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OPEC 등 주요 산유국 감산 연장 회의, 6일 개최 예정"

    ... 비OPEC 10개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화상회의가 6일 열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원유 수요가 급감하고 유가가 폭락하자 지난 4월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6월 두 달 간 산유량을 하루 97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OPEC+는 당초 이달 9~10일 회의를 열어 감산 연장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회의 일정을 앞당기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5 16:40 | YONHAP

  • thumbnail
    "러·사우디, 감산 합의 어긴 이라크에 '속죄' 압박"

    ... 연대체)을 이끄는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 합의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이라크에 불만이 커지면서 '단결'이 흔들릴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일(현지시간) 전망했다. 이라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가운데 사우디에 이어 산유량이 두번째로 많아 감산 비중이 크다. OPEC+는 유가를 끌어올리려고 5월 1일부터 두 달간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러·사우디가) 산유량 속임수에 대해 속죄하라고 이라크를 압박하고 있다"라며 ...

    한국경제 | 2020.06.04 17:49 | YONHAP

  • thumbnail
    "러·사우디, 하루 970만배럴 감산 7월까지 연장 잠정합의"

    ... 것인지가 감산 연장 합의의 관건이다"라고 전했다.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원유 수요가 급감하고 유가가 폭락하자 4월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6월 두 달 간 산유량을 하루 97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이후 올해 7∼12월까지 하루 770만 배럴, 내년 1월∼2022년 4월까지는 하루 58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했다. 감산 연장을 위한 화상 회의 일정과 관련, 석유수출국기구(OPEC) ...

    한국경제 | 2020.06.03 22:50 | YONHAP

  • thumbnail
    "러·사우디, 하루 970만배럴 감산 7월까지 연장 잠정합의"[로이터]

    ... 몇 달 간 얼마나 더 감산할 것인지가 감산 연장 합의의 관건이다"라고 전했다.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원유 수요가 급감하고 유가가 폭락하자 4월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6월 두 달 간 산유량을 하루 97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이후 올해 7∼12월까지 하루 770만 배럴, 내년 1월∼2022년 4월까지는 하루 58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했다. 감산 연장을 위한 화상 회의 일정과 관련, 석유수출국기구(OPEC) 의장국인 ...

    한국경제 | 2020.06.03 21:35 | YONHAP

  • 유가 한달새 88% 급등…감산 연장 논의하나

    ... 앞당겨지면 그만큼 거래처와 협의할 여지가 생기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은 이와 관련, “사우디아라비아가 연말까지 종전의 감산을 연장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도 소식통을 인용해 “기존 산유량을 1~3개월 연장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 기존 감산 폭을 유지할지는 러시아와 멕스코에 달려 있다는 게 중론이다. 재정난에 허덕이는 러시아와 멕시코 정부가 다음달부터는 감산 폭을 줄이겠다고 이미 ...

    한국경제 | 2020.06.01 17:45 | 선한결

  • thumbnail
    OPEC+ 회의 앞당기고 감산 연장 논의키로…"러시아가 관건" [원자재포커스]

    ... “사우디는 최근 러시아 등 OPEC+ 소속국들에 추가 감산을 연장하자고 압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감산 연장 여부 협의엔 러시아의 동의가 관건이라는게 외신들의 중론이다. 러시아 당국은 기존 협의에 따라 산유량을 다음달부터는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알렉산더 노박 장관은 지난달 24일 러시아 국무회의에서 “러시아 에너지부는 이르면 6월 혹은 7월께 전세계 석유 수급이 균형을 이룰 것으로 보고 있다”며 감산 완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

    한국경제 | 2020.06.01 11:05 | 선한결

  • thumbnail
    유가 상승에 배팅하는 글로벌 투자자들 늘었다 [원자재포커스]

    ... 주요국들도 잇달아 자발적 추가 감산에 나서고 있다. OPEC 13개국과 주요 산유국 10개국 모임(OPEC+)는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일평균 총 970만 배럴을 감산한다. 여기에다 내달엔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UAE)가 하루 산유량 총 118만 배럴을 더 줄이기로 했다. 원유 수요는 일부 늘고 있다. 중국과 미국 등이 경제 재개에 나선 데에 따른 결과다. 에너지시장정보업체 가스버디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미국 휘발유 수요는 전주 대비 4.64% ...

    한국경제 | 2020.05.18 17:35 | 선한결

  • thumbnail
    OPEC, 올해 세계 원유 수요 9.1% 하락 전망(종합)

    ... 조정은 지난달 12일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가 이달 1일부터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한 합의를 뜻한다. OPEC 13개 회원국은 OPEC+의 감산 합의 이행 직전인 4월 전반적으로 산유량을 끌어 올렸다. OPEC 회원국의 4월 산유량은 하루 평균 3천41만 배럴로 3월보다 180만 배럴 증가했다. 이런 증산은 사우디아라비아(하루 155만 배럴), 아랍에미리트(UAE. 하루 33만 배럴), 쿠웨이트(하루 26만 ...

    한국경제 | 2020.05.14 19:02 | YONHAP

  • thumbnail
    OPEC, 올해 세계 원유 수요 9.1% 하락 전망

    ... 조정은 지난달 12일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가 이달 1일부터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한 합의를 뜻한다. OPEC 13개 회원국은 OPEC+의 감산 합의 이행 직전인 4월 전반적으로 산유량을 끌어 올렸다. OPEC 회원국의 4월 산유량은 하루 평균 3천41만 배럴로 3월보다 180만 배럴 증가했다. 이런 증산은 사우디아라비아(하루 155만 배럴), 아랍에미리트(하루 33만 배럴), 쿠웨이트(하루 26만 배럴)가 ...

    한국경제 | 2020.05.14 04:41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OPEC+ 합의 감산량보다 산유량 더 줄이자" 제안

    ... "이라크, 감산 할당량 못채워…외국석유회사 감산 설득 실패탓" 사우디아라비아 내각은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 주재로 13일(현지시간) 연 내각 회의에서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가 지난달 합의한 양보다 산유량을 더 줄이자고 제안했다. 사우디 내각은 이날 낸 성명에서 "OPEC+에 참여한 산유국은 합의한 감산량만 지키는 데 그치지 말고 국제 원유 시장의 수급을 균형 잡기 위해 산유량을 더 줄이자"라고 호소했다. OPEC+ 소속 23개 ...

    한국경제 | 2020.05.13 23: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