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75981-675990 / 915,6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따뜻한 차 한 잔, 건강한 피부 관리 Tea for your Skin

    ... 황기는 쓴맛이 나지만 건강에는 좋은 차다. 먼저 피로를 풀어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고, 피부에도 많은 도움을 준다. 일단 수분을 막아주어 땀샘 자체를 억제하므로 땀이 많은 사람에게 좋다. 황기차를 마시기 전 자신에게 맞는지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는데 피부가 까만 사람보다 하얗고 창백한 사람이 먹었을 때 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하니 자신의 피부 톤을 검토하고 마시자. 진행 김재영(프리랜서)│사진 서범세 기자│도움말 양승인(명동 미래솔한의원 원장)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2013 외국계 기업] “스펙보다 인성·열정 먼저 본다”

    ... 2곳에 불과했고, '우대하지 않는다'는 기업이 8곳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업무에 따라 다르다'고 답한 기업이 3곳이었고, '외국 대학 학위보다 전공을 더 우선한다'는 기업도 있었다. '입사 시 나이 제한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16개 기업 모두 '없다'고 답했다. 학벌, 연령, 성별 파괴가 주요한 입사 트렌드로 자리 잡았지만 아직까지 지원자의 연령에 제한을 두는 곳이 많은 국내 기업과 대비되는 부분이다. 글 장진원 기자│사진 한국경제신문DB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외국계 기업] 신입사원들의 솔직담백 토크 “자유로움만큼 책임과 권한이 함께 주어져요”

    ... 면접 팁이에요. 저 같은 경우 '안 될 거다'는 맘에 편하게 임했기 때문에 합격한 것 같아요. 바꿔 말하면 너무 목을 매면 오히려 긴장하기 쉽다는 뜻이에요. 이렇게 되면 압박 면접에 막혀버리기 십상이죠.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그랬잖아요. “내가 입사를 해야 너희들이 상사지, 그렇지 않으면 그냥 아저씨”라고요. 모르면 모른다고 당당하게 답하면 좋겠어요. 누구라도 완벽할 순 없어요. 진행 장진원 기자│정리 이시경 인턴 기자│사진 서범세 기자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외국계 기업] “네이티브 아니면 어림없을 거야…빵빵한 복지 제도 왕 부러워!”

    ... 경험'(14.7%), '해외생활(학업·직장) 경험'(14.3%)이 비슷한 비율로 뒤를 이었다. 반면 일반적으로 '스펙'이라 불리는 출신 학교(2.6%), 직무 관련 자격증(2.4%), 전공 및 학점(2.2%), 봉사활동 경험(1%) 등은 비교적 낮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외국계 기업들이 남다른 시선으로 인재를 뽑듯이, 취업준비생들 역시 국내 기업과는 다른 기준으로 외국계 기업을 바라본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글 박수진 기자│사진 한국경제신문DB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외국계 기업] “매력적인 직장…스펙보다는 실력을 쌓아라”

    ... 펼치신 멋진 여성, 남영숙 교수님을 만나뵐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기억에 쏙 남는 건 국제기구 취업을 옵션으로 염두에 두라는 것이다. 국제기구는 현실적으로 입직의 문이 좁기 때문이다. 옵션으로 생각하며 관심 분야의 학문을 깊이 있게 수학하고, 관련 경력까지 갖춘다면 국제무대 진출의 꿈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여대생들의 워너비, 남 교수님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어서 아주 소중하고 뜻깊은 시간이었다. 글 함승민 기자│사진 서범세 기자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나만의 스토리를 면접관에게 어필하세요” 김봉제 CJ E&M 국내 온라인사업부 사원

    ...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해 잠재력을 폭발시키겠다”고 답했다. 또 '엔스크린 시대에 티빙(tving) 서비스가 소비자에게 부여하는 의미는 뭐라 생각하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유비쿼터스 시대에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콘텐츠를 내 손바닥 안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에는 자소서에 나온 UCC 제작 내용을 물었고, 내 특기인 성대모사를 통해 면접관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글 장진원 기자│사진 서범세 기자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외국계 기업] 세계를 무대로 뛰어라! 국제기구 채용 A to Z

    ... 물어봤어요. 인상적인 대답은 '난 공감 능력이 뛰어나다'며 구체적인 사례를 말한 경우였고요. 꼭 '공감 능력'이 아니더라도 면접에서는 자신을 잘 표현하는 것 자체가 중요해요. 임형준 소장은? 2001년 JPO를 시작으로 WFP 직원으로 진출했다. 이후 기니비사우, 라오스 및 본부(로마) 근무를 거쳐 현재 WFP 한국 사무소장으로 근무 중이다. 2011년에는 한국 JPO 면접을 심사하기도 했다. 글 함승민 기자 │사진·도움말 외교통상부 국제기구인사센터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PB(Private Banker) '슈퍼리치' 밀착 마크하는 만능 금융인

    ... 상담이 많았다고 전했다. 18:00 오후 6시, 상담은 끝났지만 업무는 아직 남았다. 신 팀장은 상담에서 나온 거래나 계약에 대한 서류 작업을 마무리하고 퇴근해야겠다며 기자를 먼저 돌려보냈다. 몸에 밴 몸짓으로 문 앞까지 나와 깍듯하게 인사하고는 뒤돌아 바쁜 걸음으로 PB실로 향했다. 돌아가는 길 기자의 머릿속에서 PB와 도도하기만 한 페르시아 고양이의 이음새는 사라졌다. 글 함승민 기자│사진 서범세 기자│취재협조 KB국민은행 대치PB센터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기업 탐방] 모바일 게임의 절대 강자, 컴투스(com2us)

    ... 지냈던 기억이 다시 떠올랐다. 여전히 프로그래머를 꿈꿨다면 반드시 이 회사에 지원했을 것이다.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마구 떠오를 것 같은 카페테리아를 시작으로 자유로운 회의 분위기와 열정이 가득한 개발팀 직원들의 눈동자, 사용자들을 위해 모든 게임을 꼼꼼히 점검하던 테스트 팀까지. 어느 하나 맘에 들지 않는 곳이 없었다. 매년 공개 채용을 한다고 하니 게임 개발에 관심 있는 친구들은 꼭 도전해봐야 할 기업이다. 글 장진원 기자│사진 서범세 기자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

  • thumbnail
    인기 웹툰 '미생' 윤태호 작가 “도장을 꾹 찍듯이 하루하루 찐~하게 삽시다”

    ... 아니라 구체화되면 현실감 있게 재밌어져요. 그러다 보면 내가 원치 않는 작업을 하게 되는 실수의 폭이 줄어들죠. 자연히 내가 하려던 목적에 맞는 작품을 하게 되니까 좋은 작품이 나오는 것 같아요.” '미생' 다음으로 구상하고 있는 작품을 여쭤봐도 될까요. “일단 인천상륙작전하고 신안 앞바다 보물선 도굴꾼 얘기를 생각하고 있어요. 하지만 그때 가봐야 알아요. 그때 가서 가장 탐나는 게 있으면 그걸 하려고요.” 글 함승민 기자 사진 김기남 기자

    한경Business | 2013.01.14 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