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4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8일째 폭우…사망 28명·실종 11명·이재민 4466명[종합]

    ... 3195명이다. 8일간 누적치로는 3891세대 7916명에 달한다. 이날 하루에만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된 인원은 339명이다. 8일간 누적 인명구조 인원은 2068명이다. 시설 피해 건수는 9491건(공공시설 5257건·사유시설 4234건) 접수됐다. 전날 집계치(8244건)보다 1247건 추가 신고된 것이다. 이중 6943건(73.2%)만 응급복구가 끝났다. 물에 잠기거나 파손된 민간 주택만 전날 2236채에서 2572채로 불어났다. 비 피해를 입은 ...

    한국경제 | 2020.08.08 21:02 | 김명일

  • thumbnail
    남부 집중호우에 이틀간 11명 숨지고 1명 실종(종합)

    ... 등에서 1천926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일시대피 인원은 1천954세대 3천195명으로 늘었다. 이중 미귀가자는 2천604명이다. 시설피해는 섬진강 제방 붕괴 등을 포함해 모두 3천246건(공공시설 2천233건·사유시설 1천13건)이 보고됐다. 주택 287동이 물에 잠기거나 토사에 매몰됐고 농경지 1천180㏊가 침수 등의 피해를 봤다. 도로·교량 파손은 1천489건, 하천 피해 65건, 산사태 11건 등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남부지역에서도 ...

    한국경제 | 2020.08.08 20:54 | YONHAP

  • thumbnail
    '500㎜ 물폭탄' 광주·전남 9명 사망·2명 실종

    ... 창평천 30m와 오례천 100m, 화순 동천 30m, 구례 서시천 40m, 영광 불갑천 30m 등 제방이 유실됐다. 광주에서도 이틀간 79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 228곳이 침수되는 등 237개 공공시설, 556개 사유시설도 피해를 봤다. 주택 247채를 비롯해 하수도(92건), 석축 옹벽(17건), 농경지(34건) 등도 속절없이 망가졌다. 고립된 주민들이 보트로 아슬아슬 구조되고, 소 떼가 탈출하고, 아파트 지하 주차장은 통째로 잠겨 '물의 ...

    한국경제 | 2020.08.08 20:44 | YONHAP

  • thumbnail
    "집이 통째로 떠내려가" 물폭탄에 초토화된 호남 [종합]

    ... 할 것 없이 전역이 물바다로 변했다. 아파트 지하 주차장, 천변 도로, 상가, 주택, 농경지 등이 물에 잠겼다. 이틀간 광주에서만 58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 187곳이 침수되는 등 196개 공공시설, 387개 사유시설이 피해를 봤다. 주택 182채를 비롯해 하수도(60), 석축 옹벽(10), 농경지(26) 등도 피해를 입었다. 치명상을 입은 전남 농경지, 과수·축산 농가 등 집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피해는 눈덩이처럼 늘어날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8.08 19:38 | 김명일

  • thumbnail
    남부 집중호우에 이틀간 9명 숨지고 이재민 2천360명 발생

    ... 인원은 1천180세대 1천715명이고 이중 미귀가자는 1천621명이다. 섬진강 수계에서 1천475명이, 영산강 일대에서 120명이 각각 대피했다. 시설피해는 섬진강 제방 붕괴 등을 포함해 모두 3천246건(공공시설 2천233건·사유시설 1천13건)이 보고됐다. 또 주택 287동이 물에 잠기거나 토사에 매몰됐고 농경지 878㏊가 침수 등의 피해를 봤다. 도로·교량 파손은 1천489건이 보고됐다. 이처럼 남부지역에서도 물난리가 이어지면서 지난 1일 이후 호우 ...

    한국경제 | 2020.08.08 19:24 | YONHAP

  • thumbnail
    섬으로 변한 요양원 보트 탈출 행렬, 소떼는 잠긴 들녘서 허우적

    ... 버텨냈다. 차량 통행이 끊긴 도로 가장자리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주민 이개홍(55) 씨는 "1989년 영산강 대수해 때보다 비도 많이 왔고 피해도 더 큰 것 같다"고 말했다. 나주시는 이번 비로 주택과 농작물, 축산농가 등 사유시설 161곳이 물에 잠긴 것으로 파악했다. 도로와 하천, 제방 등 공공시설 파손은 60건으로 잠정 집계됐다. 세찬 비가 이틀 동안 이어져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데는 수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18:50 | YONHAP

  • thumbnail
    500㎜ 물 폭탄에 광주·전남 쑥대밭…8명 사망·1명 실종(종합)

    ... 창평천 30m와 오례천 100m, 화순 동천 30m, 구례 서시천 40m, 영광 불갑천 30m 등 제방이 유실됐다. 광주에서도 이틀간 79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 228곳이 침수되는 등 237개 공공시설, 556개 사유시설이 피해를 봤다. 주택 247채를 비롯해 하수도(92건), 석축 옹벽(17건), 농경지(34건) 등도 속절없이 망가졌다. 고립된 주민들이 보트로 아슬아슬 구조되고, 소 떼가 탈출하고, 아파트 지하 주차장은 통째로 잠겨 '물의 ...

    한국경제 | 2020.08.08 17:38 | YONHAP

  • thumbnail
    전북 '545㎜ 물폭탄' 피해 막심…산사태·침수·붕괴 196건(종합2보)

    ... 제방 붕괴와 산사태, 침수, 토사 유출 등 피해가 속출했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도내에서는 모두 196건의 비 피해가 발생했다. 도로와 상·하수도 등 공공시설이 165건이고, 주택과 농작물 등 사유시설 피해는 31건으로 집계됐다. 집중호우로 주택이 무너지거나 침수돼 이재민 344명도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인근 마을회관과 초등학교 등 피난시설로 대피한 상태다. 전날까지 수십 건에 머물던 비 피해는 밤사이 내린 폭우로 ...

    한국경제 | 2020.08.08 17:36 | YONHAP

  • thumbnail
    "어, 집까지 떠내려가네"…물폭탄에 쑥대밭 된 전라도 [영상]

    ... 전역이 물바다로 변했다. 아파트 지하 주차장, 천변 도로, 상가, 주택, 농경지 모두 물에 잠기며 폭우를 실감했다. 이틀간 광주에서만 58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 187곳이 침수되는 등 196개 공공시설, 387개 사유시설이 피해를 봤다. 주택 182채를 비롯해 하수도(60), 석축 옹벽(10), 농경지(26) 등도 피해를 입었다. 치명상을 입은 전남 농경지, 과수·축산 농가 등 집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피해는 눈덩이처럼 늘어날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8.08 13:15 | 채선희

  • thumbnail
    일주일 넘게 이어진 폭우에 사망 21명·실종 11명…이재민 3천명(종합)

    ... 1천433명은 여전히 친인척 집이나 체육관,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머물고 있다. 일시 대피 인원은 1천855세대 4천485명에 달했다. 이 중 362명은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시설 피해는 모두 8천246건(공공시설 4천641건, 사유시설 3천605건)이 보고됐다. 전날 하루 동안 주택 287동과 도로·교량 1천489곳이 침수·파손되는 등 2천84건이 추가됐다. 사유시설 피해(누계)는 주택 침수·매몰 2천236건, 축사·창고 1천196건, 비닐하우스 173건 등으로 ...

    한국경제 | 2020.08.08 12: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