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란 "미국, 원유감산 거부하다 유가폭락 벌 받아"

    ...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국과 캐나다의 셰일오일 업계가 원유 감산에 동참하지 않은 탓에 '자업자득'의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잔가네 장관은 이날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가 산유량을 감축하려고 노력하는데도 미국과 캐나다의 셰일오일 업계는 이를 외면하고 동참하지 않았다"라며 "그 결과 유가 폭락이라는 응당한 벌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항해 함께 싸우는 것처럼 원유 시장의 균형을 ...

    한국경제 | 2020.04.23 15:52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OPEC+ 산유국, 유가 하락 대응할 모든 가능성 갖고있어"(종합)

    ... OPEC+에 참여하는 23개 산유국은 지난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가스콘덴세이트 제외)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감산 협상을 주도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250만 배럴씩 줄이기로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산유국들은 유가 폭락 상황에서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OPEC+가 5월 이전에 더 일찍 감산에 착수하는 방안을 적합한 것으로 보지 않고 ...

    한국경제 | 2020.04.22 23:55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OPEC+ 산유국, 유가 하락 대응할 모든 가능성 갖고있어"

    ... OPEC+에 참여하는 23개 산유국은 지난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가스콘덴세이트 제외)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감산 협상을 주도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250만 배럴씩 줄이기로 했다. 앞서 20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WTI는 전 거래일보다 55.90달러, 약 305% 폭락한 배럴당 -37.6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국제유가가 마이너스로 ...

    한국경제 | 2020.04.22 16:40 | YONHAP

  • thumbnail
    "돈 얹어줘도 안 사"…유가 하루아침에 -37弗, 두 눈을 의심했다

    ... 시작된다. 만약 수요 증가가 충분하지 않고, 감산량이 수요 감소분을 상쇄하지 못하면 6월물도 만기일이 다가올수록 급격히 흔들릴 수 있다. 제프 커리 골드만삭스 글로벌원자재 리서치헤드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각국이 산유량을 실제 감산할 때까지 유가는 여전히 포화 속에 있을 것”이라며 “다음달 중순까지는 강한 변동성 장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WSJ는 “선물 트레이더 일부는 6월물 거래를 아예 건너뛰고 ...

    한국경제 | 2020.04.21 17:31 | 김현석

  • thumbnail
    '-40달러' 황당한 유가가 출현한 이유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300만~500만배럴까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렵사리 합의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은 다음달에나 시작됩니다. 이에 따라 정유사들은 가장 먼저 생산량을 줄였습니다. 셰일오일회사 등 원유사들도 산유량을 줄였지만 이 수준에 따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유정을 폐쇄했다가 생산을 재개하는 비용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일부는 소량을 계속 생산하면서 버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재고는 ...

    한국경제 | 2020.04.21 08:05 | 뉴욕=김현석

  • thumbnail
    사우디 아람코, OPEC+ 원유 감산합의 이행 공언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는 17일(현지시간) 리야드 주식시장(타다울) 공시를 통해 다음달 1일부터 산유량을 하루 850만 배럴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12일 긴급 화상회의에서 원유 수요 급감과 유가 폭락에 대처하기 위해 5월 1일∼6월 30일까지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이 가운데 사우디와 러시아는 하루 1천100만 배럴을 기준으로 각각 250만 배럴을 줄이는 데 동의했다. ...

    한국경제 | 2020.04.17 18:01 | YONHAP

  • thumbnail
    "OPEC 보고서, 올해 하루평균 680만 배럴 수요 감소 예상"[타스]

    ... 비해 130만 배럴 줄어 1천14만 배럴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석유 수요 급감 사태와 관련, OPEC+(OPEC과 다른 10개 산유국 협의체)에 참여하는 23개 산유국은 지난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가스콘덴세이트 제외)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감산 협상을 주도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250만 배럴씩 줄이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7 02:18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미국 셰일오일에 해 끼칠 의도 없어"

    ...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12일 화상 회의를 통해 5∼6월 두 달간 하루 평균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지난달 6일 사우디와 러시아의 이견으로 감산 합의에 실패한 뒤 사우디가 4월부터 사상 최대치로 산유량을 늘리자 유가가 배럴당 20달러 선으로 추락했다. 이에 채굴 단가가 높은 미국 셰일오일 회사가 직접적인 타격을 입었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의 원유 분쟁에 개입했다. 사우디 금융·투자 자문사 ...

    한국경제 | 2020.04.14 16:2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OPEC+ 합의로 2000만 배럴 원유감축 예상"…합의안 '2배'

    ...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OPEC+ 소식통을 인용, OPEC+에 참여하지 않은 산유국이 감산에 동의하고 각국의 전략 비축유 구매를 고려하면 실질적 감산량은 하루 2000만 배럴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4월부터 산유량을 올린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등이 추가 감산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다. 또 미국 캐나다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OPEC+에 참여하지 않은 산유국이 하루 400만∼500만 배럴을 감산할 것이라는 수치 등도 그 근거다. 사우디 에너지 ...

    한국경제 | 2020.04.14 07:46 | 고은빛

  • thumbnail
    러 에너지장관 "전체 감산규모 최대 하루 2000만 배럴 이를 것"

    ...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등과 여러 차례 통화하고 감산 세부사항을 논의하면서 합의안 도출에 기여했다는 설명이었다. 앞서 OPEC+에 참여하는 23개 산유국은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가스콘덴세이트 제외)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감산 협상을 주도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250만 배럴씩 줄이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4 04: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