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1-1780 / 1,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우디 이란 등 산유국, 산유량감축 불가피에 의견 모아

    사우디 아리바아와 이란등 주요 산유국들이 국제유가가 더이상 떨어지는 것을 막기위해 산유량감축이 불가피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OPEC(석유수출국기구)는 다음달 13일 제네바에서 열릴 예정인 시장감시위원회의 석유장관회담에서 감산에 합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같은 OPEC내 분위기를 반영,25일 국제유가는 일제히 배럴당 최고 90센트로 큰 폭 오름세를 나타냈다. 중동산원유의 기준유종인 두바이유는 런던시장에서 ...

    한국경제 | 1993.01.26 00:00

  • 이라크사태/세계경제 영향 분석 .. 파장 미미, 유가 하락예상

    ... 유전시설에 위협은 되지 않는다는 관측이다. 따라서 국제유가는 지금의 하락세가 이어지리란 전망이다.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이후 이라크산원유는 국제원유시장으로 유입되지 않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OPEC(석유수출국기구)의 현 산유량은 하루 2천5백30만배럴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지난해 11월 OPEC총회에서 결정된 전체쿼터량을 70만배럴이나 웃도는 것이며 지난 80년9월이후 최고수준이다. 따라서 원유시장은 공급이 수요를 웃도는 상태가 지속,유가는 약세를 ...

    한국경제 | 1993.01.14 00:00

  • < 외신면 톱 > OPEC, 원유 생산량 하루 72만 배럴 감산 합의

    OPEC(석유수출국기구) 석유장관들은 내년 1.4분기 전체산유량을 현재의 하루 2천5백30만배럴에서 2천4백58만2천배럴로 72만배럴 감산키로 27일 합의했다. OPEC석유장관들은 사우디와 이란의 대립으로 3일째 계속된 회의에서 연말 유가하락을 막기위해 이같이 감산을 결정하고 회원국별로 산유량을 할당했다. 시장전문가들은 그러나 이번 OPEC감산규모가 유가하락세를 저지할 수 있으나 가격인상에는 충분치 않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

    한국경제 | 1992.11.28 00:00

  • 국제유가 성수기앞두고 약세

    ... 이처럼 약세로 돌아선 것은 이란과 이라크가 지난12일 증산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미국 대통령선거가 끝나면 후세인대통령정권,계속 유지되더라도 이라크의 석유수출이 단계적으로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시장분위기를 지배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이란은 지난 12일 산유량을 하루 4백만배럴로 늘리겠다고 발표했으며 현재 하루1백50만배럴씩을 생산하고 있는 쿠웨이트도 당초 내년말부터 일산 2백만배럴로 늘리려던 증산계획을 내년 연초로 앞당기겠다고 발표했다.

    한국경제 | 1992.10.31 00:00

  • < 사설(20일) > 금리인하와 경제정책

    ... 한다. 또한 은행은 금리인하로 인한 수지악화를 막기위해 "꺾기"등에 호소하는 안일한 자세를 버리고 오히려 적극적인 경영합리화의 계기로 삼도록 노력해야 할것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석유장관회의는 올4.4분기중 하루 산유량을 현수준에 가까운 2,420만 배럴로 동결키로 결정했다. 이같은 OPEC의 결정은 현상동결로 장기침체에 시달림받는 소비국들에는 자극을 회피하는 인상을 주면서도 동기의 유류수요증가에 따른 유가상승을 계산에 넣은 조치로 간주된다. ...

    한국경제 | 1992.09.19 00:00

  • < 1면 톱 > 국제원자재가격 급등 ... 비철금속 원유 중심

    ... 악화되자 채광조업을 중단하는 사례가 속출하고있다. 특히 지난89 91년중 비철금속가격하락의 최대 요인이었던 구소련의 투매사태도 지금은 러시아정부의 개입으로 현저하게 진정됐다. 한편 국제원유가격은 OPEC(석유수출국기구)회원국들의 산유량조절 움직임및 올하반기수요증대 요인으로 올들어 상승행진을 계속하고있다. 지난 3월중만 해도 유종별로 배럴당 14 18달러선에 머물렀던 국제유가는 지난주에는 WTI(서부텍사스 중질유),북해산브렌트유등이 20 22달러선에 거...

    한국경제 | 1992.05.31 00:00

  • 국제 유가 폭락 조짐...서부 텍사스 중질유 배럴당 18.12 달러

    ... 합의된 감산규모가 당초 예상을 50만배럴이상 밑도는데 기인하고 있는 것. 회담에 앞서 대다수의 원유전문가들은 OPEC회원국들이 2.4분기에 OPEC산 원유에 대한 예상수요와 균형을 맞추는 선인 하루 2천2백50만배럴정도로 산유량을 줄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이같은 예상은 빗나갔으며 결과적으로 원유시장은 공급이 넘쳐 유가약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고있다. 2.4분기중 세계원유시장에 공급될 OPEC산 원유는 현재 유정복구가 가속화되고있는 쿠웨이트산 ...

    한국경제 | 1992.02.19 00:00

  • OPEC, 석유 감산 합의....하루 1백 20만 배럴 감축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15일 과잉생산으로 인한 유가 하락 방지를 위해 산유량을 현재의 하루 2천4백20만 배럴에서 2천2백98만 배럴로 1백20만 배럴 감축키로 합의했다. 13개 회원국 석유장관들이 참가한 가운데 제네바에서 나흘간 열렸던 OPEC 시장 감시위원회 회의는 난항끝에 각국별 쿼타 재조정을 포함한 이같은 감산에 합의했으 나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은 합의에 유보적인 태도를 표시했다. 사우디 이란외에도 대부분의 ...

    한국경제 | 1992.02.17 00:00

  • OPEC 감산, 국제 원유가격엔 큰 영향 못 미쳐...서방 전문가들

    15일 결정된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산유량 감축은 국제 원유가격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OPEC산유량의 3분의1이상을 생산하고있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자국에 할당된 산유량에 여전히 반발하고있어 이번 산유량조정이 계획대로 추진될지도 의문시 되고있다. 서방석유전문가들이 추정하고있는 세계 OPEC산 원유수요량은 하루 약2천2백50만배럴. 이번 감산결정이 제대로 추진된다 하더라도 하루 약50만배럴의 초과공급이 불가피할것으로 ...

    한국경제 | 1992.02.16 00:00

  • OPEC 산유량 감소 협의 난항....사우디 반대 입장

    석유수출국기구(OPEC) 13개국 석유장관들은 제네바 회담 2일째인 13일 산유량 감소로 유가 하락을 막으려는 노력을 계속했으나 OPEC 산유량의 보다 큰 몫을 차지하려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고집때문에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있다고 대표들이 말했다. OPEC 회원국 다수는 현재 하루 2천4백30만배럴에 이르고 있는 OPEC 산유량을 올봄에 하루 2천2백50만배럴로 감축하는데 찬성하고 있으나 OPEC내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는 하루 산유량 상한을 ...

    한국경제 | 1992.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