스는 "쿠퍼는 사진에 찍힌 줄 몰랐었다"며 "어느 날 그는 타임지에 나온 자기 모습을 보고 '세상에, 나잖아'라며 놀랬다"고 사진을 처음 본 당시 모습을 회상했다. 쿠퍼의 입양 딸 제시카 래쉬스는 "매년 ...

    한국경제 | 2020.07.05 18:01 | YONHAP

  • thumbnail
    [법알못]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결혼했습니다"

    ... 못박았다. 아울러 "우리 법에서는 결혼을 한 법률혼부부의 경우 가장 법적으로 많이 보호하므로 법률혼을 파기한 사람(상간녀, 상간남)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어서 위자료 청구소송을 할 수가 있다"면서 "사실혼부부도 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역시 이를 파기한 사람에게는 책임을 묻고 위자료를 청구할 수 있다. 약혼도 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이를 파기한 사람에게는 책임을 묻고 위자료를 청구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단순히 연애만 ...

    HEI | 2020.07.04 08:37 | 김예랑/이미나

  • thumbnail
    국민 10명중 8명 이상 국제결혼·이혼·독신도 'OK'

    ... 독신에도 긍정적인 답변을 한 사람의 비율은 80.9%에 이르렀다. 결혼하지 않고 함께 사는 비혼동거에도 67.0%가 긍정적으로 생각을 했으며, 미혼 출산에도 48.3%가 반대하지 않았다. '다양한 가족을 포용하기 위해 가족의 범위를 사실혼과 비혼 동거까지 확장해야 한다'는 질문에는 61.0%가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미성년자가 자녀를 낳아 기르는 것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도 29.5%에 이르렀다. 현재 태어난 자녀의 성과 본이 원칙적으로 아버지를 따르도록 하고 ...

    한국경제 | 2020.06.30 16:01 | YONHAP

  • thumbnail
    계모가 여행가방에 가둬 숨진 9살, 친부에게도 맞았다

    ...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B군이 여행용 가방에 갇혔다가 숨진 사건에 A씨가 가담하진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사건 당시 A씨는 집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사실혼 관계에 있는 C씨(여·42)는 이달 1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자신의 집에서 여행용 가방에 B군을 가뒀다. 7시간 넘게 가방에 갇혀 있던 B군은 같은날 오후 7시25분쯤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

    한국경제 | 2020.06.26 13:29 | 김명일

  • thumbnail
    "장애인 밥먹는 것만 봐도 토나와"…장애인체육회 간부 망언

    한 지자체 장애인체육회 간부가 여성 직원과 장애인 배우자를 비하하고, 사실혼 관계인 점을 공개적으로 조롱한 사실이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조사에서 드러났다. 인권위는 해당 체육회에 이 간부의 징계와 전 직원 대상 인권교육 실시를 권고했다. 24일 인권위에 따르면 모 지자체 장애인체육회 운영팀장으로 근무하던 A씨는 지난해 3월 장애인 체육선수와 사실혼 관계인 B씨가 부하직원으로 입사하자 B씨에게 여러차례 장애인 비하 발언을 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0.06.24 14:53 | 강경주

  • thumbnail
    장애인체육회 팀장이 "장애인 밥 먹는 것만 봐도 토 나와"

    장애인과 사실혼 관계인 부하직원에게 여러 차례 비하 발언…인권위 징계 권고 장애인과 사실혼 관계인 부하 직원에게 여러 차례 장애인 비하 발언을 일삼은 장애인체육회 간부를 징계하라고 국가인권위원회가 단체장에게 권고했다. 24일 인권위에 따르면 모 지자체 장애인체육회 운영팀장으로 근무하던 A씨는 지난해 3월 장애인 체육선수와 사실혼 관계인 진정인 B씨가 부하직원으로 입사하자 B씨에게 여러 차례 장애인 비하 발언을 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 A씨는 ...

    한국경제 | 2020.06.24 14:00 | YONHAP

  • thumbnail
    빌린 4억 독촉받자 사실혼 여성 살해한 40대 징역 25년

    빌려준 돈을 돌려달라는 사실혼 관계의 여성을 살해한 4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부(정지선 부장판사)는 24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45)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에게 4억원 상당을 빌려 도박자금으로 사용했고, 반환하라고 독촉받자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자가 극도의 공포와 고통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범행 후 유흥업소에 ...

    한국경제 | 2020.06.24 13:11 | YONHAP

  • thumbnail
    양육 문제로 동거인과 다투고…22개월 아들과 차에서 분신

    ... 끼얹은 뒤 22개월 아들을 안고 불을 질렀다. 이 남성은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고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22개월 된 아들은 머리카락 일부가 불에 그을린 것 외에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18일 사실혼 관계의 동거인과 양육 문제로 다퉜다. 동거인이 오전 2시 41분경 경찰에 신고해 출동했지만 남성은 아들과 함께 차를 타고 집을 떠났다. 사고가 일어난 사거리에서 경찰이 차를 발견했지만 남성은 몸과 차량에 휘발유를 끼얹고 라이터로 ...

    한국경제 | 2020.06.18 13:37 | 강종구

  • thumbnail
    "아이가 무슨 죄" 동거녀와 다툰 뒤 2살 아들 안고 분신(종합)

    ...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의 한 사거리에서 A(41)씨가 자신의 몸에 인화물질을 끼얹고 22개월 된 아들을 안은 채로 차 안에서 불을 질렀다. A씨는 상반신 2도 화상을 입고 화상 전문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사실혼 관계인 B씨와 양육 문제로 다투다가 아들을 데리고 집을 나왔다. 오전 2시 41분께 B씨는 "A씨에게 맞았다"며 112에 신고했다.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 앞에서 인화물질이 담긴 2ℓ들이 페트병을 들고 "분신하겠다"며 ...

    한국경제 | 2020.06.18 13:24 | YONHAP

  • thumbnail
    40대 아빠 22개월 자녀와 동반 분신 시도…생명 지장 없어

    ... 40대 A씨가 몸에 인화 물질이 묻은 상태에서 22개월된 아이를 안고 차에 불을 놓았다. 이에 A씨는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찰의 설득으로 구출된 아이 건강은 양호하다. A씨는 사실혼 관계의 배우자와 양육 문제로 갈등을 빚자 아이를 데리고 나갔다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아이 엄마가 가정폭력으로 신고했고, 이에 출동한 경찰이 범행 현장에 신속하게 도착해 인명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 김경림 ...

    키즈맘 | 2020.06.18 13:18 | 김경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