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496,5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적 엇갈린 광고대행사 "디지털 동아줄 잡아라"

    ... 전년(2049억원) 대비 22.6% 증가한 2513억원이다. 이노션의 영업이익도 전년(1115억원) 대비 18.4% 늘어난 1320억원으로 추정된다. 디지털이 실적 개선의 일등 공신이다. 제일기획은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디지털 사업에서 올렸다. 지난해 제일기획은 디지털 광고업체 하이브랩에, 이노션은 디지털 마케팅기업 디퍼플에 투자했다. 북미 등 해외 시장에서도 디지털 경쟁력으로 신규 광고주를 확보했다는 평가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제일기획 ...

    한국경제 | 2022.01.24 17:55 | 노유정

  • thumbnail
    평택 고덕신도시 '딱지 소송' 부추겨 수억 뜯어낸 변호사

    ... 요구했다. 그는 원주민에게 합의금 액수 등을 알리지 않고 성공 보수로 받은 7억원 중 절반을 가져가기도 했다. 재판부는 특경법상 배임 혐의도 유죄로 봤다. A씨는 2018년 원주민 조합의 자문 변호사로 일하던 중 원주민이 사업시행자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계약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상황에 놓이자 전 아내인 E씨를 투자자인 것처럼 꾸며 조합을 상대로 돈을 뜯어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에 따르면 2016년 변호사로 개업한 A씨는 2017년 대법원 판결을 보고 ...

    한국경제 | 2022.01.24 17:53 | 양길성

  • 6월부터 커피·패스트푸드점, 일회용컵 쓰면 보증금 300원

    ... 뚜레쥬르 등 제과·제빵점 △롯데리아, 맘스터치, 맥도날드, 버거킹 등 패스트푸드점 △배스킨라빈스, 설빙 등 아이스크림·빙수 판매점 △공차, 스무디킹, 쥬씨 등 기타 음료 판매점이다. 전국 매장 수가 100개 이상인 사업자가 운영하는 매장이면 이 보증금제를 적용받는다. 소비자는 일회용컵에 담긴 음료를 살 때 보증금을 내고, 사용한 컵을 해당 매장 또는 보증금제를 하는 다른 매장에 돌려주면 보증금 300원을 돌려받는다. 예컨대 스타벅스에서 300원의 ...

    한국경제 | 2022.01.24 17:52 | 김소현

  • "초과이익환수 빠졌다고 하니 유동규가 불러 크게 질책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민간 사업자의 ‘초과이익환수’ 조항 누락 문제를 지적한 실무자를 불러 크게 질책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양철한)는 유 전 본부장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정민용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에 대한 네 번째 공판을 24일 열었다. 이날 재판에는 성남도개공 직원 박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

    한국경제 | 2022.01.24 17:51 | 오현아

  • thumbnail
    "살얼음 증시…ABC부터 짚고 가라"

    ... 소니그룹의 요시다 겐이치로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CES 2022’에서 소니의 EV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헤펠레 CIO는 “애플도 가까운 미래에 EV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며 “EV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기업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UBS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이 2025년까지 현재의 서너 배인 4500억달러 규모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주연 기자

    한국경제 | 2022.01.24 17:50 | 박주연

  • 중대재해법 걸려 경영공백 생길라…안전관리담당 각자대표까지 선임

    ... 매출 2031억원, 영업이익 156억원을 달성했다. 1983년 국보디자인 전신인 국보건업을 창업한 황 대표가 지분율 46.53%로 최대주주다. 국보디자인이 지난달 17일 이사회를 열고 선임한 이 대표는 1981년생으로 작년 1분기 사업보고서에 처음 등기임원으로 등장했다. 당시 사내이사로 선임된 뒤 안전 관리 담당으로 사업보고서에 소개되고 있지만 보유 주식은 1주도 없다. 업계 관계자는 “중대재해처벌법은 작년 1월 국회를 통과했다”며 “도급 ...

    한국경제 | 2022.01.24 17:48 | 김병근/민경진

  • thumbnail
    안전관리자와 별도로 둬야…他업무 하면 안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은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및 이행 조치의 일환으로 사업 또는 사업장에 안전·보건에 관한 업무를 총괄·관리하는 ‘전담 조직’을 둘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상시근로자 수가 500명 이상인 사업장이나 시공능력 순위가 상위 200위 이내인 건설기업 등은 반드시 안전·보건 전담 조직을 구성해야 한다. 다만 전담 조직 구성에 대해서는 법령에 따로 규정된 바가 없어 혼선을 ...

    한국경제 | 2022.01.24 17:47 | 곽용희

  • thumbnail
    효성, 전남에 그린수소 설비 1조 투자

    효성이 전남에 1조원을 투자해 그린수소 핵심 생산설비를 짓는다. 전북에 1조원을 들여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섬유 공장을 건립 중인 효성이 이번엔 전남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호남을 효성 미래사업의 전초기지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2031년까지 그린수소 20만t 생산” 효성은 24일 전라남도와 ‘그린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

    한국경제 | 2022.01.24 17:46 | 남정민

  • 오세훈 대표 공약 '공유어린이집', 모든 자치구로 확대

    오세훈 서울시장의 대표 보육 공약 사업인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이 전 자치구로 확대 적용된다. 올해 150개, 2025년 총 400개 어린이집이 각 지역에서 공동체로 묶여 공동 보육에 나선다. 서울시는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에 신규로 참여할 26개 공동체, 92개 어린이집을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은 도보 이용권에 있는 3~5개 국공립·민간·가정어린이집을 ...

    한국경제 | 2022.01.24 17:43 | 하수정

  • SPC, 강원대에 '효모 연구센터' 설립

    ... 개발에 나선다. SPC그룹은 강원대와 함께 효모 공동 연구를 위한 ‘뉴 이스트 프론티어 센터’를 설립했다고 24일 밝혔다. 뉴 이스트 프론티어 센터는 제빵용 우수 효모를 개발해 산업화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맡는다. SPC그룹은 2005년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를 설립해 미생물과 식품소재 등에 대한 기초 연구를 해오고 있다. 2016년에는 국내 최초로 전통 누룩에서 제빵용 토종 효모를 발굴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

    한국경제 | 2022.01.24 17:40 | 박종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