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488,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자회사 정리 나선 YG엔터 'M&A 잔혹사'

    ... 광고대행사인 휘닉스홀딩스(현 YG플러스)를 500억원에 사들였다. 같은 해 화장품업체 코스온으로부터 코드코스메인터내셔널도 품었다. 2015년엔 CJ그룹 출신인 노희영 씨와 협업해 자회사 YG푸즈를 세우며 외식업에도 발을 들였다. 사내 신기술사업금융업 자회사인 YG인베스트먼트를 설립, 금융투자업에도 뛰어들었다. 그린웍스를 산 뒤엔 골프장 인수 시장에도 기웃거렸다. 하지만 이런 확장은 지속되지 못했다. 빅뱅 전 멤버였던 승리의 버닝썬 스캔들이 터지면서 빅뱅을 기반으로 쌓아올린 ...

    한국경제 | 2021.08.02 15:27 | 차준호

  • thumbnail
    GS건설 자이,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손잡고 AI 기반 상담 서비스 '자이챗봇' 도입

    GS건설이 건설업계 처음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챗봇 서비스인 ‘자이챗봇’을 선보이며 GS그룹의 경영방침인 ‘디지털 역량 강화와 친환경 경영을 통한 신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GS건설은 AI 전문기업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함께 건설업계 최초의 AI 챗봇 상담 서비스인 자이챗봇을 운영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자이챗봇은 자이 아파트 분양 주요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제공하는 AI 기반의 상담 서비스다. ...

    한국경제 | 2021.08.02 15:27 | 김진수

  • 태영건설, 전주 에코시티 15블록 민간임대주택으로 변경

    전북 전주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있는 입지인 에코시티 15블록 공동부지에 민간임대주택을 추진중이다. ㈜에코시티개발은 최근 전주시에 사업방식 변경 신청서를 제출했다. 기존의 일반분양 대신 민간임대로 전환하겠다는 내용이다. ㈜에코시티개발은 태영건설과 전주지역 업체인 성전, 부강건설이 출자사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하도급mou체결 및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에코시티 15블럭 공동주택의 시공사인 태영건설은 ...

    한국경제 | 2021.08.02 15:24

  • thumbnail
    과감한 M&A·신사업으로…코로나 위기 파고 넘어선다

    ... 설탕공장인 제일제당, 1954년 섬유업체인 제일모직 설립으로 재계 1위에 올라섰지만 지금은 세계적인 반도체·가전 기업으로 변모했다. LG그룹 역시 화장품, 화장품 용기용 플라스틱 등을 만드는 락희화학(현 LG화학)으로 사업을 시작해 1958년 금성사(LG전자)를 설립하면서 한국의 대표 기업으로 올라섰다. 이들 기업이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끊임 없는 변화와 미래사업을 준비한 덕이다. 전문가들은 기업도 생물처럼 새로운 유전자를 통해 진화해 나가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8.02 15:19 | 박신영

  • thumbnail
    세계점유율 1%도 안되는데…수출 역대 1위 찍은 한국제품

    ... 컴퓨터도 역대 수출 1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컴퓨터의 7월 전체 수출액은 14억 9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26% 가량 늘었다. 하지만 한국 기업들의 컴퓨터와 노트북 관련 세계 시장 점유율은 아직 미미하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노트북 시장 점유율은 레노버(24.2%)가 1위다. 레노버 뒤를 HP가 23%로 2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델(15.6%) △애플(8.7%) △에이서(7.3%) 순이었다. 삼성전자는 ...

    한국경제 | 2021.08.02 15:14 | 박신영

  • thumbnail
    최대 실적 올린 韓철강, 친환경 기술 확보 총력

    ... 중국 정부의 조치가 맞물리면서다. 하반기 전망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하지만 유럽연합(EU)이 탄소배출량에 맞춰 철강제품에 사실상 세금을 매기는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에 나서면서 국내 업체들은 친환경 기술 확보와 신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다. 철강업체 ‘어닝 서프라이즈’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최근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시장 예상치를 넘어서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포스코는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

    한국경제 | 2021.08.02 15:14 | 황정환

  • thumbnail
    삼성전자, 3년내 M&A·내년 평택 3라인 완공…"한발 앞서 미래 준비"

    삼성전자는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인수합병(M&A), 연구개발, 증설 등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2016년 인수한 하만을 통해 전장사업을 강화하고, 반도체 ‘초격차’ 전략을 위한 공격적 시설투자도 이어가는 식이다. 머지않은 미래에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M&A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3년 내 M&A 재확인 지난달 29일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서병훈 삼성전자 IR담당 부사장은 ...

    한국경제 | 2021.08.02 15:09 | 이수빈

  • thumbnail
    포스코, 리튬 추출 시설 확대…"친환경 소재 대표기업으로"

    포스코는 올 들어 친환경 소재 대표기업으로 사업구조 전환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 4월 1일 창립 53주년을 맞아 임직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철강뿐 아니라 전기자동차 강재 및 부품, 2차전지 소재, 수소 등 친환경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기차 전용 강재와 모터코어 등 핵심 부품, 2차전지 원료 및 소재를 아우르는 전기차 시장의 파트너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도체 ...

    한국경제 | 2021.08.02 15:08 | 강경민

  • thumbnail
    LS, 스마트 공장으로 에너지 사용 60% 감축…"디지털 역량 강화"

    ... “기존에 반나절씩 걸리던 재고 확인 작업이 1분 만에 가능해졌다”고 했다. LS일렉트릭은 지난 2월 LS글로벌로부터 IT 전문 기업인 LS ITC를 인수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LS일렉트릭은 전력과 자동화 사업의 경쟁력 강화,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등을 노리고 있다. 이 회사는 ‘스마트 공장’으로도 유명하다. 청주 1사업장 G동에 부품 공급부터 조립, 시험, 포장 등 전 라인에 걸쳐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청주 사업장이 ...

    한국경제 | 2021.08.02 15:06 | 송형석

  • thumbnail
    두산중공업, 8MW급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개발 나서

    두산중공업이 8MW급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두산중공업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공모한 ‘8MW급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개발’ 2단계 사업에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 두산중공업은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남동발전, 제주에너지공사, 경남테크노파크, 고등기술연구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삼강엠엔티, 한국해사기술, 세호엔지니어링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

    한국경제 | 2021.08.02 15:05 | 황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