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488,1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자동차·기아, 로봇 기술 접목해 미래 모빌리티 가속

    ... 8억8000만달러에 최종 인수했다. 지분율은 현대차 30%, 현대모비스 20%, 현대글로비스 10%, 정의선 회장 20%다. 나머지 20%는 소프트뱅크그룹이 갖는다. 정 회장은 최근 보스턴다이내믹스 본사를 찾아 현지 경영진과 향후 사업 계획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보스턴다이내믹스는 1992년 매사추세츠공과대(MIT) 학내 벤처로 출발했다. 로봇 운용에 필수적인 자율보행, 인지, 제어 등 측면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말에는 ...

    한국경제 | 2021.08.02 15:36 | 김일규

  • thumbnail
    롯데, 자율주행버스·수소·배터리 등 그룹 포트폴리오 고도화 나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달 열린 하반기 롯데 사장단 회의(VCM)에서 “새로운 미래는 과거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다”며 각사 대표들에게 과감한 투자와 혁신을 주문했다. 롯데는 미래 성장산업 발굴과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고부가가치 사업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그룹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달 수소를 비롯한 친환경 사업에 2030년까지 약 4조4000억원을 투자한다는 내용의 ‘친환경 ...

    한국경제 | 2021.08.02 15:35 | 노유정

  • thumbnail
    코오롱, 고열에도 끄떡없는 슈퍼섬유 생산 2배로 늘린다

    코오롱그룹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쟁력 강화의 한 축으로 친환경 사업 부문 연구개발과 투자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또한 기존 사업과 미래 시장을 선도할 아이템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제조 부문은 수소연료전지 핵심 소재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으로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회사가 31년 동안 축적한 멤브레인 설계·제조 ...

    한국경제 | 2021.08.02 15:34 | 남정민

  • thumbnail
    GS, 드론 배송·미래형 주유소…'디지털 전환' 박차

    ... 경영의 현안을 챙기는 일 외에도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을 전파하는 데 많은 노력을 쏟았다. 지난달 4일 허 회장은 온라인으로 열린 2021년 신년모임에서 “디지털 역량 강화와 친환경 경영으로 신사업 발굴에 매진할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업 포트폴리오 재구성으로 미래 경쟁력 강화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 △변화에 적응할 조직 구축을 위해 업무 방식 개선 등을 당부하기도 했다. 우선 GS는 ‘언택트 ...

    한국경제 | 2021.08.02 15:33 | 남정민

  • thumbnail
    SK, ESG 중심 4대 핵심사업 집중투자

    ... 환경 분야에 대한 기술 확보가 최우선 과제다. 투자전문 회사로 재탄생한 그룹 지주사인 SK㈜가 인수합병(M&A) 등 투자에 앞장서고 있다. SK㈜는 올초 ESG 중심의 첨단소재, 바이오, 그린, 디지털 등 4대 핵심 사업에 집중 투자해 ‘전문 가치 투자자’로 진화하겠다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한 후 발빠른 투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 우선 첨단소재 분야에서는 빠르게 성장 중인 전기차 시장에서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유망 기업을 ...

    한국경제 | 2021.08.02 15:32 | 강경민

  • thumbnail
    LG, 배터리·전장사업 경쟁력 '업그레이드'

    구광모 회장은 지난 6월 ㈜LG 회장으로 취임한 지 만 3년을 맞았다. 그는 취임 후 ‘선택과 집중’ 전략을 펴왔다. 불필요한 사업은 떼어 버리고 꼭 필요한 사업에 재원을 집중했다. 그룹 내부 역량이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인수합병(M&A)과 합작법인 설립 카드를 동원했다. ○비핵심 사업 10여 개 정리 시작은 비핵심 사업 정리였다. 구 회장은 취임 후 성과가 지지부진하거나 발전 가능성이 낮은 10여 개 사업을 차근차근 ...

    한국경제 | 2021.08.02 15:30 | 송형석

  • thumbnail
    KT, 통신 넘어 콘텐츠·로봇·핀테크로 영토 확장

    KT는 본업인 통신을 넘어 종합 디지털 플랫폼 회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신사업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공을 들이고 있는 분야로는 콘텐츠, 로봇, 핀테크 등이 있다. 넷플릭스 같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세계적인 인기를 끌면서 콘텐츠산업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하다. KT도 올 1월 ‘KT 스튜디오지니’를 설립하고 콘텐츠산업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스튜디오지니는 KT의 미디어·콘텐츠 분야 컨트롤 타워 ...

    한국경제 | 2021.08.02 15:29 | 서민준

  • thumbnail
    지하철역 이름 '쩐의 전쟁'…역삼역 별칭 최소 2억원대

    ... 역이름에 병기하고, 안내하는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과 같이 오는 11월부터 2호선 역삼역 등에도 기업 및 대학 이름이 부(副)역명으로 따라붙는다. 서울교통공사는 올 하반기부터 서울 지하철 1~8호선에 대한 ‘역명병기 유상판매 사업’을 재개한다고 2일 발표했다. 역명병기는 지하철역 이름 옆 또는 아래에 부역명을 더해 표기하는 것을 말한다. 공사의 전신인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가 2016~2017년 이 사업을 벌이다 이듬해 합병된 뒤 중단됐다. 서울 ...

    한국경제 | 2021.08.02 15:28 | 정지은

  • thumbnail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전기차 핵심 부품기술 투자 '가속'

    현대모비스는 수소차, 전기차 등 미래 자동차에 쓰이는 핵심 부품기술 개발 등 신사업에 투자하고 있다. 충주, 울산, 평택의 전기차 전용 부품공장을 바탕으로 전기차 부품 관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2013년 국내 최초로 충북 충주1공장을 친환경차 부품 전용공장으로 건설했다. 관련 시장이 커지지 않은 상황에서도 미래 사업에 미리 투자를 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내년까지 하이브리드카, 전기차, 수소차 등 연 4만 대 규모의 친환경차에 ...

    한국경제 | 2021.08.02 15:28 | 김형규

  • thumbnail
    자회사 정리 나선 YG엔터 'M&A 잔혹사'

    ... 광고대행사인 휘닉스홀딩스(현 YG플러스)를 500억원에 사들였다. 같은 해 화장품업체 코스온으로부터 코드코스메인터내셔널도 품었다. 2015년엔 CJ그룹 출신인 노희영 씨와 협업해 자회사 YG푸즈를 세우며 외식업에도 발을 들였다. 사내 신기술사업금융업 자회사인 YG인베스트먼트를 설립, 금융투자업에도 뛰어들었다. 그린웍스를 산 뒤엔 골프장 인수 시장에도 기웃거렸다. 하지만 이런 확장은 지속되지 못했다. 빅뱅 전 멤버였던 승리의 버닝썬 스캔들이 터지면서 빅뱅을 기반으로 쌓아올린 ...

    한국경제 | 2021.08.02 15:27 | 차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