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플라스틱 쓰레기 호수' 더는 안돼…볼리비아 정화 노력

    ... 바다'로 변해버린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줬다. 기후변화로 지난 2016년 극심한 가뭄이 찾아와 수량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하천을 타고 흘러들어온 생활 쓰레기와 인근 광산 폐기물들이 호수를 오염시켰다. 지역 환경단체의 림베르트 산체스는 우루우루 호수의 물이 최대치 대비 25∼30%로 줄었다며 "도시가 커지면서 폐기물로 인한 오염도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우리 우루우루 호수도 푸포 호수처럼 죽어가고 있는 것"이라고 로이터에 말했다. 티티카카 호수에 이어 볼리비아에서 ...

    한국경제 | 2021.04.09 04:24 | YONHAP

  • thumbnail
    '음바페 멀티골' PSG, 뮌헨에 3-2 승리…UCL 4강에 한걸음

    ... 사이로 오른발 슛을 시도해 결승골을 작성했다. 뮌헨은 볼 점유율 64%-36%에서 우위를 점했고, 슈팅 개수 역시 31개(유효슈팅 12)-6개(유효슈팅 5)로 크게 앞섰지만, 고개를 숙였다. 첼시(잉글랜드)는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포르투(포르투갈)와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반 32분 메이슨 마운트가 선제 결승골을 기록했고, 후반 40분에는 벤 칠웰의 쐐기골로 승리를 매조졌다. 2골 차 승리를 챙긴 첼시는 2차전 ...

    한국경제 | 2021.04.08 08:26 | YONHAP

  • thumbnail
    복귀전 45분 소화·슈팅 0개…손흥민, 뉴캐슬전 평점 6.1점

    ... 기록하지는 못했다. 해리 케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2-1로 앞서던 토트넘은 후반 40분 뉴캐슬에 동점골을 내주며 2-2 무승부에 그쳤다. 경기가 끝난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1점을 매겼다. 팀에서는 다빈손 산체스(5.7점), 개러스 베일(6.0점) 다음으로 낮은 점수다. 케인이 8.8점으로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5점을 주며 "부상에서 돌아와 후반 복귀전을 치렀고, 임팩트를 보여주기 위해 ...

    한국경제 | 2021.04.05 00:23 | YONHAP

  • thumbnail
    산체스, 개막 2경기 연속 홈런…양키스, 토론토 제압

    ...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류현진(34)이 선발 등판한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패했던 뉴욕 양키스가 2차전에서 설욕했다. 양키스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포수 게리 산체스의 결승 홈런을 앞세워 토론토를 5-3으로 꺾었다. 양키스는 1-1로 맞선 4회말 산체스가 토론토 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을 상대로 좌월 솔로홈런을 날려 2-1로 리드를 잡았다. 전날 개막전에서 류현진을 상대로 투런홈런을 날렸던 산체스는 ...

    한국경제 | 2021.04.04 06:57 | YONHAP

  • thumbnail
    '첫날부터 치열하네'…메이저리그 개막날 4경기 연장전

    ... 패권 다툼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류현진과 양키스의 에이스 게릿 콜은 나란히 5⅓이닝 2실점을 기록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류현진과 콜 모두 치명적인 피홈런에 발목을 잡혀 승리투수를 놓쳤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2회말 게리 산체스에게 역전 2점포를, 콜은 6회초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에게 동점 솔로포를 맞았다. 토론토는 주자를 2루에 놓고 시작한 10회초, 선두타자 랜덜 그리칙의 역전 2루타로 승리를 가져갔다. 다른 연장 3경기에서는 모두 홈 팀이 끝내기로 ...

    한국경제 | 2021.04.02 16:17 | YONHAP

  • thumbnail
    외신 '에이스' 류현진 개막전 등판에 "훌륭해" "견고해"(종합)

    ... 콜은 4위를 차지했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이날 토론토의 경기의 '좋은 면'으로 류현진의 호투를 꼽았다. SB네이션은 "류현진은 굉장해 보였다. 5⅓이닝이 끝날 때는 피곤해 보였지만, 굉장히 날카로웠다"며 "게리 산체스에게 내준 2점 홈런이 '옥에 티'였지만, 그는 훌륭했다"고 극찬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을 두고 올해 토론토 로스터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이자 팀의 포스트시즌 기대를 충족해 줄 핵심 선수로 평가하고 직구와 체인지업의 능수능란한 조합으로 ...

    한국경제 | 2021.04.02 14:02 | YONHAP

  • thumbnail
    개막전 호투로 팀승리 견인 류현진…"지난해보다 몸상태 좋아"

    ... 경기운영 능력을 보여주며 승부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아쉬운 장면은 단 한 차례뿐이었다. 류현진은 2회 1사 후 글레이버 토레스에게 빗맞은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히오 우르셸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2사 1루가 됐다. 류현진은 게리 산체스에게 초구 시속 147㎞ 직구를 던졌다. 이 공은 가운데로 몰렸고, 산체스에게 좌월 투런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체인지업과 커터가 가장 좋아서 섞어 던졌는데 결과가 좋았다"며 "팀 타선이 선취점을 ...

    한국경제 | 2021.04.02 08:57 | 김순신

  • thumbnail
    외신 '에이스' 류현진 개막전 등판에 "훌륭해" "견고해"

    ... 콜은 4위를 차지했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이날 토론토의 경기의 '좋은 면'으로 류현진의 호투를 꼽았다. SB네이션은 "류현진은 굉장해 보였다. 5⅓이닝이 끝날 때는 피곤해 보였지만, 굉장히 날카로웠다"며 "게리 산체스에게 내준 2점 홈런이 '옥에 티'였지만, 그는 훌륭했다"고 극찬했다.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의 호투 외에도 지난해보다 부쩍 견고해진 내야 수비를 토론토의 개막전 성과로 평가했다. 토론토 내야진은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2루수 ...

    한국경제 | 2021.04.02 07:20 | YONHAP

  • thumbnail
    '개막전 등판' 류현진 "역전 허용 아쉬워…오늘 모두 만점"

    ... 말했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가 분석한 류현진의 투구 분포는 체인지업 33개(36%), 컷 패스트볼 26개(28%), 직구 25개(27%), 커브 7개(8%), 슬라이더 1개(1%)였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2회말 게리 산체스에게 허용한 역전 투런포에는 아쉬워했다. 그는 "(2회초에) 팀 타선이 선취점을 뽑았는데 그 이닝에 역전 점수를 내줬다. 그런 장면은 나오지 않아야 한다"고 곱씹으며 "그 장면을 빼면 대체로 좋았다. 오늘은 모든 선수가 잘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4.02 06:5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개막전 5⅓이닝 2실점…콜과 맞대결은 무승부(종합2보)

    ... 과감하게 직구 승부를 거는 볼 배합에 허를 찔렸다. 하지만, 2회 뼈아픈 실투가 나왔다. 류현진은 1사 후 글레이버 토레스에게 빗맞은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히오 우르셸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2사 1루가 됐다. 류현진은 게리 산체스에게 초구 시속 147㎞ 직구를 던졌다. 이 공은 가운데로 몰렸고, 산체스에게 먹잇감이 됐다. 산체스의 배트에 맞은 공은 시속 173㎞의 속도로 124m를 날아가 왼쪽 외야 관중석에 안착했다. 류현진은 쓴웃음을 지으며 자책했다. ...

    한국경제 | 2021.04.02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