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89581-1289590 / 1,318,2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근중 대우조선해양 반장 '루마니아 연수생과 함께하는 명절'

    ... 작업 현장에서도 소극적이라 연수 생활을 잘할지 조금은 걱정을 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몇주 전 군대간 우리 아들과 동갑내기라 다른 연수생보다 애착은 더 크다"고 말했다. 그래서 김 반장은 이번 추석연후 중 트라이안에게 한복을 입혀 사진을 찍어줄 생각도 하고 있다고 한다. 내년쯤 트라이안이 루마니아로 돌아갈 때 귀국선물로 줄 생각이다. 김 반장이 외국인 연수생과 함께 명절을 쇠는 것은 2003년 용접반에,지금은 루마니아로 돌아간 슈테판씨(44)가 연수생으로 배속된 ...

    한국경제 | 2006.10.03 00:00 | 이상열

  • thumbnail
    [아마고수들의 '골프이야기'] "주 1~2회 새벽 9홀 돌고 출근했죠"

    ... 경쟁자는 세컨드샷을 홀 3m 지점에 떨궜다. 이씨는 125m를 남겨둔 상태에서 8번아이언을 잡아 간신히 그린에 올렸다. 홀까지 거리는 10m 정도. "내리막 슬라이스 라인이었어요. 퍼트를 하는 순간 감이 너무 좋더군요. 라인을 따라가던 볼이 거짓말처럼 홀로 빨려들어 갔어요. 운 좋은 버디였지요. 경쟁자는 파를 했고요. 골프는 역시 한 편의 드라마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글=한은구·사진=김영우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10.03 00:00 | 한은구

  • thumbnail
    김송 "아기 낳을 수 있다는 건 축복이지요"

    ... 캠페인 공익광고에 출연했다. 세 차례의 시험관 수술에 실패한 부부는 지난달 서울 신설동의 M 병원에서 네번째 시험관 아기에 도전하는 과정을 연출해 미리 영상에 담았다. 김송은 "동영상은 내가 어린 시절 어머니와 함께 찍은 흑백사진을 어루만지며 '갖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며 "원래 씨와 함께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일상의 모습도 있다. 또 일부 장면은 한 아침 토크쇼에서 촬영했던 장면을 삽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친정 어머니가 최근 돌아가셨는데 ...

    연합뉴스 | 2006.10.02 00:00

  • 국민은행 김나연선수 희귀병 성금 전달

    ... 환자들에게 성금을 전달했습니다. 김 선수는 태어나면서부터 '신증후군'이라는 휘귀병을 앓고 있는 황효은 어린이에게 500만원의 성금을 전달하고, 앞으로 중요 경기에 초청하거나, 훈련이 없는 날 병원을 방문하기로 약속했습니다. 김나연 선수는 효은이와 같은 병실에 있는 어린 환자들을 위해 KB세이버스 농구단선수 전원이 친필 사인한 농구공과 유니폼 등을 선물로 제공하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습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10.02 00:00

  • thumbnail
    "내 '동업자' 피카소 사진으로 아직 돈벌죠"

    '카메라를 든 시인' 프랑스의 원로 사진작가 루시앙 클레르그(72)가 최근 방한했다. 한ㆍ불수교 120주년 행사의 일환으로 인사동 김영섭 사진갤러리에서 열리는 자신의 개인전 '피카소,장 콕토,달리 인물사진전'을 위해서다. 피카소의 일상과 인상을 다양하게 포착한 사진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그는 장 콕토로부터 카메라로 시를 쓰는 시인이라는 격찬을 받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찍은 사진들을 설명하며 피카소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피카소가 한번은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정용성

  • thumbnail
    강경남, 이글 잡고 2승 '포옹' ‥ 골드레이크오픈

    한국남자골프 '차세대 유망주' 강경남(23·삼화저축은행·사진)이 극적인 연장전 이글에 힘입어 생애 두 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1일 전남 나주 골드레이크CC 레이크코스(파72·길이 7061야드)에서 열린 '중흥 S-클래스 골드레이크오픈'(총상금 3억원) 최종 라운드.강경남과 '무명 신인' 박성준(20)이 합계 8언더파 280타로 공동 선두를 이룬 뒤 18번홀(파5·563야드)에서 연장전을 벌였다. 연장 첫 번째 홀에서는 두 선수 모두 파로 무승부.박성준이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김경수

  • thumbnail
    평양 들판에도 '황금물결'

    1일 평양 인근 상공에서 본 북한의 가을 풍경. 지난 7월의 수해에도 불구하고 가을걷이가 한창인 논 밭이 황금 물결을 이루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신경훈

  • 한국HP 프린터·복합기 10종 출시

    한국HP는 1일 가정에서 사진이나 문서를 간편하게 수정·편집·출력할 수 있는 잉크젯프린터와 전문가용 포토프린터 및 초소형 포토프린터 등 신제품 10종을 내놓았다. 이번에 나온 신제품은 4×6 사이즈 사진을 12초에 출력할 수 있으며 터치스크린 방식을 채택했다. 잉크젯 복합기 '포토스마트 C6180'은 무선랜 기능과 자동문서공급장치가 있어 선으로 연결하지 않고도 다량의 문서를 출력할 수 있다. 3.4인치 터치스크린 액정화면이 달린 '포토스마트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임원기

  • thumbnail
    [프로골퍼들의 테마레슨] 홍희선 ⑦ 나무 사이로 탈출하려면

    ... 식이다. 그러나 이런 곳에서도 샷을 하는 요령이 있다. 볼을 나무와 나무 사이로 빼려면 볼이 직선으로 나가야 한다. 조금만 좌우로 빗나가도 나무를 맞히게 된다. 이에 따라 백스윙을 평소 하던 대로 하면 안 된다. <사진1>처럼 백스윙이 안쪽으로 들어가면 볼을 치고 난 뒤 다시 안쪽으로 들어온다. 이 경우 볼이 반듯하게 나갈 확률이 매우 낮아진다. 나무 사이를 뚫고 나가려면 <사진2>처럼 클럽헤드를 직선으로 빼줘야 한다. 그래야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한은구

  • thumbnail
    서울시 공무원 시험 9만여명 몰려

    서울시 공무원 채용을 위한 필기 시험이 1일 실시됐다. 이날 서울 시내 106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필기 시험에는 원서를 제출한 15만1150명 중 9만7765명이 응시,64.7%의 응시율을 보였다. 이에 따라 총 932명을 모집하는 이번 시험의 실질 경쟁률은 105 대 1이다. 사진은 대원외고에서 시험을 마치고 귀가하는 수험생들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이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