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유정 폐쇄 시작됐다"…유가 이틀새 45% 뛰었다

    ...서 배럴당 21.60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는 21일 배럴당 19.33달러를 기록했다. 가격 폭락세를 이기지 못한 주요 원유 기업이 생산량을 줄이면서 유가가 오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산유량의 15%를 차지하는 멕시코만 해상 유전이 속속 폐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클라호마주 에너지 당국은 원유 기업이 저수익 유정을 폐쇄해도 한동안 유전 임대 계약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는 긴급 행정명령을 내렸다. 코로나19로 인한 ...

    한국경제 | 2020.04.24 17:28 | 선한결

  • thumbnail
    쿠웨이트, 산유량 감축 시작…OPEC회원국 중 4번째로 산유량 많아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쿠웨이트가 산유량 감축을 이미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국영 KUNA통신에 따르면 칼리드 알파델 쿠웨이트 석유장관은 "우리는 시장 상황에 대처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가 감산을 시작하기로 한 5월 1일이 오기 전 이미 산유량을 줄였다"고 말했다. 알파델 장관은 "이같은 결정은 독자적으로 결정한 ...

    한국경제 | 2020.04.24 07:48 | 채선희

  • thumbnail
    국제유가, 20%대 급반등…"미국 유정 폐쇄 시작"

    ... 42.6%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유정 폐쇄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월스트리스저널(WSJ)에 따르면 초저유가 상황을 버티기 어려운 미국의 비수익 유정들은 잇따라 가동을 중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멕시코만의 해상 유정(미국 산유량의 15%가량 차지)을 시작으로 오클라호마와 뉴멕시코의 육상 유정들도 일부 폐쇄 수순을 밟을 전망이다. 국제유가가 낙폭을 일부 되돌렸지만, 올해 초 배럴당 60달러를 웃돌았던 상황과 비교하면 70~80% 폭락한 상태다. 추세적인 ...

    한국경제 | 2020.04.24 07:16 | 이송렬

  • thumbnail
    국제유가 이틀간 40% 급반등…미 증시는 '길리어드 악재'에 발목

    "유정 폐쇄 시작됐다" 산유량 감소 예고…6월물 WTI, 이틀 연속 19%대 상승 코로나19 치료제 난항? 다우지수 400p 오르다 강보합 마감…유럽증시는 1% 강세 가파른 폭락세를 거듭했던 국제유가가 연이틀 급반등했다. 산유국들의 합의와는 별개로, 국제유가가 역사적 저점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감산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

    한국경제 | 2020.04.24 07:09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유가 상승 불구 코로나 치료제 우려에 '혼조'

    ... 투자심리 개선 요인으로 작용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물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20%가량 뛰었다. 여전히 배럴당 20달러 이하에 머물고 있으나 이틀간 상승률은 약 40%에 달했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 고조와 미국의 산유량이 더 빨리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 등이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이란 고속단정이 미국 선박을 위협할 경우 파괴하라는 명령을 해군에 내렸다고 밝혔다. 이란 혁명수비대의 호세인 ...

    한국경제 | 2020.04.24 06:16 | 오정민

  • 뉴욕증시, 유가 상승에도 코로나19 치료제 우려에 혼조…다우, 0.17% 상승 마감

    ... 증시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물은 전일에 이어 이날도 20%가량 올랐다. 여전히 배럴당 20달러 이하의 낮은 가격이지만, 이틀간 상승률은 약 40%에 달했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된 점과 미국의 산유량이 더 빨리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 등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이란 고속단정이 미국 선박을 위협할 경우 파괴하라는 명령을 해군에 내렸다. 이에 대해 이란 혁명수비대의 호세인 살라미 총사령관은 미 군함이 ...

    한국경제 | 2020.04.24 05:56 | YONHAP

  • thumbnail
    "유정 폐쇄 시작됐다" 국제유가 급반등…WTI 이틀간 40%↑

    ... 해석된다. WTI 선물의 변동성을 보여주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오일지수(OIX)'는 올해 들어서만 730% 상승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자연스럽게 산유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반등 동력을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초저유가를 버티기 어려운 미국의 '비수익 유정'들은 잇따라 가동을 중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멕시코만의 해상 유정들부터 폐쇄되고 있다고 WSJ은 ...

    한국경제 | 2020.04.24 04:29 | YONHAP

  • thumbnail
    [유럽증시] 국제유가 오름세 등에 힘입어 상승

    ...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0.62% 증가한 2,852.46으로 거래를 끝냈다. 연일 폭락했던 국제 유가는 전날 급반등한 데 이어 이날 상승세를 이어갔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된 점과 향후 미국의 산유량이 더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이란 고속단정이 미국 선박을 위협할 경우 파괴해버리라는 명령을 해군에 내리자,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의 호세인 살라미 총사령관도 걸프 해역에서 ...

    한국경제 | 2020.04.24 02:29 | YONHAP

  • thumbnail
    쿠웨이트 "OPEC+ 감산일 전 산유량 감축 이미 시작"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쿠웨이트가 산유량 감축을 이미 시작했다고 국영 KUNA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칼리드 알파델 쿠웨이트 석유장관은 이 매체에 "우리는 시장 상황에 대처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가 감산을 시작하기로 한 5월 1일이 오기 전 이미 산유량을 줄였다"라고 말했다. 쿠웨이트의 산유량은 2월 기준 하루 평균 약 270만 ...

    한국경제 | 2020.04.24 01:11 | YONHAP

  • 뉴욕증시, 美 실업 증가세 둔화·유가 반등 상승 출발

    ... 국제유가가 비교적 큰 폭의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점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물은 전장 대비 20% 내외 상승하며 배럴당 16달러 위로 올랐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된 점과 향후 미국의 산유량이 더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 등이 작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이란 고속단정이 미국 선박을 위협할 경우 파괴해버리라는 명령을 해군에 내렸다.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의 호세인 살라미 총사령관도 걸프 ...

    한국경제 | 2020.04.23 22: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