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내달부터 상속세 이자 부담 낮아져…상속·증여세 나눠 낼 때 33%↓

    다음달 중순부터 상속세나 증여세를 나눠 낼 때 이자율이 연 1.8%에서 연 1.2%로 낮아진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로 올 4월 말까지 11조원 상당의 상속세를 신고해야 하는 삼성가의 이자 부담도 약 1656억원 줄어들게 될 전망이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국세환급가산금 이자율이 연 1.2%로 0.6%포인트 인하된다. 기재부는 지난 9일 이 같은 내용의 세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발표했으며 입법예고, 부처 협의, ...

    한국경제 | 2021.02.14 17:49 | 구은서

  • thumbnail
    [천자 칼럼] 기업인들의 못 말리는 야구사랑

    ... 분석한다. 모든 플레이 하나하나가 숫자로 계량화되고, 이에 따라 구단과 개인의 성과가 평가된다는 점도 실적 중심의 기업경영과 비슷하다. 신세계의 등장으로 롯데 자이언츠와의 ‘유통 더비’, 삼성 라이온즈와의 ‘범(汎)삼성가 대결’, 김택진의 NC 다이노스와 펼칠 ‘젊은 리더십 대전’ 등이 관심을 끌 것 같다. 벌써부터 명승부가 기대된다.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6 17:46 | 고두현

  • thumbnail
    삼성家 "삼성생명 대주주 변경 3개월 미뤄달라"…JY 상속 꼬이나

    고 이건희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 상속을 놓고 삼성가가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지분 상속의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을 석 달 미뤘는데, 이재용 부회장까지 구속되면서 상황이 더 복잡해졌습니다. 문성필 기자입니다.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이 가지고 있던 삼성생명 지분은 20.76%. 2조7,517억 원 규모입니다. 기존 대주주가 사망해 대주주가 변경되면 3개월 이내에 금융위원회에 변경 승인 신청을 해야합니다. 이에 이 회장의 ...

    한국경제TV | 2021.01.19 11:34

  • thumbnail
    한국선 미술품으로 상속세 못내는 까닭

    ... 최근 삼성이 이 회장이 소유한 개인 미술품의 가격 감정을 전문기관 세 곳에 의뢰한 것이 알려진 데 따른 것이다. 삼성 측은 “정확한 상속 가치를 파악하기 위한 것일 뿐”이라고 했지만 물납 제도 변화에 따라 삼성가가 이들 미술품으로 상속세 일부를 납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마침 국회에도 관련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안이 상정돼 국회 통과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미술 시장 활성화 위해서도 필요” 감정 ...

    한국경제 | 2021.01.18 17:12 | 노경목/조미현

  • thumbnail
    이재용, 이건희 주식 다 물려받으면 만수르 맞먹는 '슈퍼갑부'

    '국내 주식부자 1위'였던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주식재산에 대한 상속세 규모가 11조원대로 확정되면서 삼성가 유족들의 주식재산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모두 물려받아 주식만 30조원에 육박하는 슈퍼갑부 반영에 올라설 지 아니면 법정상속분 비율대로 절반 수준의 주식만 물려받을 지 업계 안팎의 관심이 쏠린다. 핵심은 유언장 여부…이재용 부회장에 지분 몰아준다면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0.12.31 11:00 | 채선희

  • thumbnail
    코로나19가 바꾼 국내 주식부호 판도…1위는 누구?

    ... 2위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차지했다. 정 명예회장의 올해 주식가치는 전년보다 1조원 가까이 증가한 4조9457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건희 회장의 상속이 마무리되면 또 한번 주식부호 순위가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가 4명이 주식부호 1~4위를 휩쓸게 되면서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법정상속분을 반영하면 이 부회장의 주식가치는 현재 9조704억원에서 14조3124억원으로 뛰어올라 1위 자리를 더욱 굳건히 지키게 된다. 이어 홍라희 전 리움 ...

    한국경제 | 2020.12.30 07:54 | 배성수

  • thumbnail
    삼성 이재용 부회장, '11조원+α' 상속세 어떻게 마련할까

    배당 확대·주식 매각 등 방안 거론…내년 4월까지 신고납부 재계 "이 부회장 사법리스크 속 삼성가 고심 커져"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상속세가 최소 1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 일가의 상속세 재원 마련 논의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재판에 대한 판결이 임박한 가운데 천문학적 규모의 상속세 조달을 위한 삼성측의 고민도 커질 전망이다. 21일 ...

    한국경제 | 2020.12.21 18:11 | YONHAP

  • thumbnail
    `오뚜기 장녀` 함연지 "재벌? 이부진이 유튜브했으면"

    ... `세상은 요지경`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함연지는 "많은 분들이 나에게 재벌의 삶을 묻는데, 사실 난 어릴 때부터 내가 재벌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고등학교 때 나는 찐따 같았다"며 말했다. 이어 "그러다보니 나도 삼성가 같은 진짜 재벌의 삶이 궁금하다. 많은 분들이 내 유튜브에 관심을 가지듯, 나도 만약에 이부진 같은 분이 유튜브를 하면 정말 궁금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20.12.17 21:35

  • thumbnail
    19년째 손질 없는 상속세제…稅부담 7.1배 뛰었다

    ... 상속에 대한 분납 기간이 5년으로 제한되어 있다. 상속재산 현금화에 대한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분할납부 기간 확대 시 세수 안정성 높아져"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상속세는 소수의 고액 납세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삼성가(家)의 상속세 추정액만 보더라도 10조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상속세 신고세액(3조7000억원)의 2.7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때문에 상속세수 연평균 변동률은 13.6%로 국세(6.6%) 전체 보다 2배 이상 높은 상태다. 한경연은 ...

    조세일보 | 2020.12.17 11:13

  • thumbnail
    빨라진 오너가 승진 '1년 만에 C레벨'…사위들도 중책 맡으며 약진

    ... 회장의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전 부장은 이번 승진자 명단에서 빠졌지만 곧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 재벌가 사위들도 맹활약…'부부 경영' 본격화 사위 경영인들의 승진이 두드러지며 재계 부부 경영인 체제도 자리잡고 있다. 삼성가(家)에서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남편인 김재열(53) 삼성경제연구소 스포츠마케팅 연구담당 사장이 글로벌전략실장에 보임됐다. 신세계그룹 2세 정유경 신세계그룹 총괄사장의 남편인 문성욱(49) 신세계톰보이 ...

    한경Business | 2020.12.14 0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