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64,2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전자, 인덕션 무상보증 서비스 기간 늘려

    삼성전자는 3구 이상 인덕션 핵심 부품에 대한 무상보증 기간을 연장하는 '인덕션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지난 1일 이후 3구 이상 인덕션을 산 고객이 서비스 적용 대상이다. 1년이었던 상판과 인덕션 코일 무상보증 기간이 상판은 3년, 코일은 10년으로 크게 늘었다. 다른 부품들의 무상 보증 기간은 기존과 같은 1년이다. 이진원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인덕션을 구매하는 ...

    한국경제 | 2020.01.22 15:01 | 황정수

  • thumbnail
    주력폰 출시 앞두고…연초부터 중저가 모델 쏟아내는 삼성·LG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다음달 플래그십(최상급) 모델 출시에 앞서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스마트폰 비수기인 1월의 공백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메우면서 중국 업체들의 저가 공세도 막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 인도 시장에 '갤럭시노트10 라이트'를 공식 출시했다. 지난해 하반기 삼성이 내놓은 갤럭시노트10의 보급형 버전이다. 갤럭시노트10 라이트는 6.7인치 풀HD&mi...

    한국경제 | 2020.01.22 10:00 | 배성수

  • thumbnail
    왕서방 대신 코끼리 올라탄다...인도로 몰려드는 스마트폰 기업들

    ... 전초기지로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인도 정부의 적극적 세제 혜택 등 당근책이 더해졌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인도에서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생산에 약 5억달러(약 5800억원)를 투자하기로 하고 이달 초 인도 정부에 투자계획서를 ... 4110만대를 출하해 삼성전자(3190만대)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 3분기까지도 샤오미는 점유율 26%로 삼성전자(19%)를 앞섰다. 샤오미가 지난해 또 한 번 인도에 신규공장 건설을 발표한 것은 최근 삼성이 인도에 공장을 세우고 ...

    한국경제 | 2020.01.22 09:43 | 노정동

  • thumbnail
    '20년 연속 영업익 1兆 이상' 국내기업은 삼성전자·포스코 2곳뿐

    국내 대기업 가운데 매출 10조원·영업이익 1조원을 20년 연속 달성한 기업이 삼성전자와 포스코 두 곳밖에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익 1조원을 넘는 '1조 클럽' 대기업 역시 2010년 이후 증가세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는 이같은 내용의 1998~2018년 매출 1조 클럽 상장사 전수조사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매출 1조원 이상 대기업 중 영업익 1조원이 넘는 기업 ...

    한국경제 | 2020.01.22 08:53 | 배성수

  • thumbnail
    한꺼풀씩 베일 벗는 차기 갤럭시워치…애플워치 '추격' 예고

    삼성전자가 올해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 후속작을 내놓는다. 지난해 출시했던 스포츠 특화 '액티브' 모델이 아닌 기존 갤럭시 워치의 새로운 라인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네덜란드 갤럭시 팬사이트 '갤럭시 클럽'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갤럭시 워치 차기작의 코드명은 '귀족(Noblesse)'으로 확인됐다. 갤럭시 워치 신제품 콘셉트가 스포츠형인 '액티브'가 아니라 2018년 ...

    한국경제 | 2020.01.22 07:47 | 배성수

  • [인사] 삼성전자 ; 삼성디스플레이 ; 삼성SDS 등

    삼성전자◇세트부문◎승진<부사장>▷김성진 김우준 김진해 나기홍 서병훈 정해린 최용훈 최원준<전무>▷강현석 김도현 김연성 김영집 김유석 김형남 노원일 문준 박순철 박정훈 손성원 송명주 양준호 여명구 용석우 이계성 ... 이동수 이준행 이효산 임동철 한지훈 황유철 황찬◎승진<전문위원(상무급)>▷김현조 박항엽 백피터 원석준 ◈삼성디스플레이◎승진<부사장>▷김범동 신재호 이청<전무>▷김상용 선호 유정근 차기석 최송천<...

    한국경제 | 2020.01.21 18:38

  • thumbnail
    성인희 삼성생명공익재단 대표, 삼성 사회공헌 총괄 겸직

    성인희 삼성생명공익재단 대표(사장·사진)가 삼성 사회공헌총괄을 겸직한다. 21일 삼성에 따르면 이인용 삼성전자 사회공헌총괄 고문이 지난 20일 삼성전자 CR(대외협력) 담당 사장에 임명되면서 공석이 된 사회공헌총괄 후임으로 성 사장이 내정됐다. 성 사장은 삼성생명공익재단 대표와 삼성 사회공헌총괄을 겸직한다. 성 사장은 삼성 사회공헌 활동의 큰 그림을 그리고 각 계열사 사회공헌단의 업무를 조율하는 역할을 한다. 삼성은 지난해 2월 새로운 ...

    한국경제 | 2020.01.21 18:17 | 황정수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갈 곳 잃은 부동자금 1000兆 돌파 外 유료

    ... “이렇게 실업급여를 세 차례나 받은 직원도 있더라”고 하소연했습니다. 구직활동을 증명하기 위해 입사 지원했다가 면접에 나오지 않는 ‘노쇼족’이 계속 늘고 있다고 합니다. 3. 코스피200 '삼성전자 비중' 강제 축소 (1면, 22면) 한국거래소가 코스피200지수 내 특정 종목의 시가총액이 전체의 30%를 초과할 수 없도록 한 ‘시총 상한제(캡)’를 이르면 3월 삼성전자에 처음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

    모바일한경 | 2020.01.21 17:49 | 한국경제신문

  • 코스피200 '삼성전자 비중' 강제 축소

    한국거래소가 코스피200지수 내 특정 종목의 시가총액이 전체의 30%를 초과할 수 없도록 한 ‘시총 상한제(캡)’를 이르면 3월 삼성전자에 처음 적용하기로 했다. 올 들어 삼성전자가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면서 코스피200 내 쏠림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30% 룰’을 적용하면 코스피200을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 등에서 삼성전자 비중을 강제로 축소하기 위한 물량이 대규모로 쏟아질 ...

    한국경제 | 2020.01.21 17:48 | 이호기/임근호

  • thumbnail
    "투자할 곳 못 찾겠다"…갈 곳 잃은 부동자금 1000조

    ... 실물경제로 흘러들지 않고 요구불예금 등 금융회사의 단기상품에만 쌓이고 있다. 시중은행의 한 임원은 “자금이 부동산시장으로 대거 몰렸다가 정부 대출 규제로 투자가 어려워지자 부동자금이 증시로 방향을 바꿔 가장 믿을 만한 반도체 주식(삼성전자)을 밀어올리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급증하는 예금·부동자금 21일 한은에 따르면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 부동자금은 지난해 11월 말 기준 1010조7030억원으로 전달과 ...

    한국경제 | 2020.01.21 17:40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