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우디, 러시아와 원유수급 협상 안 해"…유가전쟁 계속할 듯

    미, 사우디에 산유량 증가 계획 철회 압박…"미군 철수" 주장도 사우디아라비아가 공급 경쟁이 불붙은 국제 원유 시장의 수급을 조절하는 문제와 관련해 경쟁상대인 러시아와 협상하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해다. 사우디 에너지부의 한 관리는 이 매체에 "사우디와 러시아 에너지(석유)부 장관이 그간 접촉하지 않았다"라며 "OPEC+(OPEC과 비OPEC 10개 주요산유국의 연대체) 소속국 확대나 원유 시장 균형 문제도 논의한 적 ...

    한국경제 | 2020.03.28 17:16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사우디 왕세자에 원유 증산 중단 요청

    ... 얻었다"고 말했다고 국무부가 밝혔다. 사우디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지난 6일 열린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추가 감산 협상이 러시아의 반대로 결렬되자 4월부터 일일 1천230만 배럴까지 산유량을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미국은 사우디가 증산 계획을 철회해 유가가 폭락한 3월초 이전 수준으로 가격이 회복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돼 원유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세계 최대 ...

    한국경제 | 2020.03.26 16:43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전쟁, '러시안 룰렛' 될까

    ... 노박 장관에게 석유 생산량을 대폭 줄이자고 제의했지만, 노박 장관은 이를 거부했다. 사우디가 대폭 감산을 하려는 이유는 무엇보다 국제유가의 하락을 막으려는 의도 때문이었다. 사우디로서는 코로나19로 석유 수요가 줄어든 만큼 산유량을 감축해 국제유가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자는 입장이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산유국들의 재정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국제유가를 보면 사우디가 배럴당 78달러,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 68달러, 이라크가 59달러 등이다. ...

    Money | 2020.03.25 16:38

  • thumbnail
    [특파원 칼럼] '2008년 악몽' 되풀이되나

    ... 50조원에 달한다. 그리고 인프라의 대표 상품이 셰일 붐에 편승한 파이프라인이다. 셰일업계에선 유가 폭락으로 최대 40~50% 파산설이 나돈다. 원유 수요가 급감한 상태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에 들어간 탓이다. 셰일업체들은 산유량부터 대폭 줄였다. 파이프라인 가치는 폭락하고 있다. 대부분 수년간 공사를 거쳐 작년 가동에 들어간 라인이다. 뉴욕엔 수많은 금융상품이 있다. 수익률 높은 상품도 많다. 하지만 그만큼 위험도 높다. 월가 관계자는 “돈이 넘치는 ...

    한국경제 | 2020.03.23 18:01

  • thumbnail
    [단독][마켓인사이트]'부채비율 3000%' 석유公, 2조원대 투자유치 추진

    ... 지분 30%를 매각하려 했으나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글포드는 2018년 1억3965만달러(약 1700억원) 이익을 올렸다. 지분율을 감안하면 공사 몫의 이익은 350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미국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이글포드의 산유량은 하루 약 130만배럴 수준이다. 지난해 아부다비에서 생산을 시작한 KADOC의 경우 향후 산유량이 늘어나겠지만, 당장 돈을 버는 것은 아니고 앞으로 생산을 늘리기 위해 추가 투자 등이 필요한 상황으로 추정된다. ◆UAE ADNOC ...

    마켓인사이트 | 2020.03.23 16:52

  • thumbnail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 “장기간 초저유가도 버틸 수 있다”

    ... 감소로 20.6%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2018년 아람코의 순이익은 1110억 달러였지만 지난해에는 881억 달러로 축소됐다. 아람코는 OPEC+의 감산에도 불구하고 미국 등이 증산에 나서 유가가 낮아진 것과 함께 정제 마진 악화, 산유량 감소 등을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 꼽았다. 한편 지난해 아람코는 실적 감소에도 불구하고 배당금 732억 달러를 주주들에게 지급했고 아람코는 올해 배당 규모로 750억 달러를 제시했다.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

    한경Business | 2020.03.23 14:14

  • thumbnail
    아람코 "비상·예방계획 수립 완료…석유 공급 차질 없을 것" [선한결의 중동은지금]

    ... 국내 항공편, 버스, 택시, 기차 등 모든 대중 교통수단 운행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아람코가 다음달 원유 증산 실시를 앞두고 시장에 재차 증산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공언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사우디는 앞서 아람코의 일일 산유량을 다음달부터 1230만 배럴로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지난달 산유량(일일 969만 배럴)에 비하면 27%나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현지 언론 등 외신들은 앞서 아람코가 일일 1200만 배럴 이상을 생산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3.23 12:18 | 선한결

  • thumbnail
    사우디와 러시아의 '증산 전쟁', 목표는 미국 셰일업계의 몰락

    ... 유가는 배럴당 90달러에 달했다. 이 같은 유가는 높은 생산비용의 셰일오일 채굴을 가능하게 했고 미국에선 채굴 기술 발전과 함께 전국에서 기름이 쏟아져 나왔다. 셰일 붐 덕분에 2012년까지 하루 500만 배럴 수준이던 미국의 산유량은 2014년 800만 배럴을 넘었고 2015년 말에는 1000만 배럴에 육박했다. 이에 따라 국제 유가는 폭락하기 시작했다. 2014년 6월 배럴당 106달러까지 치솟았던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2016년 1월 배럴당 30달러 ...

    한경Business | 2020.03.23 11:40

  • thumbnail
    급등하는 美 회사채 금리…셰일 기업이 '글로벌 위기의 도화선'?

    ... 감산하는 방안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러시아의 동의를 얻지는 못했다. 특히 OPEC+는 3월 말 종료되는 기존 감축량에 대한 기간 연장 또한 합의하지 못했다.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 장관은 “OPEC와 비OPEC 간 산유량 협상은 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는 4월에 하루 1000만 배럴을 크게 웃도는 규모의 증산에 나서기로 했다. 또 사상 최대인 하루 1200만 배럴까지도 가능하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코로나19 ...

    한경Business | 2020.03.23 10:39

  • thumbnail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석유전쟁에 개입할 것"

    세계 산유량 2위인 사우디아라비아와 3위인 러시아 간 갈등으로 촉발된 석유전쟁에 1위인 미국도 뛰어들었다. 미국 연방정부는 셰일업체 보호를 위해 전략 비축유 매입에 나섰고 텍사스 주정부는 원유 생산 감축을 저울질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국제 유가는 당분간 급락과 급등이 되풀이되는 롤러코스터 장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우디와 러시아의 원유 증산 경쟁과 관련해 “우리는 ...

    한국경제 | 2020.03.20 17:53 | 안정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