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시아 "4월부터 원유 증산하지는 않을 것…시장에 공급과잉"

    사우디와의 '유가전쟁'에 온건 신호…코로나19 타격 저유가 고려한듯 사우디아라비아의 대규모 증산에도 러시아는 당장 산유량을 늘릴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우디에 이어 러시아가 증산에 나서며 '유가 전쟁'을 가열시킬 것이란 예상과는 배치되는 것이다. 타스 통신은 1일(현지시간)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 석유회사들이 4월 1일부터 증산에 들어갈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러시아 정부소식통은 이날 블룸버그 통신에 국제원유 시장의 공급 ...

    한국경제 | 2020.04.01 23:05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아람코, 석유 관련 회사에 "증산 대비" 요청

    ... 따르면 아람코는 이들 관련 회사에 "4월1일부터, 그리고 당분간 최대 산유 능력을 하루 1천200만 배럴로 늘리는 데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대비해 달라"라고 통보했다. 사우디는 이달 6일 러시아와 감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산유량을 공격적으로 대폭 늘리는 '유가 전쟁'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아람코는 4월부터 전체 산유량(비축분 공급 포함)을 사상 최대치인 하루 1천230만 배럴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 이는 2월(일일 970만 배럴)보다 27% 많은 양이다. ...

    한국경제 | 2020.03.31 23:19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미국 압력에도 "5월부터 사상 최대 원유 수출"(종합)

    ... 감산 합의가 지난 3년간 유지되면서 원유 수출량을 하루 700만 배럴 초반대까지 낮췄으나 3월 31일로 감산 기한이 끝나면서 4월부터 1천만 배럴로 수출량을 높일 방침이다. 사우디는 이달 6일 러시아와 감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산유량을 공격적으로 대폭 늘리는 '유가 전쟁'을 선언했다. 사우디는 4월부터 전체 산유량을 하루 1천230만 배럴로 늘릴 계획이다. 이는 2월보다 27% 많은 양이다. 타스 통신은 30일 사우디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 국영석유사 아람코가 ...

    한국경제 | 2020.03.31 01:37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5월부터 원유 수출량 하루 1천60만 배럴로 상향"

    ... SPA통신을 통해 밝혔다. 사우디 에너지부 당국자는 이 매체에 "코로나바이러스로 국내 원유 소비량과 발전용 연료 수요가 줄어들었기 때문에 수출량을 상향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우디는 이달 6일 러시아와 감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산유량을 공격적으로 대폭 늘리는 '유가 전쟁'을 선언했다. 사우디는 4월부터 전체 산유량을 하루 1천230만 배럴로 늘릴 계획이다. 이는 2월보다 27% 많은 양이다. 타스 통신은 30일 사우디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 국영석유사 아람코가 ...

    한국경제 | 2020.03.30 22:21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18년 만에 20弗 깨졌다

    ... “수요가 이런 속도로 줄어들면 산유국들이 어떤 조치를 해도 소용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각국의 수요가 감소하자 산유국의 원유 저장고는 가득 차오르고 있다. 미국의 원유수송관 업체인 아메리칸파이프라인은 최근 생산자들에게 산유량을 줄이라고 요구했다. 시장정보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브라질의 저장고는 이틀분, 멕시코와 노르웨이는 1주일분 정도만 비어 있다. 저장고가 꽉 찬 일부 지역에선 유가가 훨씬 낮게 거래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 텍사스 중부에선 ...

    한국경제 | 2020.03.30 17:43 | 김현석

  • thumbnail
    "사우디, 러시아와 원유수급 협상 안 해"…유가전쟁 계속할 듯

    미, 사우디에 산유량 증가 계획 철회 압박…"미군 철수" 주장도 사우디아라비아가 공급 경쟁이 불붙은 국제 원유 시장의 수급을 조절하는 문제와 관련해 경쟁상대인 러시아와 협상하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해다. 사우디 에너지부의 한 관리는 이 매체에 "사우디와 러시아 에너지(석유)부 장관이 그간 접촉하지 않았다"라며 "OPEC+(OPEC과 비OPEC 10개 주요산유국의 연대체) 소속국 확대나 원유 시장 균형 문제도 논의한 적 ...

    한국경제 | 2020.03.28 17:16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사우디 왕세자에 원유 증산 중단 요청

    ... 얻었다"고 말했다고 국무부가 밝혔다. 사우디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지난 6일 열린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추가 감산 협상이 러시아의 반대로 결렬되자 4월부터 일일 1천230만 배럴까지 산유량을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미국은 사우디가 증산 계획을 철회해 유가가 폭락한 3월초 이전 수준으로 가격이 회복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돼 원유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세계 최대 ...

    한국경제 | 2020.03.26 16:43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전쟁, '러시안 룰렛' 될까

    ... 노박 장관에게 석유 생산량을 대폭 줄이자고 제의했지만, 노박 장관은 이를 거부했다. 사우디가 대폭 감산을 하려는 이유는 무엇보다 국제유가의 하락을 막으려는 의도 때문이었다. 사우디로서는 코로나19로 석유 수요가 줄어든 만큼 산유량을 감축해 국제유가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자는 입장이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산유국들의 재정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국제유가를 보면 사우디가 배럴당 78달러,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 68달러, 이라크가 59달러 등이다. ...

    Money | 2020.03.25 16:38

  • thumbnail
    [특파원 칼럼] '2008년 악몽' 되풀이되나

    ... 50조원에 달한다. 그리고 인프라의 대표 상품이 셰일 붐에 편승한 파이프라인이다. 셰일업계에선 유가 폭락으로 최대 40~50% 파산설이 나돈다. 원유 수요가 급감한 상태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에 들어간 탓이다. 셰일업체들은 산유량부터 대폭 줄였다. 파이프라인 가치는 폭락하고 있다. 대부분 수년간 공사를 거쳐 작년 가동에 들어간 라인이다. 뉴욕엔 수많은 금융상품이 있다. 수익률 높은 상품도 많다. 하지만 그만큼 위험도 높다. 월가 관계자는 “돈이 넘치는 ...

    한국경제 | 2020.03.23 18:01

  • thumbnail
    [단독][마켓인사이트]'부채비율 3000%' 석유公, 2조원대 투자유치 추진

    ... 지분 30%를 매각하려 했으나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글포드는 2018년 1억3965만달러(약 1700억원) 이익을 올렸다. 지분율을 감안하면 공사 몫의 이익은 350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미국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이글포드의 산유량은 하루 약 130만배럴 수준이다. 지난해 아부다비에서 생산을 시작한 KADOC의 경우 향후 산유량이 늘어나겠지만, 당장 돈을 버는 것은 아니고 앞으로 생산을 늘리기 위해 추가 투자 등이 필요한 상황으로 추정된다. ◆UAE ADNOC ...

    마켓인사이트 | 2020.03.23 1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