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4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기후변화는 기다려주지 않는다

    ... 50일간의 폭우, 4번의 태풍이 몰려왔다. 이쯤 되면 한반도 기후가 아열대화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현실로 밀어닥치는 것은 시간의 문제인 듯하다. 이번 여름 미국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 주를 동시다발적으로 강타한 초대형 산불은 유례없는 인명 및 재산 피해를 가져왔다. 그 여파가 미국 대륙과 대서양 너머 8000㎞나 떨어진 영국 하늘을 주황색으로 물들였을 정도다. 9월에는 섭씨 38도로 전례없는 폭염에 시달리던 미국 콜로라도 덴버의 기온이 갑자기 영하 2도로 ...

    한국경제 | 2020.09.27 18:13

  • thumbnail
    [속보] 서욱 국방장관 "北이 위협한다면 단호하게 대응할 것"

    ... 여정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군장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에서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켰다"고 자부했다. 이어 "산불과 장마, 태풍 피해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려가며 국민을 위한 군으로서 소명을 다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우리 군은 국가 안보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9.25 10:18 | 이미경

  • thumbnail
    美 캘리포니아, 내연기관車 퇴출한다

    ... “이번 행정명령은 좌파가 얼마나 극단적인지 보여주는 사례”라며 “내연기관 차량산업 관련 일자리가 사라지고 소비자들의 비용 부담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캘리포니아와 백악관 간 갈등은 최근 산불 문제 등을 놓고도 심화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캘리포니아주의 특별 권한을 박탈해 새 규정을 마련하겠다며 환경정책을 규제하기 위한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캘리포니아는 주 의회와 주지사가 20년 이상 민주당 지배하에 놓여 있는 이른바 ...

    한국경제 | 2020.09.24 17:29 | 박상용

  • thumbnail
    文대통령 "평화 일직선 아냐, 때로 후퇴"

    ... 했음을 유념해 달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기대가 아주 크다. 기대에 맞게 잘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군은 재해와 재난이 있을 때마다 국민과 함께 했다"고 했다. 이어 "강원도 산불 때, 올해 집중호우와 태풍 때, 코로나19 방역 때 큰 역할을 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신고식에서는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 김정수 육군 2작전사령관,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도 보직신고를 했다. 윤진우 기자 jiinwo...

    한국경제 | 2020.09.23 18:12 | 윤진우

  • thumbnail
    문 대통령 "파격 군 인사에 기대 크다"…합참의장 "기쁨은 3초, 무한 책임느껴"

    ...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승겸 한미연합사부사령관, 김정수 2작전사령관,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 순으로 새로운 임무에 대한 소감과 함께 강군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환담을 마무리하면서 "작년 강원도 산불, 올해 집중호우 및 태풍때 군이 큰 역할을 해주었다"며 "장병들께도 감사 인사를 꼭 전해달라"고 했다. 특히 군 병원시설을 코로나19 감염환자들을 위헤 제공한 데 대해서는 "군 의료가 함께 몫을 해주지 ...

    한국경제 | 2020.09.23 17:42 | 김형호

  • thumbnail
    [속보] 머스크 "올해 테슬라 판매 규모 30~40% 늘어날 것"

    ... 기록했고, 올해도 꽤 잘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매우 어려운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아마도 30~40% 성장세의 어느 지점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캘리포니아 산불 등 수많은 사건들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머스크는 "생산차질을 부르는 요인들이 있지만, 직원들의 노력과 이같은 문제들에 대한 수많은 혁신적인 대응책 덕에 테슬라는 가장 어려운 시기 가운데 여전히 상당한 성장을 지속하고 ...

    한국경제 | 2020.09.23 07:10 | 고은빛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민주당 20년 집권' 캘리포니아의 위기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꼽혀온 캘리포니아가 쌓이는 악재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 달여 전 시작된 산불이 서울 면적의 23배를 태우고도 멈출 줄 모른다. 사상 최악으로 치닫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주 캘리포니아를 방문했다. 그런 대통령에게 민주당 소속 개빈 뉴섬 주지사가 대놓고 결례를 저질렀다. 현직 대통령이 방문하면 비행기 앞까지 마중 나가는 의전 관례를 무시하고 터미널 응접실에서 ‘접견’하듯 ...

    한국경제 | 2020.09.22 17:56 | 이학영

  • thumbnail
    드레스·턱시도 대신 목욕 가운 입고 시상식…美 에미상 개최

    ... 지켰다. 키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행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는 점을 염두한 듯 "팬데미스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는 농담으로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키멀은 "코로나 확산을 막지도 산불을 끄지도 못했지만 우리는 재미있는 일도 필요하다"는 멘트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주최 측은 100여명의 후보자를 온라인으로 연결해 원격 시상식을 진행했다. 후보에 오른 배우와 제작진들은 자신의 집 거실과 침실, 정원에서 ...

    한국경제 | 2020.09.21 13:33 | 이미경

  • thumbnail
    '짝수해 무관 징크스 깨나'…양희영, 시즌 첫 승 도전

    ... 박인비(32)와 이정은(32)은 4언더파 공동 21위를 기록했다. 지난주 메이저대회 ANA인스퍼레이션 우승자 이미림(30)은 1언더파 공동 56위로 주춤했다. 박성현(27)과 전인지(26)는 각각 4오버파와 2오버파로 부진해 커트 통과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는 미국 서부 산불로 인한 대기 질 악화로 72홀이 아니라 54홀 대회로 축소 운영해 21일 열리는 3라운드를 끝으로 우승자를 가린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0 13:23 | 김순신

  • thumbnail
    산불 대피령 확대…'진화율 0%'인 곳도

    미국 서부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에도 대피령이 내려졌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전날인 17일 오후 로스앤젤레스(LA) 동쪽 팜스프링스 초지에서 '스노 화재'로 이름 붙여진 산불이 발생해 스노크리크 지역의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캘리포니아주 소방국(캘파이어)에 따르면 현재 180명이 넘는 소방관이 출동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진화율은 0%다. LA 외곽의 샌게이브리얼 산맥에서 ...

    한국경제 | 2020.09.19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