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가전쟁' 진정되나…유가폭락에 급해진 트럼프 중재 나서

    ... 등 10개 산유국의 연대체), 다른 국가들이 모이는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사우디가 회의 참석 범위를 OPEC+ 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까지 언급했다는 점에서 지난 3년간 OPEC+의 산유량 조정에 참여하지 않은 미국, 캐나다, 브라질 등에도 참석을 촉구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사우디는 지난달 6일 열린 OPEC+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원유 수요 위축에 대비해 3월로 끝나는 감산 ...

    한국경제 | 2020.04.03 03:57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최대 1천500만배럴 원유 감산 예상"(종합)

    ... 두 나라가 "수일 내로" 유가 전쟁을 끝내는 데 합의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와 사우디는 지난달 원유 감산 합의에 실패하면서 가격 인하와 증산 예고 등을 통해 '유가 전쟁'에 나섰다. 사우디는 실제 1일부터 산유량을 사상 최대인 하루 1천200만 배럴 이상으로 끌어올렸다고 국영 아랍뉴스가 전했다. 다만 러시아 타스 통신은 전날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 석유회사들이 4월 1일부터 증산에 들어갈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러시아도 그동안 사우디에 ...

    한국경제 | 2020.04.03 01:01 | YONHAP

  • thumbnail
    '사우디발 유가전쟁' 진정되나…트럼프, 러·사우디에 적극 개입

    ... OPEC+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원유 수요 축소에 대비해 3월로 끝나는 감산 합의의 시한을 연장하는 안을 제시했으나 러시아의 반대로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사우디는 미국의 압박에도 4월부터 산유량을 하루 970만 배럴에서 1천230만 배럴로 늘리겠다고 선언했고 유가는 배럴당 20달러 대로 폭락했다. 사우디 국영 아랍뉴스는 2일 사우디 국영 석유사 아람코가 4월1일부터 일일 산유량을 1천200만 배럴 이상으로 끌어올렸다고 ...

    한국경제 | 2020.04.03 00:28 | YONHAP

  • thumbnail
    [속보]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1000만 배럴 감산"…유가 급등

    ...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감산 규모부터도 현실성이 낮다는 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세운 감산 규모 중 적은 쪽인 1000만 배럴만해도 그렇다. 이를 둘로 나눠 사우디와 러시아가 각각 500만 배럴씩 감산한다면 사우디와 러시아 기존 산유량의 절반을 약간 밑도는 규모 만큼을 줄이게 된다. 양측은 앞서 최대 100만 배럴 규모 추가 감산안에도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에너지 리서치기업 라이스타드 에너지의 유가시장 담당 애널리스트는 "사우디와 러시아가 2분기 원유시장 ...

    한국경제 | 2020.04.02 23:49 | 선한결

  • thumbnail
    "사우디, 4월 첫날부터 원유 역대 최대 생산"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가 1일(현지시간)부터 산유량을 사상 최대인 하루 1천200만 배럴 이상으로 끌어올렸다고 국영 아랍뉴스가 2일 보도했다. 아랍뉴스는 아람코, 에너지부 소식통을 인용해 아람코가 지난달 예고한 대로 4월 첫날인 1일 원유 생산량을 상향했다면서 이는 그간 최대 산유량이었던 하루 1천100만 배럴(2015∼16년)을 단숨에 뛰어넘었다고 전했다. 사우디는 지난달 6일 러시아와 벌인 산유량 감산 합의가 결렬되자 기존 감산 ...

    한국경제 | 2020.04.02 18:42 | YONHAP

  • thumbnail
    '석유왕' 치킨게임에 유가 폭락…美 셰일 화약고로 불씨 옮겨붙나

    ... 양국이 증산을 실행하기 전인데도 그렇다. 1일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5월물은 장중 배럴당 19.90달러까지 떨어졌다. 지난달 30일에도 19달러 선을 찍었다. 2001년 이후 처음이다. 사우디와 러시아는 2016년 이후 산유량을 조절해 원유 가격을 유지하는 협력관계를 이어왔다. 그랬던 두 국가가 지난달 초 돌연 감산 협의를 엎고 ‘석유전쟁’에 나섰다. 사우디는 이날부터 산유량을 1200만 배럴로 끌어올렸다. 지난 2~3월 하루평균 ...

    한국경제 | 2020.04.02 17:36 | 선한결

  • thumbnail
    러시아 "당장 원유 증산 안해"

    1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석유회사들이 당장 이날부터 증산에 들어갈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러시아가 아직 사우디와 산유량과 관련한 협상을 벌이지 않고 있다고도 알려졌다. 당장 러시아가 증산에 나서지 않는 것은 증산 경쟁으로 러시아도 감당하기 어려운 낮은 가격의 유가가 형성될 수 있어서다. 국제유가는 지난달 초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OPEC 10개 주요 산유국이 감산 연장이 불발된 이후부터 ...

    한국경제 | 2020.04.02 13:47 | 이송렬

  • thumbnail
    원유 싣고 정처없이 떠도는 유조선들…"사줄 곳이 없다"(종합)

    ... 보도했다. 사우디의 한 정부 관리는 "구매자가 없어 유조선들이 도착지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로 (사우디 항구에서) 원유를 싣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러시아와 감산 합의에 실패한 사우디는 이달부터 산유량을 하루 980만 배럴에서 1천230만 배럴로 늘리기로 했다. 그러나 수요가 급감한 상태에서 공급이 늘어나자 저장 공간마저 빠듯한 상황에 놓였다. 컨설팅업체 리스타드 에너지는 사우디의 증산으로 이달 국제 원유시장에서 초과 생산되는 ...

    한국경제 | 2020.04.02 11:47 | YONHAP

  • thumbnail
    원유 싣고 정처없이 떠도는 유조선들…"사줄 곳이 없다"

    ... 보도했다. 사우디의 한 정부 관리는 "구매자가 없어 유조선들이 도착지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로 (사우디 항구에서) 원유를 싣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러시아와 감산 합의에 실패한 사우디는 이달부터 산유량을 하루 980만 배럴에서 1천230만 배럴로 늘리기로 했다. 그러나 수요가 급감한 상태에서 공급이 늘어나자 저장 공간마저 빠듯한 상황에 놓였다. 컨설팅업체 리스타드 에너지는 사우디의 증산으로 이달 국제 원유시장에서 초과 생산되는 ...

    한국경제 | 2020.04.02 10:51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IEA "과거 겪지 못한 충격을 경험하고 있다"

    ...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유가 전쟁은 1일로 공식 개막됐습니다. 지난 3월7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추가 감산 결렬과 함께 기존 감산합의(~3월말) 연장도 실패한 탓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우디가 예고한 대로 일일 산유량을 1200만배럴 이상으로 끌어올렸다고 보도했습니다. 3월 하루 970만배럴에서 20% 이상 증산하는 겁니다. 사우디 사상 최대 산유량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 전화를 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달 방문해 무함마드 ...

    한국경제 | 2020.04.02 08:49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