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르포] "닭 5만5천마리 떼죽음…살아남은 것도 살처분해야"

    ... 못하고 있다. 그의 농장은 육계를 생산하는데, 침수된 농장의 닭은 위생 문제 때문에 출하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는 이미 거래처로부터 구매 불가 통보를 받은 상태다. 살아남은 닭들은 질병 발생이나 환경 오염에 대비해 모두 살처분해야 한다. 최씨는 "거래처에서 공급받은 병아리 6만5천여마리와 100여t의 사룟값을 고스란히 물어내야 하는데 눈앞이 캄캄한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30년 넘게 양계업을 했고 할 줄 아는 것도 이것밖에 없는데 어찌해야 할지 ...

    한국경제 | 2020.08.07 11:5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사람↔동물' 상호 감염 가능성…의견 분분

    "동물과 사람에게서 발견된 바이러스 유사" 동물→사람 감염 "매우 제한적" 의견도 유럽 전문가들 밍크 통해 전염 경로 연구 스페인·네덜란드 밍크 120만마리 살처분 사람이 먼저인가 동물이 먼저인가. 유럽 전문가들이 네덜란드와 스페이에서 벌어진 밍크의 대규모 살처분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염 경로에 대한 연구에 착수했다. 3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네덜란드와 스페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

    한국경제 | 2020.08.03 16:58 | YONHAP

  • thumbnail
    '한우 브루셀라' 확산방지 늑장대처 공무원 3명 기소의견 송치(종합)

    발병사실 지자체 통보 늦어 감염소 지역간 이동 야기…100여마리 살처분 한우 농가 브루셀라병에 대한 허술한 대처로 집단 감염을 막지 못한 혐의를 받는 방역 당국 공무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북도 방역부서에서 일하는 공무원 3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공무원은 2018년 4월 브루셀라병에 걸린 무주 지역 한 농가의 한우가 타지역으로 팔려 가는 것을 방지하지 ...

    한국경제 | 2020.07.21 11:54 | YONHAP

  • thumbnail
    '한우 브루셀라병' 확산방지 늑장대처 공무원 3명 기소의견 송치

    발병사실 지자체 미통보로 감염소 지역간 이동 야기…100여마리 살처분 한우 농가 브루셀라병에 대한 허술한 대처로 집단 감염을 막지 못한 혐의를 받는 방역 당국 공무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북도 방역부서에서 일하는 공무원 3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공무원은 2018년 4월 브루셀라병에 걸린 무주 지역 한 농가의 한우가 타지역으로 팔려 가는 것을 방지하지 ...

    한국경제 | 2020.07.21 11:2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재확산에 동물→사람 '전염 가능성' 논란

    ... 밍크농장에서 코로나에 걸린 밍크가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스페인 북부에 있는 한 밍크농장에선 지난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 검진을 한 결과, 90마리 중 78마리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 결국 농장에 있던 밍크 9만2700마리가 살처분됐다. 또 미국 뉴욕과 홍콩 등지에서도 동물들이 코로나에 걸린 사례가 잇따라 확인됐다.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에선 지난 4월 호랑이와 사자 7마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주요 ...

    한국경제 | 2020.07.18 21:49 | 고은빛

  • thumbnail
    코로나19 확산 동물 때문?…미 CDC "가능성 작다"

    ... 25개 밍크농장에서 코로나19에 걸린 밍크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스페인 북부에 있는 한 밍크농장에서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 검진을 한 결과 90마리 중 78마리가 양성 반응을 보여 농장에 있던 밍크 9만2천700마리가 살처분됐다. 미국 뉴욕과 홍콩 등지에서도 동물들이 코로나19에 걸린 사례가 확인됐다. 뉴욕 브롱크스동물원에서는 지난 4월 호랑이와 사자 7마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하는 ...

    한국경제 | 2020.07.18 21:14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돼지열병 방역 성과는 공무원 초인적 노력의 결과"

    ... 밀집사육 단지와 창수면 멧돼지 차단 광역울타리 설치 현장을 찾아 "전 세계적으로 돼지열병이 해당 발생지역을 벗어나지 않은 사례는 대한민국이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파주, 연천, 김포 등 발생지역 전체에서 모든 돼지를 살처분하는 소위 '초토화 작전'을 했다"면서 "그 후에도 오랜 기간 방역초소에서 24시간 근무를 한 공무원들의 초인적 노력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포천시를 포함해서 시·군 공무원들이 정말 고생하고 정신적 트라우마도 ...

    한국경제 | 2020.07.18 15:52 | YONHAP

  • thumbnail
    제주, 소 브루셀라병 청정 유지…이동제한 186마리 음성 판정

    ... 판정(음성)이 났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감염 의심 소와 함께 방목했던 소 186마리에 대해 내려진 이동제한 조치도 이날 해제했다. 도는 지난달 5일 하원동 한 농가에서 감염 의심 소 1마리가 발생해 예방적으로 의심 소 1마리를 살처분했다. 제주는 2003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전국에서 유일하게 소 브루셀라병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브루셀라병은 법정 제2종 가축전염병으로 동물뿐만 아니라 사람도 감염될 수 있는 전염병이다. 브루셀라병에 걸린 소는 유산이나 사산, ...

    한국경제 | 2020.07.17 16:08 | YONHAP

  • thumbnail
    스페인 농장서 밍크 코로나19 대량감염…'9만 마리 살처분'

    스페인 아라곤 주 보건장관 "인간 감염 차단 위해 도살할 수 밖에" 네덜란드에 이어 스페인 북부의 한 밍크 농장에서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확산돼 약 10만마리가 살처분 당하게 됐다. 1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스페인 아라곤의 한 밍크 농장에서 지난 13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밍크 9만2700마리 중 87%가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인 당국은 해당 농장의 모든 밍크를 ...

    한국경제 | 2020.07.17 14:15 | 강경주

  • thumbnail
    누가 감염시켰나…코로나 탓 스페인 밍크 9만마리 살처분

    인간·밍크 누가 먼저 옮겼는지 불명확 스페인 북부의 사육장에서 밍크 수만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살처분될 전망이다. 1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스페인 아라곤의 한 사육장에서 지난 13일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결과 밍크 전체 9만2천700마리 중 87%가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은 모든 밍크를 살처분하도록 지시했으며, 이에 따른 경제적 보상을 약속했다. 앞서 사육장 직원들이 지난 5월부터 ...

    한국경제 | 2020.07.17 12: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