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671-68680 / 112,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푸틴, 22-23일 파리 방문…佛.獨 정상과 회담

    ...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은 다음날인 23일에는 파리 근교에서 시라크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3자회담도 갖는다. 3자회담에서는 유럽의 다국적 전략업체이자 에어버스의 모회사인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EADS)'의 지분 문제에 대해 논의가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의 국영 대외무역은행(브네쉬토르그방크)은 지난 11일 EADS 지분 5.02%를 매입했다고 공시했으며, 최근 세르게이 프리호드코 크렘린 보좌관은 러시아가 EADS의 ...

    연합뉴스 | 2006.09.14 00:00

  • <표> 해외증시 한국물 DR(13일)

    ... │SK텔레콤 │ 22.79 │ +0.19(+0.84%) │ │ │KT │ 21.95 │ -0.04(-0.18%) │ │ │국민은행 │ 78.35 │ -2.54(-3.14%) │ │ │포스코 │ 61.24 │ +0.70(+1.16%) │ │ │하나로텔레콤 │ 6.31 │ +0.02(+0.32%) │ │ ADR │미래산업 │ 1.35 │ -0.10(-6.90%) │ │ │웹젠 │ 4.11 │ +0.02(+0.49%) │ │ │신한금융지주 │ 89.47 ...

    연합뉴스 | 2006.09.14 00:00

  • 지난 5년간 금융회사 312개 사라져

    금융회사 임직원 수도 2천명 감소 지난 5년간 금융산업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모두 312개의 금융회사들이 사라졌다. 이에 따라 금융회사에 근무하는 임직원 수도 지난 5년간 보험과 증권사를 중심으로 2천명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1천395개사로 312개사, 18.3% 감소했다고 밝혔다. 권역별로는 신협이 266개사 없어진 것을 비롯해 저축은행 36개사, 종금 및 여전사 14개사 등 비은행권의 감소폭이 컸다. 이에 반해 온라인자동차보험사들이 새로 생기면서 ...

    연합뉴스 | 2006.09.14 00:00

  • thumbnail
    멕시코.칠레 입장 들어보니 "美와 FTA, 얻은 게 더 많다"

    ... 서울 한국종합무역센터(KWTC)에서 개최한 세미나에 온 라도 에스퀴벨 멕시코대 교수와 알레잔드로 자라 칠레 중앙은행 선임연구위원을 만나봤다. 제라도 에스퀴벨 멕시코대 교수는 "NAFTA가 멕시코 경제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은 ...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는 물론 NAFTA를 맺은 뒤 잃은 것도 있다고 말했다. 오랜기간 보호를 받았던 일부 산업과 농업의 경우 미국과의 경쟁으로 인해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알레잔드로 자라 칠레 중앙은행 수석연구위원은 "개방 ...

    한국경제 | 2006.09.14 00:00 | 김정호

  • <표>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20종목(14일)

    ... ├────────┼────┼────┼────────┼────┼────┤ │ SK │ 290.9 │ 52.2 │ 국민은행 │ 522.5 │ 69.4 │ │ 하이닉스 │ 181.9 │ 47.6 │ 삼성전자 │ 375.1 │ 5.8 │ ... 63.0 │ 30.4 │ │ 한국가스공사 │ 27.6 │ 7.2 │ 한진중공업 │ 57.9 │ 25.1 │ │ 현대산업 │ 25.3 │ 6.0 │ 두산인프라코어 │ 56.1 │ 32.9 │ │ 두산중공업 │ 23.2 │ 6.2 │ ...

    연합뉴스 | 2006.09.14 00:00

  • 전세난 원인 '짝수효과'는 98년 이후 사라졌다

    ... 지칭하는 말이지만 IMF위기를 겪은 뒤에는 흐름이 반대로 바뀌어 오히려 홀수년도의 상승폭이 더 크다.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최근 전셋값 상승의 원인으로 꼽은 '짝수효과'는 1990년 이후 1997년까지는 유효했으나 1998년 ... 적용이 불가능하다. 짝수효과는 전세 계약을 '2년단위'로 하게 된 1990년부터 나타났던 것은 사실이다. 국민은행의 자료에 따르면 1990년 전셋값 상승률이 16.8%였다가 이듬해에 1.9%로 떨어졌고 1992년에 7.5%였다가 ...

    연합뉴스 | 2006.09.14 00:00

  • [기업속으로] 대주그룹 ‥ 造船키워 5년내 30대그룹 도약

    ... 대주그룹은 대우건설 인수에 실패한 후 곧바로 동아건설 인수에 착수했다. 6700억원을 쓴 것으로 알려진 프라임산업에 박빙의 차로 뒤져 고배를 마시긴 했지만,재계에 신선한 충격을 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그룹은 대주건설을 ... 말 M&A시장에 등장할 쌍용건설 인수에 다시 도전할 계획이다. 내년 매각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되는 광주은행에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허 회장은 "금융·제조·건설의 3박자를 고루 갖춘 그룹으로 만들기 위해 외형확대를 계속 ...

    한국경제 | 2006.09.14 00:00 | 조재길

  • [도약! 지역경제] 대구 : 대구테크노파크가 신기술 개발 앞장선다

    ...피털 등의 사업에 잇따라 진출하면서 첨단 기술업체의 새로운 산실로 떠오르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는 1998년 산업자원부 시범 테크노파크 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연면적 1만5000평에 이르는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해 517개사의 창업을 ... 전문가들을 연구개발 및 비즈니스 자문위원으로 위촉,지역 기업에 대해 본격적인 금융 컨설팅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대구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500억원 규모의 금융 상품(DG 넥스텍론)을 유망 벤처기업에 제공키로 했다. 한국기술거래소와 ...

    한국경제 | 2006.09.14 00:00 | 김철수

  • thumbnail
    [기업속으로] 대주그룹 ‥ 카리스마 '허' 허재호 회장

    허재호 대주그룹 회장(64)은 14일 "앞으로 쌍용건설과 우리금융지주 계열 광주은행 등의 인수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이날 광주광역시 광주일보 본사에서 한국경제신문사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그동안 인수합병(M&A)을 ... 차이로 밀렸다." -향후 인수계획은. "첫번째 원칙은 첨단기업 인수를 배제한다는 것이다. 재래업종이나 장치산업(조선·시멘트·정유 등) 위주다. 쌍용건설 광주은행 미디어기업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 특히 지역 대표 은행인 ...

    한국경제 | 2006.09.14 00:00 | 조재길

  • 보험사 총자산 300조 돌파 ‥ 은행의 22.4%

    국내 보험사들의 총자산이 사상 처음으로 300조원을 돌파했다. 이는 은행 총자산의 22.4%에 해당한다. 금융감독원은 8월 말 현재 보험사들의 총자산이 생명보험사 250조7000억원,손해보험사 51조8000억원 등 모두 3... 총자산이 5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총자산 300조원 돌파를 계기로 국내 보험업계가 국내 금융산업에서 차지하는 위상은 물론 국제적인 위상도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3년 3월 말 현재 보험사들의 ...

    한국경제 | 2006.09.13 00:00 | 장진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