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01-210 / 501,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전·가스도 친환경'…택소노미 확정한 EU

    ...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부는 “EU를 중심으로 전 세계에서 원전 활용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정책이 바뀌고 있다”며 “체코, 폴란드 등 원전 건설을 추진 중인 EU 국가들의 자금 조달이 원활해지는 등 원전 사업 추진에 우호적 환경이 형성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 같은 흐름에 맞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에서 원자력 협력과 관련해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국가별 맞춤형 수주 패키지를 마련하는 한편, 원전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전설리

  • thumbnail
    '배터리 강자' LG에너지솔루션, ESG 환경 부문 1위

    ... ESG 브랜드 조사’에서 LG에너지솔루션이 환경 부문 1위(44.8점)를 차지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환경 부문 총 6개 항목 중 5개 항목에서 최고 점수를 받으며 환경 브랜드 랭킹 1위에 올랐다. LG화학 배터리 사업 부문이 분사해 설립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처음 평가 대상에 포함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기후변화 대응(탄소중립)에 노력한다’(응답률 9.6%), ‘에너지절약에 노력한다’(8.9%),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이현주

  • thumbnail
    기후 위기 누른 에너지 위기…달라진 에너지 기업 주총

    ... 투자업계에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야기된 에너지 공급난이 기후변화 안건의 좌초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6월 초 유가가 배럴당 120달러를 돌파할 정도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에너지 기업들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서둘러 추진할 만한 유인이 줄었다는 얘기다. 엑슨모빌, 셰브런 등의 지난 2분기 주주총회에서 기후 관련 안건의 상정을 주도한 팔로우디스는 “에너지 위기가 기후 위기를 능가한다고 주장한 대형 석유업체들의 논리가 일부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이주현

  • thumbnail
    “항공업계 첫 ESG 전담 조직...사내공모로 팀원 선발”

    ... 어려움도 있다. 항공산업 자체에서 발생하는 환경부담에 대한 대응은 국내외 환경규제와 방향을 같이할 수밖에 없다. 최민주 ESG경영팀 사원은 “국가적으로도 아직 ESG는 규제를 마련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어떤 업계도 선도적으로 혁신 사업을 시작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항공업계의 ESG도 변화를 위한 인식 제고에서 시작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설득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초기 단계다. 이를 위한 캠페인과 이벤트가 보여주기식이나 그린워싱(위장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조수빈

  • thumbnail
    포스코건설, 규제 넘어선 안전 경영…그린 포트폴리오 구축

    ... 있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조직개편을 한 뒤 기존 안전보건 조직을 경영 총괄조직으로 상향해 자체적으로 예산 승인, 인력 채용이 가능하도록 권한을 확대했다. 또 이례적으로 사내 이사진에 최고안전책임자(CSO)를 포함시키며, 전 사업 부문에 안전 분야를 독립적으로 감독할 수 있는 권한과 의결권을 부여했다. 안전관리자 고용 확대, 안전보건 협의체 운영, 외부 자문역 선임을 통해 투명하고 안전한 현장을 만든다. 포스코건설 안전 경영의 핵심은 ‘예방’과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조수빈

  • thumbnail
    늘어난 탄소배출, 친환경 제품으로 상쇄

    ... 투명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SK가 공개한 SV 측정 산식은 ‘제품과 서비스의 시장 평균치(베이스라인) × 국제기구 지표수치 × SV 창출 기여도’다. 예컨대 태양광 사업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한 사업의 사회적가치는 발전원별 시장점유율을 감안한 단위당 온실가스 배출량 × 탄소배출권 거래 가격 × 부가가치율 등 기여도로 계산한다. 이 산식을 기반으로 사회적가치 중 환경성과를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남정민

  • thumbnail
    '규모만큼 책임진다' ESG 경영 앞장선 유통 공룡

    ... “카트리나의 슬로모션과 같다”며 환경 손실이 인간과 자연의 건강을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기업으로서 환경문제를 기업 스스로의 문제로 인식했다. 환경과 지역사회를 지키는 일과 효율적이고 수익성 있는 사업이 상호 배타적이지 않다고 판단했다. 카트리나 재해 상황에서 보여준 규모의 영향력을 지속 가능성을 위해 써야 할 때임을 깨달은 것이다. 리 스콧은 환경 목표로 첫째 재생에너지 사용 100%, 둘째 폐기물 제로, 셋째 인간과 환경을 지속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thumbnail
    [etc] 주요 ESG 콘퍼런스 및 포럼

    ... 전문가를 한곳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다. 글로벌 ESG 포럼은 옥용식, 이재혁 고려대 교수가 협회장으로 매년 글로벌 ESG 동향을 짚어보는 대표적 자리다. 8월 31일~9월 2일 RETECH, 제15회 폐기물·자원순환사업전 RETECH가 폐기물과 자원순환에 대해 논하는, 제15회 폐기물·자원순환사업전을 일산 킨텍스 제1·2전시장에서 개최한다. 전시 분야는 폐자원 활용 기기 및 설비, 폐자원 에너지와 바이오매스에너지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조수빈

  • thumbnail
    “'그린 포트폴리오'로 탄소중립 시장 열어갈 것”

    ... 맞닿아 있다. 에너지 기업으로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40 넷제로’ 목표를 제시했으며, CCUS(탄소포집, 활용·저장)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벤처 연구개발(R&D) 지원과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구현서 SK E&S ESG본부장은 “구체적 탄소감축 목표를 세워 진정성 있게 추진해나가고 있다”며 “CCUS, 재생에너지전환, 수소에너지 연료전환, 탄소 크레디트 확보 노력 ...

    한국경제 | 2022.08.10 06:00 | 이현주

  • thumbnail
    “재생에너지는 가야 할 길, 정부의 시그널이 필요합니다”

    ... 원전이나 석탄을 줄이고 재생에너지를 늘린다는 분명한 시그널이 보이지 않는 거죠.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구체적 정책도 부족합니다. 해상풍력 원스톱샷 특별법이 국회에 계류돼 있는데, 이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어요. RE100 참여 기업과 발전사업자는 앞으로 재생에너지가 어떻게 보급될 것인지 관심이 큰데, 이에 대한 명확한 시그널이 보이지 않습니다. 다만 전기요금을 결정하는 전기위원회의 권한을 강화한다는 부분은 주목됩니다. 기획재정부가 전기요금을 결정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전기위원회가 ...

    한국경제 | 2022.08.10 06:00 | 구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