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3,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너의 이름은] 남자의 로망?…'메르세데스-벤츠'는 두 여자다

    ... 마이바흐(Wilhelm Maybach)가 합류하면서 함께 다임러 엔진을 개발했다. 다임러 엔진은 자동차와 모터모트 등 동력을 필요로 하는 모든 이동 수단에 쓰였다. 19세기 말 DMG는 마이바흐를 중심으로 당시 자동차의 주 소비층이었던 상류사회 사람들을 겨냥해 고급차 제작에 돌입했다. 그 과정에서 영업에 천부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던 딜러 에밀 옐리넥(Emil Jellinek)이 DMG에 합류했다. 동업자가 된 다임러와 옐리넥은 새 자동차의 이름을 무엇으로 할지 고민하다가 ...

    한국경제 | 2019.11.02 08:00 | 강경주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 '가면 심리 폭발' 상류사회 아모르 파티 현장

    ...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김태훈-류승수 등이 각자의 검은 욕망을 숨기고 있는 ‘가면 심리 폭발, 상류사회 아모르 파티’ 현장이 공개됐다.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 위치한 한 라운지 바에서 진행됐다. ‘시크릿 부티크’ 주요배역들이 모두 모인 이번 촬영은 상류층 파티다운 럭셔리한 세팅으로 꾸며진 촬영장부터 눈길을 압도했다. 들어선 배우들 역시 촬영 세팅을 보며 환호를 터뜨리는가 ...

    스타엔 | 2019.10.30 11:25

  • thumbnail
    '대도' 조세형 "아들에게 얼굴 들 수 없는 아비"…선처 호소

    ... 삶을 돌아보는 글을 쓰고, 여력이 된다면 탈북자 선교 생활에 몰두하며 여생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1970∼1980년대 부유층과 권력층을 상대로 전대미문의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라는 별칭을 얻었다. 그의 절도로 상류사회의 사치스러움이 폭로되고, 조 씨가 훔친 돈 일부를 가난한 사람을 위해 사용한다는 등 나름의 원칙을 내세운 것으로 알려지자 '의적'으로 미화되기도 했다. 1982년 구속돼 15년 수감생활을 한 그는 출소 후 선교 활동을 하고 경비보안업체 ...

    한국경제 | 2019.10.17 12:11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엘리트 고등교육기관 그랑제콜, 차상위계층 선발 늘린다

    ... 그랑제콜들의 학생 선발 절차 개선 방안은 작년과 올 상반기 프랑스의 '노란 조끼' 연속시위에서 터져 나온 경제·사회적 평등 확대 요구의 일부를 정부가 수용한 뒤 마련된 것이다. 프랑스의 소수정예 특수대학인 그랑제콜은 그동안 중산층 ... 노동자, 일반 회사원 자녀의 비율은 작년 기준 7%로 크게 낮은 것으로 지적됐다. 중산층 이하 가정 출신보다 상류층 학생들이 그랑제콜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계속 늘면서 그랑제콜이 '부의 대물림'을 고착화한다는 비판은 프랑스에서 오래전부터 ...

    한국경제 | 2019.10.15 06:01 | YONHAP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대중의 칭찬만 좇는 지식인은 사회의 적"

    ... 곡학아세(曲學阿世)와 위선을 맹렬하게 비판한 책이다. 루소는 지식 발전이 인간을 행복하게 만들기는커녕 권력의 도구로 오용되면서 사회 풍속을 타락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학문과 예술이 권위를 앞세워 대중에게 ‘불량 지식’을 강요하고, ... 옹호하는 ‘절대군주 시대’였다. 루소는 “상당수 지식인이 학문을 통해 정의 구현과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기보다 권력에 아부하며 이름을 상류사회 사교계에 널리 알리는 데 치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 2019.10.09 17:30 | 백광엽

  • thumbnail
    '부자아빠와 용돈 갈등'…부친살해 프린스턴 출신 美아들 종신형

    용돈 축소에 불만 폭발…모친 선처 호소도 받아들여지지 않아 약 5년 전 용돈을 줄이겠다는 헤지펀드 설립자 아버지를 살해해 미국 뉴욕의 상류사회를 충격에 빠트린 미국 명문대 출신의 아들에게 종신형이 선고됐다. 미국 맨해튼의 뉴욕주 법원은 27일(현지시간) 2급 살인죄와 총기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프린스턴대 졸업생 토머스 길버트 주니어(35)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다만 법원은 30년 복역 이후에는 가석방이 가능하도록 ...

    한국경제 | 2019.09.29 10:42 | YONHAP

  • thumbnail
    [인턴액티브] 기택네-박사장네 가르던 '냄새'…악취 작업장에 가다

    ... 수 있다"며 "(지자체에) 직접 고용이 돼서 쓰레기 수거 노동자의 삶의 질이 향상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중앙대 사회학과 이병훈 교수는 "상류층은 위험이나 악취 같은 불편으로부터 철저히 벗어나서 살 수 있는데 반해 육체노동자는 영화 '기생충'의 반지하라는 공간을 작업환경에 대입했을 때와 같은 상황에 처한 것"이라고 봤다. 고려대 사회학과 김윤태 교수는 "오물 처리 등 사회적으로 꺼리는 일을 하는 이들은 다른 직종보다 높은 급여와 복지를 제공하는 사회적 ...

    한국경제 | 2019.09.29 06:01 | YONHAP

  • thumbnail
    '조국-정경심 부부의 딸 의사 만들기' 탐사보도 세븐 '상상초월 스펙' 공개

    ... 지명될 때부터 각종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대학생들을 분노하게 한 건 딸을 둘러싼 입시 의혹들이었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겠다던 조국 장관이 정작 자신의 딸은 특혜와 거짓으로 꾸며진 화려한 스펙으로 예비의사를 만들었다는 것에 대학생들은 ... 제작진은 조 장관의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을 철저히 해부하고, 제1저자 등재 뒤에 숨겨진 외국어고등학교 유학반 상류층 학부모들의 스펙 품앗이 실태를 공개한다. <세븐> 제작진은 조 장관 딸을 둘러싼 장학금 의혹도 집중 ...

    연예 | 2019.09.27 15:47 | 이미나

  • thumbnail
    푸치니 비인기작을 새롭게 빛낸 성공적 '라 론디네'

    ... 노래한 루마니아 소프라노 크리스티나 파사로이우는 음색의 변화로 기쁨과 도취, 당혹감과 불안 등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명징한 발성으로 푸치니의 우아한 선율을 설득력 있게 전달한 파사로이우는 이 배역으로 볼로냐에서 데뷔했다. 코티잔(상류사회 남자들과 계약을 맺고 그들의 정부로 살아가는 여성)인 마그다를 순진한 처녀로 알고 사랑했다가 이별의 아픔을 겪는 남자주인공 '루제로' 역은 이탈리아 테너 레오나르도 카이미가 맡아 관객들의 열렬한 갈채를 받았다. '나비부인'의 ...

    한국경제 | 2019.09.23 06:00 | YONHAP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인생의 행운(Best thing)은 당신을 믿어주는(Trust) 사람을 만난 것 !

    ... 참여시키는 내용으로 영화는 시작된다. 1912년 4월 경제적으로 몰락한 귀족 가문의 딸인 '로즈 드윗 부카더(케이트 윈슬렛 분)'는 어머니의 강요로 약혼자인 '칼 헉클리(빌리 제인 분)'와 같이 뉴욕 행 타이타닉에 동승하게 된다. 상류사회의 엄격한 규율과 예절의 요구에 숨 막히고 사랑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해야 하는 자신의 신세에 절망한 로즈는 갑판에서 뛰어내려 자살을 시도한다. 하지만 배가 출발하기 전 도박으로 삼등석의 행운을 얻어 배에 탔던 떠돌이 화가인 '잭 도슨(레오나르도 ...

    The pen | 2019.09.19 1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