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71-280 / 513,3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中企에 중대 재해 된 '중대재해법'

    ... 부족한 점도 우려를 키운다. 4~5년 이상 경력의 안전 전문가 연봉은 8000만~9000만원대로 웬만한 중소기업 임원 연봉을 크게 웃돈다. 내년에는 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전망이다. 중대재해법을 5인 이상 50인 미만 기업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어서다. 이명로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50인 미만 사업장은 68만 개로 50인 이상 사업장의 15배에 달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경진/안대규/강경주 기자

    한국경제 | 2023.01.25 18:09 | 민경진/안대규/강경주

  • 유전펀드의 배신…"40% 손실인데 환매도 못해요"

    ... 배당금도 약속한 만큼 지급되지 않았다. 지난 10년간 펀드 배당금 총액은 약 800억원이다. 현재 남은 펀드 가치 약 1600억원도 투자자산 가치가 아니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투자위험보증제도’에 따라 지급할 예정인 사업손실보험금을 반영한 가격이다. 앞으로 받을 보험금 외에 자산 가치는 거의 없는 상태다. 한국투자리얼에셋운용은 투자금을 돌려주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펀드 매각을 추진해왔지만 자산 가치 하락 등의 이유로 아직 성사시키지 못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3.01.25 18:08 | 성상훈

  • thumbnail
    노조·시민단체 지원금 2342억원 전수조사

    ...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최대 다섯 배의 제재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향후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도 배제하기로 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노조와 시민단체의 불투명한 회계 관행을 손보겠다는 것이다. 고용부는 “고용노동 분야 17개 사업에서 1244개 민간단체에 지급된 2342억원의 지원금을 오는 3월 15일까지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지원 대상 선정의 적법성 △회계처리 투명성 △보조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