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58,5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근혜 특활비 사건, 이재용 재판부에 배당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사건' 파기환송심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파기환송심 재판부에 배당됐다. 서울고등법원은 지난 4일 박 전 대통령의 파기환송심을 접수해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에 6일 배당했다. 형사1부는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과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연루 파기환송심 등을 맡은 재판부다. 앞서 대법원은 박 전 대통령이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국정원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19.12.06 14:41

  • 이번 주(11월 29일~12월 3일)의 신설법인

    ...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기타(257개) 유통(121개) 정보통신(73개) 건설(54개) 전기전자(13개) 관광운송(12개) 화학(12개) 식품(11개) 기계(11개) 등이 많았다. 무역(9개) 잡화(7개) 금속(5개) ...) ▷우리건기(허혜선·10·건설업) 양천구 신목로 7, 상가동 205호 (신정동,목동삼성아파트) ▷이음디자인스(조상범·30·일반 건축업) 종로구 새문안로 82, 1907호 ...

    한국경제 | 2019.12.06 09:13 | 나수지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외국인 투자자가 한국 주식을 파는 이유

    ... 지속적인 한국 비중 축소가 꼽힙니다. 한국 기업들의 매력이 감소하고 중국 기업은 약진하면서 MSCI내에서의 한국 비중은 추세적으로 감소하고 있습니다. 이건 앞으로도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또 외국인 투자자가 많이 보유하고 있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주식이 단기적으로 많이 올랐기 때문에 연말 북 클로징 전에 '프라핏 테이킹'(Profit taking)을 위해 팔고 있다는 분석이 있습니다. 이와 함께 사우디 아람코의 상장을 앞두고 투자금 확보 차원에서 ...

    한국경제 | 2019.12.06 07:27 | 김현석

  • thumbnail
    外人 '팔자' 에 KT&G 고전…"실적전망은 밝아"

    ... 떨어진 9만5700원에 마감했다. 전날에 이어 1년 내 최저가 행진을 이어갔다. 외국인투자자의 매도세가 계속되고 있다. 외국인은 지난달부터 KT&G 289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 기간 순매도 규모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최근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이 팔자 행진을 이어가면서 외국인 비중이 큰 KT&G가 타격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4일 전략적 제휴 관계인 일본 재팬토바코(JTI)가 보유지분 2.1%(약 286만 ...

    한국경제 | 2019.12.05 18:09 | 김동현

  • thumbnail
    "RCEP 조속 타결"…한자리에 모인 韓·中 기업인들

    ...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2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를 열었다. 이날 한국 측에서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등 15명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선 쩡페이옌 CCIEE 이사장, 저우쯔쉐 중신국제집적회로 회장, 쥐웨이민 중국투자유한책임공사 사장 등 15명이 ...

    한국경제 | 2019.12.05 17:59 | 박상용

  • thumbnail
    소·부·장, '시총 1兆 클럽' 가입했다며?

    올해 한국 증시에서 23개 상장사가 시가총액 1조원 이상인 ‘시총 1조 클럽’에서 탈락했다. 매수세가 대형주 가운데서도 삼성전자 등 소수 종목에 집중되면서 상당수 대형주가 부진한 데 따른 결과란 분석이 나온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우선주와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 신규 상장사 등을 제외한 상장사 가운데 시가총액 1조원을 웃도는 상장사는 180개다. 이들의 시가총액은 총 1238조7580억원으로, 작년 ...

    한국경제 | 2019.12.05 17:35 | 전범진

  • thumbnail
    12일 문 여는 이케아 기흥점, 홈퍼니싱 코치로 '승부수'

    ... 이케아 기흥점과 불과 100m 떨어진 복합쇼핑단지가 들어서기 때문이다. 여기엔 현대리바트 한샘 에몬스 까사미아가 매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총 면적 11만1073m 2 (약 3만3600평) 규모의 해당 쇼핑단지는 가구 외에도 삼성디지털프라자, LG전자 베스트샵 등도 들어선다. 환경을 고려한 제품으로 현재인 가치 소비의 트렌드에도 적합하다고 앞세웠다. 하임 점장은 "(경쟁자보다) 낮은 가격 외에 지속 가능성을 앞세우고 있다는 점이 차별점"이라며 ...

    한국경제 | 2019.12.05 14:55 | 고은빛

  • thumbnail
    최태원, 노소영 재산분할 가능성 묻자 '묵묵부답'

    ... 것으로 알려졌지만, 노소영 관장의 아버지인 노태우 전 대통령이 사업적으로 도움을 준 사실이 구체적으로 증명될 경우 노 관장의 요구가 받아들여 질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최태원 회장 외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5 10:27 | 김소연

  •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6%↑

    ... 시장이 조금씩 되살아나고 있다. 5세대(5G) 이동통신을 쓸 수 있는 신제품이 쏟아져 나온 영향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전 분기 대비 6%,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71%로 나타났다. 전 분기보다 점유율이 3%포인트 올랐다. LG전자는 ‘V50 씽큐’의 꾸준한 판매량을 바탕으로 2위(17%)를 수성했다. 애플의 점유율은 11%에 그쳤다. 4분기 중 ...

    한국경제 | 2019.12.04 17:57 | 최한종

  • 공정위, '1兆 소송' 퀄컴 꺾었다

    ... 부과한 지 3년 만에 나온 첫 사법부 판단이다. 공정위는 휴대폰 생산에 필수적인 이동통신 표준필수특허(SEP)를 보유한 퀄컴이 경쟁 제조사들에 특허 제공을 거절하는 방식으로 특허권을 남용했다고 봤다. 해당 특허가 꼭 필요한 삼성전자, 애플, LG전자 등 휴대폰 제조사에는 자사의 각종 특허를 묶어 파는 방식으로 남용했다고도 했다. 재판부는 “퀄컴은 관련 시장에서 시장지배적 지위에 있다”며 “지위를 남용해 경쟁 모뎀칩셋 제조사를 배제해 경쟁을 ...

    한국경제 | 2019.12.04 17:41 | 신연수/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