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OPEC+ 합의로 2000만 배럴 원유감축 예상"…합의안 '2배'

    ...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OPEC+ 소식통을 인용, OPEC+에 참여하지 않은 산유국이 감산에 동의하고 각국의 전략 비축유 구매를 고려하면 실질적 감산량은 하루 2000만 배럴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4월부터 산유량을 올린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등이 추가 감산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다. 또 미국 캐나다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OPEC+에 참여하지 않은 산유국이 하루 400만∼500만 배럴을 감산할 것이라는 수치 등도 그 근거다. 사우디 에너지 ...

    한국경제 | 2020.04.14 07:46 | 고은빛

  • thumbnail
    러 에너지장관 "전체 감산규모 최대 하루 2000만 배럴 이를 것"

    ...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등과 여러 차례 통화하고 감산 세부사항을 논의하면서 합의안 도출에 기여했다는 설명이었다. 앞서 OPEC+에 참여하는 23개 산유국은 12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가스콘덴세이트 제외)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감산 협상을 주도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250만 배럴씩 줄이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4 04:0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OPEC+가 바라보는 원유감산은 2천만배럴"…합의안 2배(종합)

    ... 추정치를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OPEC+ 소식통을 인용해 OPEC+에 참여하지 않은 산유국이 감산에 동의하고 각국의 전략 비축유 구매를 고려하면 실질적 감산량은 하루 2천만 배럴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4월부터 산유량을 올린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등의 추가 감산 효과가 있고, 미국, 캐나다,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OPEC+에 참여하지 않은 산유국이 하루 400만∼500만 배럴을 감산할 것이라는 수치 등에 근거한 것이다. 사우디 에너지 장관도 ...

    한국경제 | 2020.04.14 01:18 | YONHAP

  • thumbnail
    감산 합의에도 유가 '찔끔 상승'…"최악 피했을 뿐 늦었다"

    ... 사정을 감안하면 OPEC+가 요구한 40만 배럴 대신 10만 배럴만 감산할 수 있다고 버텼다. OPEC+는 나흘에 걸친 협상 끝에 멕시코 요구를 받아들였다.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등은 이번 합의와는 별도로 산유량을 더 줄이기로 했다. 3개국이 두 달간 총 200만 배럴을 추가로 감산한다. 이번 감산안만으로 유가 안정을 이루기엔 충분치 않다고 본 것으로 풀이된다. 원유 시장은 시큰둥하다. 유가는 합의 발표 직후 약 8% 급등했지만 구체적인 ...

    한국경제 | 2020.04.13 17:59 | 선한결

  • thumbnail
    OPEC+, 5∼6월 하루 970만배럴 감산…"유가 지속 상승 미지수"(종합2보)

    ... 이뤄졌다. 이날 합의된 감산량은 그간 OPEC+가 결정한 감산·증산량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9일 발표된 잠정 합의안에 따르면 감산 기준은 2018년 10월이며, 하루 250만 배럴씩을 감산해야 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850만 배럴로 줄여야 한다.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가 4월부터 산유량을 올린 터라 합의된 감산량인 하루 970만 배럴을 4월 기준으로 계산하면 하루 1천200만∼1천300만 배럴 정도를 감산하는 효과다. ...

    한국경제 | 2020.04.13 14:55 | YONHAP

  • thumbnail
    국내 증시, 1%대 하락…충분치 않은 원유 감산에 불안감↑

    국내 증시가 1% 넘게 하락하고 있다. 주요 산요국들이 하루 970만배럴 규모 산유량 감축에 합의했지만 투자자들은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오후1시33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21.94포인트(1.18%) 내린 1838.76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지수는 7.40포인트(0.40%) 하락한 1853.30으로 출발해 하락 폭을 키우고 있는 모습이다. 거래주체별로 보면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3189억원, 2635억원 매도 ...

    한국경제 | 2020.04.13 13:41 | 차은지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코로나19 '2차 대유행' 경고

    ... 않았습니다. 그러다보니 강제성도 없습니다. G20 에너지장관들이 내놓은 공동선언에는 “사우디가 모니터링을 한다”는 표현만 들어있습니다. 이번 합의는 사실상 사우디아라비아가 모든 걸 책임졌습니다. 사우디는 이달 산유량을 1230만배럴까지 늘렸는데, 이를 850만배럴로 400만배럴 가까이 줄이기로 했습니다. 이는 미국의 강력한 압박 덕분입니다. 사우디는 옆나라 예멘 반군과는 전쟁을 하고 있고, 이란으로부터는 큰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트럼프 ...

    한국경제 | 2020.04.13 08:24 | 김현석

  • thumbnail
    "러시아·미국·사우디 정상, OPEC+ 감산 합의 지지"

    ...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간의 (3자) 전화 통화가 이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도자들이 국제(원유)시장 안정화와 국제경제 전체의 안정성 보장을 위한 OPEC+의 단계적인 자발적 산유량 감축 합의를 지지했다"면서 "이 합의가 발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 3국 정상이 앞으로도 접촉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크렘린궁은 또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별도의 전화 ...

    한국경제 | 2020.04.13 06:15 | YONHAP

  • thumbnail
    OPEC+, 5∼6월 하루 970만 배럴 원유감산…유가전쟁 일단락

    ... 이날 합의된 감산량은 그간 OPEC+가 결정한 감산·증산량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9일 발표된 잠정 합의안에 따르면 감산 기준은 2018년 12월이며, 하루 250만 배럴씩을 감산해야 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850만 배럴로 줄여야 한다.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가 4월부터 산유량을 올린 터라 합의된 감산량인 하루 970만 배럴을 4월 기준으로 계산하면 하루 1천200만∼1천300만 배럴 정도를 감산하는 ...

    한국경제 | 2020.04.13 05:30 | YONHAP

  • thumbnail
    OPEC+, 5∼6월 하루 970만 배럴 원유감산 합의

    ... 회의 뒤 "하루 10만 배럴을 감산하겠다는 멕시코의 요구를 OPEC+가 승인했다"라고 말했다. 9일 발표된 잠정 합의안에 따르면 감산 기준은 2018년 12월이며, 하루 250만 배럴씩을 감산해야 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850만 배럴로 줄여야 한다. 사우디가 4월부터 산유량을 1천200만 배럴 이상으로 올린 터라 합의된 감산량인 하루 970만 배럴을 4월 기준으로 계산하면 하루 1천400만∼1천500만 배럴을 감산한 효과다. 이날 ...

    한국경제 | 2020.04.13 03: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