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우디 "원유 감산 솔선수범…6월 하루 100만배럴 더 줄여"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부는 국영 석유사 아람코에 6월부터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가 합의한 원유 감산량보다 하루 100만 배럴 더 산유량을 줄이라고 지시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아람코의 6월 평균 산유량은 하루 750만 배럴 정도가 될 전망이다. 사우디 석유부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아람코의 자발적인 추가 감산은 OPEC+ 소속 산유국과 (미국, 캐나다 등) 다른 산유국이 감산 책임을 잘 이행하도록 ...

    한국경제 | 2020.05.11 21:42 | YONHAP

  • thumbnail
    "최악은 지나갔다" 미 나스닥 두달만에 9,000 회복…유가 반등

    ... 상승률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4.68%(1.38달러) 오른 30.8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이 하루 970만 배럴 감산합의의 이행에 들어간 가운데 미국의 산유량이 가파르게 감소하고 있다는 시그널이 나오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원유정보기업 '베이커휴'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채굴 장비는 8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번 주에는 292개로 전주 대비 33개 줄었다. ...

    한국경제 | 2020.05.09 05:49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5월 원유 수출 하루 600만배럴로 감소할 듯"

    ... 3월과 4월 각각 740만 배럴, 940만 배럴로 증가했다. 4월과 비교하면 로이터통신의 5월 원유 수출 전망치는 36%나 적다. 사우디는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자는 OPEC+의 합의에 따라 5∼6월 두 달 간 산유량을 하루 평균 850만 배럴로 줄여야 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4월 16일자 보고서를 보면 3월 20일을 기준으로 사우디의 산유량은 하루 1천6만 배럴로, 전달보다 39만 배럴 더 많았다. 4월에는 산유량을 더 끌어올려 ...

    한국경제 | 2020.05.06 02:15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유가폭락에 4월 원유수출액 5분의 1로 급감

    ... 원유 평균 수출단가가 배럴당 13.8달러로 폭락하는 바람에 원유 수출 금액이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전달(30억 달러)과 비교해도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이라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중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두번째로 산유량이 많다. 4월 한 달 총 원유 수출량은 1억310만 배럴(하루 평균 344만 배럴)이었다. 여러 유종의 원유를 팔지만 이라크산 원유는 국제 유가(두바이유)보다 배럴당 몇 달러씩 낮은 편이다. AFP통신은 이라크 정부 관계자를 ...

    한국경제 | 2020.05.02 03:2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에너지 장관 "올 하반기엔 원유 수요 회복될 것"

    ... 달한다"고 소개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OPEC 10개 산유국 협의체인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석유 수요 급감 사태와 관련, 지난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가스콘덴세이트 제외)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감산 협상을 주도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250만 배럴씩 줄이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6 23:21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사흘간 46% 'V자 급반등'…주간 낙폭은 '역대 최대'

    ... 베이커휴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채굴장비는 이번 주 378개로 전주 대비 60개 급감했다. 4년래 최저치다. 지난해에는 800개 안팎을 유지했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쿠웨이트도 감산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쿠웨이트의 산유량은 올 2월 기준 일평균 약 270만배럴로, OPEC 13개 회원국 가운데 4번째로 많다. 산유국들의 감산합의 시행도 다가오고 있다. OPEC과 비(非)회원 산유국의 합의체인 'OPEC+'는 5∼6월 두 달 간 ...

    한국경제 | 2020.04.25 11:08 | 한민수

  • thumbnail
    국제유가 사흘간 46% 'V자 급반등'…뉴욕증시 1%대 올라

    ... 60개 급감했다. 근 4년만의 최저치다. 800개 안팎을 유지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쿠웨이트는 이미 감산에 들어갔다고 국영 KUNA 통신이 보도했다. 쿠웨이트의 산유량은 2월 기준 하루 평균 약 270만 배럴로 OPEC 회원국 가운데 4번째로 많다. 산유국들의 감산합의 시행도 임박했다. OPEC 비(非)회원 산유국까지 아우르는 'OPEC+'는 5∼6월 두 달 간 하루 970만 ...

    한국경제 | 2020.04.25 06:18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코로나19 치료제 엇갈린 소식에 출렁…다우, 1.11% 상승 마감

    ... 주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가격도 경험한 유가의 반등 흐름이 지속한 점도 투자자들에게 안도감을 제공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물은 전일까지 이틀간 총 40% 이상 오른 이후 이날도 2.7% 올랐다. 미국 등에서 산유량이 빠르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유가를 지지했다. 미 정부의 경기 부양책도 증시에 도움을 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약 5천억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책에 서명했다. 이후 지방정부 지원 등 추가 부양책에 대한 논의도 이어질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4.25 06:13 | YONHAP

  • 국제유가 V자 급반등했지만…이번주 '역대 최대' 30%대 낙폭

    ... 원유정보기업 '베이커휴'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채굴장비는 이번 주 378개로 전주 대비 60개 급감했다. 근 4년만의 최저치다. 800개 안팎을 유지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쿠웨이트는 이미 감산에 들어갔다고 국영 KUNA통신이 보도했다. 쿠웨이트의 산유량은 2월 기준 하루 평균 약 270만 배럴로 석유수출국기구(OPEC) 13개 회원국 가운데 4번째로 많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5 04:59 | YONHAP

  • thumbnail
    '바닥 다졌나' 국제유가 사흘째 반등…WTI 장중 7%↑

    ... 있다. 글로벌 감산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가 계속 반등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쿠웨이트는 이미 감산에 들어갔다고 국영 KUNA통신이 보도했다. 쿠웨이트의 산유량은 2월 기준 하루 평균 약 270만 배럴로 석유수출국기구(OPEC) 13개 회원국 가운데 4번째로 많다. 주요 산유국들을 아우르는 'OPEC+'는 5월 1일부터 두 달간 하루 평균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지만, 시장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4.24 23: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