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11,8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케아·볼보부터 H&M·스포티파이까지…스웨덴에 빠진 한국

    ... 유튜브(44.2%) 외에 스포티파이(27.4%)를 꼽았다. 각종 음원 사재기 논란에서도 자유로워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나오는 등 스포티파이가 한국에 본격 진출하면 국내 음원 시장 지형이 재편될 가능성이 높다. 최근 삼성전자의 경영권 승계 이슈가 본격화하자 국내 언론들은 스웨덴 재벌 가문 '발렌베리가(家)'를 주목했다. '존재하나 드러내지 않는다'는 가훈 아래 150여 년간 주식을 소유하면서도 한 사람이 경영권을 독점하지 않은 스웨덴 가문이 ...

    한국경제 | 2020.07.04 09:00 | 강경주

  • thumbnail
    NASA 출신 현대차 부사장, 구글 출신 삼성 상무…S급 인재 영입 나선 대기업들

    ... 항공우주국(NASA) 고위 연구원(현대자동차), 모바일 게임업체 일본법인 대표(SK텔레콤), 미국 헬스케어기업 수석부사장(삼성전자). 국내 주요 기업이 지난해 이후 영입한 대표적인 ‘S(Special)급’ 임원들이다. 출신은 ... 이사) 등이 2019년 이후 대기업 계열사에서 합류했다. 경쟁사 간 이동도 눈에 띈다. 통신기술 전문가 장문석 전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상무는 지난해 하반기 LG전자에 소프트웨어센터장으로 합류했다. 스웨덴 통신장비업체 에릭슨 출신 정태인 ...

    한국경제 | 2020.07.04 07:53 | 황정수

  • '악몽의 2분기' 반도체로 겨우 넘겼다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문과 SK하이닉스의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10% 이상 오른 영향이 컸다. 최악의 부진이 예상됐던 2분기를 반도체 힘으로 넘었다는 ... 꼽힌다”며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서버 D램 생산을 늘린 것이 효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전자업계 전체로도 가전, TV 등의 2분기 판매가 기대치를 웃돌면서 “최악은 피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

    한국경제 | 2020.07.03 17:13 | 황정수/송형석

  • thumbnail
    베스트바이 등 영업 재개에…LG전자, 6월 美 가전매출 두 배 늘어

    최근 LG전자 본사에 미국 법인으로부터 낭보가 전해졌다. 지난 6월 셋째주 시작된 미국 독립기념일 할인행사에서 백색가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는 소식이다. 지난 5월 말 베스트바이 등 가전매장이 문을 다시 ... LG전자가 대표적이다.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전년 동기 대비 40.8% 적은 3861억원이다. LG전자 내부에선 “예상보다 괜찮은 실적을 거뒀다”는 반응이 나온다. 삼성전자 TV·가전사업을 ...

    한국경제 | 2020.07.03 17:05 | 황정수/이승우/이수빈

  • thumbnail
    무너진다던 韓 소·부·장, 1년 후 시총 2배…"대기업과의 상생이 中企 경쟁력 키웠다"

    ... 수출을 제한한 지 1년이 지난 현재 규제 품목의 국산화에서 성과를 거둔 국내 대기업과 협력회사의 상생을 다뤘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수적인 고순도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감광액),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의 수급을 위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내 협력사를 찾아다니며 일본산을 대체할 제품 개발을 요청했다. 정부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대기업은 투자에 나서면서 시장이 ...

    한국경제 | 2020.07.03 17:03 | 최진순

  • thumbnail
    저물어가는 '엔진의 시대'…LG화학·삼성SDI는 달아오른다

    삼성전자는 2008년 금융위기 후 급성장했다. 반도체 휴대폰 TV 등 대부분 사업부문이 세계 1위 수준으로 올라섰다. 그 결과는 삼성과 경쟁했던 일본 업체들의 후퇴로 이어졌다. 줄줄이 사업을 접거나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삼성의 기업가치는 수직상승했다. 패러다임이 변하는 시기에 기업의 순위가 바뀌는 일이 벌어진다. 주가는 이를 먼저 반영한다. 2차전지 종목들이 새로운 꿈의 주식으로 떠오르고 있다. 다가올 전기차 시대에 대한 기대감은 LG화학과 삼성SDI의 ...

    한국경제 | 2020.07.03 17:03 | 고윤상

  • SK텔레콤 "스마트공장 솔루션 구독하세요"

    ...서 열린 ‘5G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SFA) 아레나 라이브’ 행사에서 이 같은 솔루션을 발표했다. 5G SFA는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표준화와 확산을 위해 만든 단체로 SK텔레콤, 삼성전자, 지멘스 등 34개 기업과 정부, 기관 등이 참여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출시한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5G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다. 공장 설비에 부착된 센서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설비 상태와 유지 ...

    한국경제 | 2020.07.03 16:54 | 이승우

  • 재택근무 바람에…잘나가는 K공기청정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공기청정기가 판매되는 나라가 연내 30개국을 넘어설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에서 청정가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제품 판매가 늘고 있다. LG전자는 연내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이집트, 베트남, 헝가리 등에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를 출시한다고 3일 발표했다. 휴대용 공기청정기인 ‘퓨리케어 미니’도 미국, 러시아, 태국 등에 선보인다. 사우디아라비아, UAE, ...

    한국경제 | 2020.07.03 16:53 | 이수빈

  • thumbnail
    포스코케미칼·OCI 합작…고순도 과산화수소 연 5만t 생산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합작사 피앤오(P&O)케미칼이 공식 출범했다. 이 회사는 반도체 제조 공정의 핵심 소재로 꼽히는 고순도 과산화수소를 생산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납품할 계획이다. 3일 화학업계에 따르면 양사는 합작사 이름을 P&O케미칼로 정하고 전날 법인 등기 및 사업자등록을 마쳤다. 회사 지분은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를 나눠 갖는다. 합작사는 약 1500억원을 투자해 전남 포스코광양제철소 인근 4만2000㎡ ...

    한국경제 | 2020.07.03 16:52 | 최만수

  • 미래에셋맵스제1호리츠, 13~15일 일반공모

    ... 경기 수원 광교신도시 내 ‘광교 센트럴푸르지오시티’ 상업시설에 투자한다. 광교신도시 주변에는 수원 구도심과 용인 수지, 성남 분당 등 주거 밀집 지역이 있어 약 160만 명 규모의 배후 수요를 갖고 있다. 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와 광교 테크노밸리, 법조타운 등 대규모 업무 시설도 가까이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설명이다. 광교 센트럴푸르지오시티 상업 시설에는 GS그룹과 롯데그룹 핵심 계열사 등 우량 기업이 입주해 있다. 임대차 및 전대차 ...

    한국경제 | 2020.07.03 16:51 | 임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