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504,9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준금리 0.5%P 올려 年 3% 땐 소상공인 6만명 추가 도산 위기"

    ... 추정됐다. 한계 소상공인이란 영업이익으로 부채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는 부실이 4개 분기 연속으로 발생한 소상공인을 뜻한다. 중기연은 2017년 2월부터 올해 1분기까지 창업, 운영 중이거나 휴·폐업한 신한카드 개인사업자 가맹점 63만여 개의 부채와 영업이익을 분석해 이 같은 보고서를 작성했다. 조사 대상 기간 5년 동안 1개 분기라도 부실이 발생한 사업자는 24만9342개, 39.5%였다. 1년 이상 부실 상태로 영업을 지속한 경우도 31%에 달했다. ...

    한국경제 | 2022.10.02 17:56 | 민경진

  • thumbnail
    'AI 활용 능력' 검증할 수단 없는 한국…아마존은 자체 시험만 12개

    ... 필요한데, 이를 구하기 위해 2종 승용차만 몰 줄 아는 이부터 자동차 정비 자격증이 있는 이들까지 죄다 면접을 봐야 했다”고 토로했다. AWS, 자체 자격만 12개 최근 글로벌 빅테크들은 AI 관련 교육과 자격시험 사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아마존의 정보기술(IT) 자회사로 세계 최대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인 AWS는 자체 자격증만 12개에 달한다. 기초, 준전문가, 전문가(프로) 등 수준별로 자격을 나누고, ML·빅데이터 등 세부 ...

    한국경제 | 2022.10.02 17:55 | 선한결

  • thumbnail
    [단독] 사업성 제로인데…선거 때마다 판치는 '철도망 공약'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C 노선을 포함해 정부가 2016년 발표한 ‘3차 국가 철도망 구축 계획’ 사업의 90%가량(사업비 기준)이 6년이 지난 지금까지 첫 삽도 뜨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제성 점검 없이 선거를 의식해 무리하게 끼워 넣은 선심성 철도 건설 약속이 공수표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한국경제신문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국가 철도망 계획 진행 현황’ 자료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2.10.02 17:54 | 하헌형

  • thumbnail
    "컴공과 졸업장 있으면 고연봉 보장"…1년 만에 벌어진 일

    ... 기술 발전으로 소프트웨어 인력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지난해 초 넥슨, 넷마블이 개발자 초봉을 5000만원으로 올렸다. 여기에 크래프톤이 직원 연봉을 2000만원 일괄 인상한다고 발표하며 불이 붙었다. 네이버, 카카오 등이 신사업에 뛰어들며 적극적으로 인재 채용에 나선 점도 인건비 상승 원인으로 꼽힌다. 2분기 말 기준 네이버 직원은 4885명으로 1년 전(4235명)보다 15.3% 늘었다. 카카오 직원은 작년 말 기준 3303명으로 1년 만에 20.2% 급증했다. ...

    한국경제 | 2022.10.02 17:54 | 황정수

  • "더 많은 '무역 당근' 얻으려면…FTA 공부해야"

    ... 외교부 등은 그동안 외국인을 총수로 지정한 사례가 없고 미국 정부가 한·미 FTA상 ‘최혜국 대우’ 규정을 들어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망 사용료 법안도 논란이다. 콘텐츠 사업자에 대해 통신사에 망 사용료를 의무적으로 지급하도록 하는 법안이 다수 의원의 발의로 국회에 계류돼 있다. 미국 컴퓨터통신산업협회(CCIA)는 지난달 입장문을 통해 “망 사용료 지급 의무화 입법이 차별적일 수밖에...

    한국경제 | 2022.10.02 17:51 | 이지훈

  • thumbnail
    손정의 방한…삼성·ARM 제휴 '급물살' 타나

    ... 인수합병(M&A) 대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래도 단독으로 M&A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엔비디아의 전철을 밟을 게 뻔한데 삼성전자가 헛심을 쓰겠냐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에서 반도체 사업을 하고 있다. ARM을 단독 인수하면 독과점 문제로 공격을 받을 수 있다. 한 대기업 사장은 “삼성이 ARM을 인수해도 경쟁당국의 심사를 통과하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이 이 부회장에게 ...

    한국경제 | 2022.10.02 17:44 | 황정수/정지은

  • thumbnail
    "올해 판매량 70만대 이를 것"…나홀로 불티나게 팔린 TV

    ... 이상’ 초대형 OLED TV 시장이 ‘나홀로 성장세’로 주목받고 있다. 초대형 OLED 패널 가격이 떨어지는 가운데 고화질 대형 화면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2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올해 70형 이상 초대형 OLED TV 판매량이 69만9000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판매량(59만3000대) 대비 17.9% 늘어난 수치다. 초대형 OLED TV 판매량은 매년 증가해 2025년엔 100만 ...

    한국경제 | 2022.10.02 17:43 | 황정수

  • 몸값 더 높아진 AI 인재…"관련 논문만 써도 우대"

    ‘머신러닝, 딥러닝 알고리즘을 사용해보신 분을 찾습니다.’ LG CNS가 최근 내놓은 채용 공고의 일부다. 인공지능(AI) 컨설팅 사업을 키우기 위해 ‘AI 컨설턴트’로 활동할 AI 전문인력을 뽑으려는 것이다. AI를 도입해 업무 생산성을 높이려는 기업이 많아지면서 AI 전문인력이 더 귀해지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LG CNS는 이달 기업의 AI 전략 수립 및 실행 과정을 컨설팅할 AI 전문 인력을 ...

    한국경제 | 2022.10.02 17:42 | 정지은/선한결

  • "대우조선 노조 경영간섭 안돼"…매각 반대 파업에 産銀 경고

    ... 제기됐다. 산은은 노조의 현 경영진 유임 요구는 투자 유치 절차 진행에 중대한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산은은 “재무·경영 역량이 있는 민간 투자자의 자본 확충으로 재무 상황을 개선하고 미래 사업에 투자하는 것만이 대우조선의 정상화를 달성할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회사 정상화와 고용 및 처우 개선이 뗄 수 없는 관계라는 점을 깊이 이해하고 불합리한 주장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2.10.02 17:42 | 강경민

  • thumbnail
    "2018년보다 심각" 전문가 경고…수도권 '쓰레기 대란' 온다

    ... 금지되면 하루에 1700t 이상의 쓰레기가 주택가에 쌓일 수 있다는 뜻이다. 확충 계획을 세우고 지난해와 올해 국고가 투입되기 시작한 지자체는 성남시, 수원시 등 7곳이다. 하지만 이들 모두 주민 반대 및 의견 수렴 과정 등으로 아직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확충 계획은 세웠지만, 사업 착수에 나서지 못한 곳도 서울시, 인천시, 부천시 등 18곳에 달한다. 특히 고양시, 부천시, 안산시, 남양주시, 안양시, 화성시, 김포시, 광주시 등의 상황은 심각하다. ...

    한국경제 | 2022.10.02 17:41 | 강영연/김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