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방문객 600만명' 강원랜드 매장 임대차 기간 연장 여부 '관심'

    ... 호텔, 스키장, 워터월드 등에 41개 임대업장을 운영 중이고, 3월 말 콘도 편의점을 시작으로 7월 중순 오락실 등 이들 임대업장의 계약 기간이 줄지어 만료된다. 내년 3월 말에는 스키장 임대업장들의 임대차 계약 기간이 끝난다. 애초 이들 업장은 임대차 기간 5년으로 계약했다. 그러나 2018년 10월 상가건물 임대차보호 개정으로 임대차 기간이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났고, 개정법은 개정 이후 계약 기간을 갱신하는 경우도 임대차 기간 10년을 적용하도록 ...

    한국경제 | 2020.02.14 16:52 | YONHAP

  • thumbnail
    상인들 "못 나가"…동서울터미널 재건축 장기화되나

    ... 신세계동서울PFV에 터미널을 매각하면서 상인들에게 연말까지 가게를 비울 것을 통보했다. 상인들은 한진중공업의 결정에 반발해 퇴거 기한을 넘겨 운영을 지속하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퇴거 통보가 적으로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상가건물 임대차보호’이 보장하는 임차인의 계약갱신요구권은 임대차기간이 10년을 넘길 경우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동서울터미널 상인들은 임차기간이 10년을 넘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0.01.17 16:07 | 배태웅

  • '임대차 만기에 명도' 화해에도 갱신요구권 행사 가능할까

    ... 대한 내용이다. 강행 규에 반하는 내용이라도 판결이나 제소 전 화해 또는 조정으로 정해지면 기판력 때문에 강행 규 위반을 이유로 효력을 배척하기는 어렵다. 강행 규인 상가 점포 임차인의 갱신요구권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임대차 ... 분명하다면 모를까 그렇지 않고 달리 해석될 여지가 있다면 강행 규에 위반되지 않도록 해석하는 것이 원칙이면서 약자 보호라는 강행 규의 취지를 준수하는 결과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임대차 만기에 명도한다'는 정도의 ...

    한경Business | 2019.12.10 00:29

  • thumbnail
    區내 건물주 178명 '착한 임대료' 협약…성수동 부흥기 열었다

    ... 있어서다. 젠트리피케이션이 심각했던 서울숲길과 성수동(지속가능발전구역) 일대 임대료 상승률은 현재 2%대에 불과하다. 상가건물 임대차보호 시행령에 따른 임대료 상승률 상한선인 5%의 절반 수준이다. 2016년 임대료 상승률이 13%를 ... 거두고 있는 이유 중 하나다. 장기안심상가는 성동구가 소유한 건물에 낮은 임대료로 소상공인과 소셜벤처기업을 받아들여 보호하는 사업이다. 임대 기간은 최단 5년, 최장 10년이다. 일단 안심상가에 입주하면 최소 5년간은 시세보다 20%가량 ...

    한국경제 | 2019.12.06 17:08 | 박진우

  • thumbnail
    "5년만에 쫓겨나는 6·7호선 임차상인 생존권 보장하라"

    ... 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의 쌔미 활동가는 "지난해 궁중족발 사건을 계기로 임차인이 계약 연장을 요구할 수 있는 기간을 10년으로 늘리는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이 통과됐지만, 실제 계약기간이 4∼5년 된 임차상인들은 의 소급적용을 받지 못한다"며 "위기에 처한 임차 상인들의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겨냥해 "지난해 상가 개정 논의가 지지부진하자 조례를 개정해서라도 상가임차인들을 보호하겠다고 말했음에도 5년 만에 임차상인들을 내쫓는 모습은 ...

    한국경제 | 2019.11.07 12:06 | YONHAP

  • thumbnail
    '노잼 도시'가 핫 플레이스로…대전 소제동을 바꾼 도시재생 스타트업

    ... 익선동 카페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익동다방'을 시작으로 열두달·르블란서·엉클비디오타운·낙원장 등 10여 개 상가를 기획했다. 익선다다는 익선동에서의 성공을 뒤로하고 2017년 대전에 내려와 소제동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익선다다는 ... 단골보다 신규 소비자가 계속 영입되다 보니 소비자들이 새로운 브랜드를 찾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이다. 이제 상가임대차보호법10년으로 바뀌면서 젠트리피케이션에 대한 문제도 어느 정도 해결됐다. 이제는 임대차 기간의 문제가 아니라 장사의 ...

    한경Business | 2019.11.04 15:23

  • thumbnail
    가만히 있어도 임대차 기간 10년 연장?

    [으로 읽는 부동산] -임차인 적극적인 권리행사 필요…임차인의 권리행사 '방해'하지 못할 뿐, '보장'은 아냐 [최광석 무법인 득아 대표 변호사]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개정을 통해 10년 계약갱신요구권과 권리금회수청구권이 ... 임박해 이뤄진 임대인의 통고를 받은 다음에야 비로소 대응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환산보증금 기준 초과 상가점포임대차계약에 대해서는 동 10조 4항에서 정한 묵시적 갱신 규정이 적용되지 않고 민 규정이 적용된다는 점에서 ...

    한경Business | 2019.10.14 17:04

  • thumbnail
    주택도 '계약갱신 청구권' 도입…전·월세 기간 최장 4년까지 보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주택 임차인의 전·월세 거주 기간을 최장 4년까지 보호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 개정을 추진한다. 상가 임차인과 마찬가지로 주택 임차인에게도 ‘계약갱신 청구권’을 허용하는 ... 포함해 최대 4년까지 같은 집에 살 수 있는 권리를 보장받는다. 구체적인 도입 방식과 기간은 밝히지 않았다. 상가 임대차에 대해서는 최장 10년의 계약갱신 청구권을 보장하고 있다. 반면 주택 임대차보호법에는 2년의 임대차 보호기간이 ...

    한국경제 | 2019.09.18 17:34 | 이유정/최진석

  • thumbnail
    갱신요구권·환산보증금…상가임대차보호법 적용 꼼꼼히 살펴야

    ... 개정 규정은 개정 시부터 존재하는 모든 임대차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부칙상 개정 후 체결되거나 갱신되는 임대차계약부터 적용된다. 또한 개정 시부터 10년이 적용되는 것이 아니고 최초계약을 포함해 10년의 갱신요구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단, 에서 정한 환산보증금액을 초과하면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상 자동 갱신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즉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의 적용을 받는 경우 임대인이 계약기간 만료 1개월 전까지 갱신 거절 등의 통지를 하지 않으면 ...

    한국경제 | 2019.07.14 15:57

  • thumbnail
    계약갱신요구권 없는 상가 세입자라도 소유주는 권리금 회수 기회 보장해야

    ... 장소에서 오랫동안 영업했을 때 임대인이 권리금에 대한 의무를 지는지는 그동안 논란이 됐다. 대법원은 임대차 기간이 5년을 넘어 옛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상의 계약갱신요구권이 없는 임차인의 권리금도 보호돼야 한다는 판결을 지난 5월 내렸다. 임차인에게 10년의 계약갱신요구권이 인정되는 현재의 아래에서도 이 같은 결론은 동일할 것으로 보인다. 어떤 사건에 대한 률적 판단은 구체적인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게 되므로 임대인의 권리금 의무에 대해 일률적인 ...

    한국경제 | 2019.07.09 1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