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란, 미국·캐나다도 원유 감산 동참 촉구"

    ... 인정했다. 지난달 6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이견으로 감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국제 유가가 폭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에 개입해 하루 1천만∼1천500만 배럴을 감산하는 안을 이들 두 나라에 제시하면서도 미국은 현재 산유량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두고 이라크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최대 산유국 미국이 산유량 축소에 동참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사우디도 9일 회의에 OPEC+ 참여국뿐 아니라 '다른 산유국들'도 참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한국경제 | 2020.04.08 17:26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불확실성' 이틀째 급락…WTI 9.4%↓

    美 "하루 산유량 전망치 120만배럴 하향조정"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급락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9.4%(2.45달러) 떨어진 23.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5월물 WTI는 전날 8.0% 떨어졌다. 지난 2일 24.7%, 3일에는 11.9% 폭등했다가 이번주 들어서는 폭락세로 돌아선 흐름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

    한국경제 | 2020.04.08 05:07 | YONHAP

  • thumbnail
    "OPEC, 미·영·캐나다 등 9일 화상 회의에 초청"[타스]

    ... 회의는 애초 6일이었다가 9일로 연기됐다. 지난달 6일 OPEC+ 회의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량과 감산 기간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주요 산유국의 기존 감산 합의는 지난달 말로 끝났다. 이에 사우디는 이달 1일 산유량을 하루 1천230만 배럴로 늘리고 하루 1천만 배럴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혀 '유가 전쟁'을 촉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원유 수요가 30%(하루 3천만 배럴) 줄어든 와중에 감산 합의마저 ...

    한국경제 | 2020.04.07 23:27 | YONHAP

  • thumbnail
    "OPEC, 미국·캐나다·영국 등 9일 화상 회의에 초청"[타스]

    ...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달 6일 OPEC+ 회의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량과 감산 기간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주요 산유국들의 기존 감산 합의는 지난달 말로 종료된 상태다. 이에 사우디는 이달 1일 산유량을 하루 1천230만 배럴로 늘리고 하루 1천만 배럴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혀 국제 원유 시장을 혼란에 빠트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원유 수요가 30%(하루 3천만 배럴) 줄어든 가운데 감산 합의마저 ...

    한국경제 | 2020.04.07 19:44 | YONHAP

  • 로이터 "OPEC+, 美 동참하면 9일 원유 감산 합의할 듯"

    ... 사우디가 OPEC+ 회의에서 감산량과 감산 기간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기존 감산 합의가 무산된 지 약 한 달 만이다. 감산 합의가 결렬된 이후 러시아와 사우디는 코로나19로 인해 국제 원유 수요가 침체된 상황속에서도 서로 산유량을 늘리겠다고 밝히며 국제 원유 시장을 더욱 불안하게 만든 바 있다. 이에 유가는 최근 20년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OPEC+가 지난주 감산에 관한 대화를 다시 시작하면서 다른 OPEC이외의 산유국들, ...

    한국경제 | 2020.04.07 08:02

  • thumbnail
    로이터 "OPEC, 미국도 동참하면 9일 원유 감산 합의할 듯"

    ... OPEC+는 9일 화상회의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와 사우디가 지난달 6일 OPEC+ 회의에서 감산량과 감산 기간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기존 감산 합의는 지난달 말로 종료된 상태다. 이에 사우디는 이달 1일 산유량을 하루 1천230만 배럴로 늘리고 하루 1천만 배럴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혀 국제 원유 시장을 더욱 불안하게 만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원유 수요가 30%(하루 3천만 배럴) 줄어든 가운데 감산 합의마저 ...

    한국경제 | 2020.04.07 07:01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美·러·사우디, 3각 감산 방정식은 풀릴 것인가

    ... 등이 참여하는 긴급회의가 오는 9일로 잡혔습니다. 유가전쟁을 시작한 러시아와 사우디도 감산을 원하는 건 맞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는 전제 조건이 있습니다. 바로 미국의 동참입니다. 지난 10년간 세계 원유시장을 보면 산유량이 급증한 곳은 미국 뿐 입니다. 미국의 셰일오일 증산으로 폭락하는 유가를 사우디와 러시아가 감산을 해 겨우 유지해온 형국입니다. 이런 감산 과정에서 묻혀있던 갈등이 이번에 터졌던 것이고, 이에 따라 양국은 미국이 동참할 때만 감산할 ...

    한국경제 | 2020.04.06 08:46 | 김현석

  • thumbnail
    "미국도 원유 감산 동참하라" 요구 수면 위로(종합)

    ... 하려 했지만 9일로 미뤄졌다. OPEC+는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3월로 끝나는 감산 시한을 연장하고 감산량을 늘리는 안을 놓고 지난달 6일 모여 논의했지만 합의가 결렬됐다. 이에 사우디는 감산 시한이 끝난 4월1일부터 2월 산유량(일일 970만 배럴)보다 27% 많은 일일 1천230만 배럴을 생산한다고 선언했고 이를 실행했다. 사우디의 대규모 증산으로 국제 유가는 배럴당 20달러 이하로 폭락했다. 감산 합의 결렬을 두고 사우디와 러시아는 서로 책임을 상대에게 ...

    한국경제 | 2020.04.06 04:12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미국에 원유 감산 동참 촉구…"감산 합의 낙관"

    ... 하려 했지만 9일로 미뤄졌다. OPEC+는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3월로 끝나는 감산 시한을 연장하고 감산량을 늘리는 안을 놓고 지난달 6일 모여 논의했지만 합의가 결렬됐다. 이에 사우디는 감산 시한이 끝난 4월1일부터 2월 산유량(일일 970만 배럴)보다 27% 많은 일일 1천230만 배럴을 생산한다고 선언했고 이를 실행했다. 사우디의 대규모 증산으로 국제 유가는 배럴당 20달러 이하로 폭락했다. 감산 합의 결렬을 두고 사우디와 러시아는 서로 책임을 상대에게 ...

    한국경제 | 2020.04.05 22:55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개입에도 러·사우디 '불화'…"OPEC+ 회의 9일로 연기"(종합2보)

    ... 3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감산 제의에 일단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도 "(지난달 6일) OPEC+의 감산 합의를 결렬시킨 쪽은 러시아가 아니었다"라며 사우디에 책임을 돌렸다. 이어 "사우디가 OPEC+ 합의에서 탈퇴해 산유량을 늘리고 유가를 할인한 것은 셰일오일을 생산하는 경쟁자들(미국)을 따돌리려는 시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1천만∼1천500만 배럴 감산 제안에 대해 "OPEC+ 틀 내에서 다른 산유국과 합의를 ...

    한국경제 | 2020.04.05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