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유 감산 합의 또 미뤄지나…"OPEC+ 긴급회의 8~9일로 연기"

    ... 산유국을 주도하는 러시아 간 증산 대결로 연초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급락했다. 사우디는 지난달 6일 OPEC+ 회의에서 감산 합의의 시한을 늘리자고 제안했으나 러시아가 이를 거절하며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사우디는 이달부터 하루 산유량을 기존 970만배럴에서 1230만배럴로 늘리겠다고 선언하는 등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3일 직접 나서 사우디와 러시아의 최대 1500만배럴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

    한국경제 | 2020.04.04 19:46

  • thumbnail
    트럼프 개입에도 러·사우디 책임론 공방…"OPEC+ 회의 연기"(종합)

    ... 대통령의 감산 제의에 일단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도 "(지난달 6일) OPEC+의 감산 합의를 결렬시킨 쪽은 러시아가 아니었다"라며 사우디에 책임을 돌렸다. 이어 "사우디가 OPEC+ 합의에서 탈퇴해 산유량을 늘리고 유가를 할인한 것은 셰일오일을 생산하는 경쟁자들(미국)을 따돌리려는 시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1천만∼1천500만 배럴 감산 제안에 대해 "OPEC+ ...

    한국경제 | 2020.04.04 19:28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원유 감산 거부한 쪽은 러시아…진실 왜곡" 맹비난

    ... 3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감산 제의에 일단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도 "(지난달 6일) OPEC+의 감산 합의를 결렬시킨 쪽은 러시아가 아니었다"라며 사우디에 책임을 돌렸다. 이어 "사우디가 OPEC+ 합의에서 탈퇴해 산유량을 늘리고 유가를 할인한 것은 셰일오일을 생산하는 경쟁자들(미국)을 따돌리려는 시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OPEC+는 사우디의 제안에 따라 오는 6일 화상 회의를 열어 경쟁적 증산으로 폭락한 유가와 국제 원유시장의 수급을 ...

    한국경제 | 2020.04.04 14:26 | YONHAP

  • thumbnail
    푸틴 "주요산유국들과 감산논의 준비돼…하루 1천만배럴 줄여야"(종합)

    ... (지난달 초) OPEC+ 협상 결렬의 주창자가 아니었다"면서 "OPEC+ 틀 내에서 파트너들과 합의를 이룰 준비가 돼 있으며 미국과도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장의 균형을 회복하고 조율된 노력과 행동으로 산유량을 줄이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잠정 평가에 따르면 하루 약 1천만 배럴 내외의 감산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파트너십에 근거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산 규모 논의는 위기가 ...

    한국경제 | 2020.04.04 04:33 | YONHAP

  • thumbnail
    [고침] 국제(푸틴 "주요산유국들과 감산 논의 준비돼…하…)

    ... 초) OPEC+ 합의 결렬의 주동자가 아니었다"면서 "우리는 OPEC+ 틀 내에서 파트너들과 합의를 이룰 준비가 돼 있으며 미국과도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의 균형을 회복하고 조율된 노력과 행동으로 산유량을 줄이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잠정 평가에 따르면 하루 약 1천만 배럴 내외의 감산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파트너십에 근거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산 규모 논의는 위기가 ...

    한국경제 | 2020.04.04 03:46 | YONHAP

  • thumbnail
    푸틴 "주요산유국들과 감산 논의 준비돼…하루 100만배럴 적당"

    ... 초) OPEC+ 합의 결렬의 주동자가 아니었다"면서 "우리는 OPEC+ 틀 내에서 파트너들과 합의를 이룰 준비가 돼 있으며 미국과도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의 균형을 회복하고 조율된 노력과 행동으로 산유량을 줄이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잠정 평가에 따르면 하루 약 100만 배럴 내외의 감산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파트너십에 근거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산 규모 논의는 위기가 ...

    한국경제 | 2020.04.04 03:03 | YONHAP

  • thumbnail
    OPEC+ 원유가격 안정 위해 6일 화상회의 개최(종합)

    ... 공평한 원유 생산을 합의하기 위해" OPEC+ 국가를 비롯해 다른 산유국도 포함하는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일각에선 사우디가 회의 참석 범위를 OPEC+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까지 언급했다는 점에서 지난 3년간 OPEC+의 산유량 조정에 참여하지 않은 미국, 캐나다, 브라질 등에도 참석을 촉구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OPEC+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회의는 OPEC과 그 동맹뿐 아니라 모든 원유 생산국에 열려있다"면서도 "어느 국가가 참여할지는 ...

    한국경제 | 2020.04.03 18:34 | YONHAP

  • thumbnail
    유가 불지른 트럼프의 '감산 트윗'…정작 푸틴·빈 살만은 딴소리

    ...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거대한 감산을 위한 노력은 불신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우디와 러시아가 증산 경쟁에 나선 건 지난달 7일 150만 배럴 감산에 합의하지 못한 탓이다. 이런 상황에서 세계 산유량의 10~15%에 달하는 하루 1000만~1500만 배럴 감산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얘기다. 에드워드 마셜 글로벌리스크매니지먼트 상품트레이더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사우디와 러시아가 하루 1000만 배럴을 감산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

    한국경제 | 2020.04.03 17:26 | 김현석

  • thumbnail
    트럼프, 원유전쟁 중재했다는 '허풍 트윗' 이유는…'트럼프식 협상의 기술' 유료

    ... 쪽도 추상적이든 구체적이든 (유가 관련) 협의안 논의를 시작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고 합니다. 사우디와 러시아가 앞으로 회담을 벌인다 해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그대로 현실화되긴 힘들어 보입니다. 사우디가 공언한 이달 산유량은 일평균 1230만 배럴, 러시아의 기존 산유량은 1039만 배럴입니다. 양국이 합쳐서 1000만 배럴을 줄인다면 각자 산유량을 반토막 내야 합니다. 하지만 양국은 지난달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10% 수준인 일평균 150만 배럴 ...

    모바일한경 | 2020.04.03 11:34 | 선한결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트럼프 전화 한통에 1000만배럴 감산?

    ... 20개국(G20)이 감산에 동참하는 것이 조건"이라며 "미국을 비롯해 러시아와 캐나다, 멕시코 등이 감산에 동참하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큰 걸림돌이 있습니다. 미국은 자유시장경제 국가로 산유량을 국가가 조절하지 않습니다. 텍사스철도위원회가 1970년까지 텍사스주의 산유량을 규제한 적이 있지만 이후 50년간 그런 일이 없습니다. 3일 엑손모빌 셰브론 등 석유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회동하는 트럼프 대통령도 '생산량 ...

    한국경제 | 2020.04.03 08:25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