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6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충주 과수화상병 급속 확산…59곳서 간이검사 '양성'

    정밀검사서 확진 이어질 듯…"감염된 나무 매몰 처리" 충북 충주 사과농가의 과수화상병 확진 사례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충주시에 따르면 지난 13∼24일 69농가의 사과밭 73곳에서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 간이검사 결과 59곳에서 '양성'이 나왔다. 5곳은 '음성'으로 나왔고, 9곳은 검사 진행 중이다. 간이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농촌진흥청이 시료를 받아 순서대로 정밀검사를 하는데 그동안 4곳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20.05.25 10:33 | YONHAP

  • thumbnail
    충북 과수화상병 다시 기승…충주 4곳·제천 1곳 '확진'(종합)

    간이검사 결과 49곳 '양성'…최종 확진 농가 늘어날 듯 우리나라 사과 주산지 중 한 곳인 충북 충주와 제천에서 과수화상병이 다시 확산하고 있다. 22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충주 산척면 2곳·소태면 1곳·엄정면 1곳, 제천 백운면 1곳 등 사과농가 5곳에서 올해 첫 과수화상병 확진 사례가 나왔다. 이들 농가와 함께 18∼19일 의심 신고가 접수된 산척면 사과농가 5곳의 정밀분석 결과는 25일께 나온다. 충주와 제천은 지난해에도 과수화상병이 ...

    한국경제 | 2020.05.22 18:07 | YONHAP

  • thumbnail
    충주 사과밭 과수화상병 다시 기승…간이검사 46곳 '양성'

    "가지 검게 변하고 과일 말라"…농촌진흥청서 확진 여부 가려 우리나라 사과 주산지 중 한 곳인 충북 충주에서 과수화상병이 확산하고 있다. 충주시는 22일 "지난 13일부터 오늘 오후 1시까지 산척면, 소태면, 앙성면, 엄정면의 57개 사과농가가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주로는 산척면에서 신고가 집중됐다. 이들 농가는 "새 가지가 삶은 듯 흑색으로 변하거나 구부러지고, 현재 구슬 크기로 자란 과일도 검게 변하거나 마르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5.22 14:05 | YONHAP

  • thumbnail
    노동연구원장 "코로나19 고용위기 계기로 임금체계 개편해야"

    ... '한국형 뉴딜을 위한 타협'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에 따라 실업 위험, 소득 상실·감소 위험에서 (노동자를 보호할) 고용 안전망 강화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며 고용보험료율 인상, 고용보험 징수 체계 개편, 상병수당 도입 등을 거론했다. 상병수당은 감염병 등으로 일할 수 없게 된 노동자의 생계 지원을 위한 급여를 가리킨다. 배 원장은 또 "코로나19 사태 국면에서 수요 감소에 따른 (휴업·휴직을 포함한) 노동시간 단축을 재직자 직업훈련과 ...

    한국경제 | 2020.05.21 14:30 | YONHAP

  • thumbnail
    김강립 복지차관 "코로나19 속 등교, 두렵지만 가능하다면 가야"

    ... 밝혔다. 질병관리본부가 '청'으로 승격될 때 이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조직 기반을 정비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마무리하는 데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21대 국회와 긴밀히 협력해 국민연금 문제와 상병수당제 도입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김 차관은 자신이 전날 세계보건기구(WHO) 집행이사로 지명된 것과 관련해 "보건의료시스템 보완이 필요한 국가가 많다"면서 "복지부에서 일했던 개인적인 경험과 우리 정부의 ...

    한국경제 | 2020.05.20 16:05 | YONHAP

  • thumbnail
    또 과수화상병…충주·제천 사과밭 10곳서 의심신고(종합)

    충북의 대표적 사과 산지인 충주와 제천 지역의 과수화상병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일 충북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 16∼17일 충주와 제천의 농가 10곳서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를 했다. 충주 산천면 7곳, 소태면과 엄정면 각 1곳, 제천 백운면 1곳이다. 모두 사과 과수원이다. 10개 과수원 면적은 5.3㏊이다. 현장에서 이뤄진 간이검사에서는 모두 '양성'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농촌진흥청이 정밀 검사 중인데 결과는 ...

    한국경제 | 2020.05.20 10:59 | YONHAP

  • thumbnail
    과수화상병 또 발생하나…충주 10개 농가 의심신고

    충북의 대표적 사과 산지인 충주 지역의 과수화상병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일 충북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 16∼17일 충주시 산천·소태·엄정면의 10개 농가가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를 했다. 신고를 한 10개 과수원 면적은 5.3㏊이다. 현장에서 이뤄진 간이검사에서는 모두 '양성'으로 나타났다.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배 나무에 피해를 주는 세균병이다. 나무가 불에 그슬린 것처럼 말라 죽는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농촌진흥청이 정밀 ...

    한국경제 | 2020.05.20 10:32 | YONHAP

  • thumbnail
    사과·배 묘목 단계부터 과수화상병 예방 관리

    농림축산식품부는 과수화상병이 묘목을 통해 먼 거리로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과와 벼 묘목 재배지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와 배에 피해를 주는 세균성 식물 병으로, 잎과 줄기, 과일이 불에 탄 듯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변하고 마르는 증상을 보인다. 치료 방법이나 백신이 없어 일단 발병하면 인근 지역까지 과수를 모두 없앨 정도로 피해가 크다. 농식품부는 과수화상병 차단을 위해 전국의 사과·벼 묘목 재배지를 ...

    한국경제 | 2020.05.13 06:00 | YONHAP

  • thumbnail
    농진청 "과수화상병, 이달 중하순 발생 가능성 커"

    최근 매년 과수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과수화상병이 올해는 이달 중하순께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과수화상병이 이달 중하순부터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하고, 기존 발생 지역과 인접 지역에 대한 조기예찰을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2015년 이후 매년 국내에서 발생 지역이 늘고 있는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와 배에 피해를 주는 세균성 식물 병으로, 잎, 꽃, 줄기, 과일이 불에 탄 듯 붉은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변하며 ...

    한국경제 | 2020.05.12 16:0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이겨내려면…아픈 노동자 편히 쉴 수 있게 해야"(종합)

    시민사회단체, 상병수당제·유급병가 휴가제도 도입 촉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려면 노동자가 아플 때 쉬더라도 소득이 줄어들 걱정을 하지 않도록 보장하는 사회안전망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참여연대와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6개 시민사회단체는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픈 노동자가 맘 편히 쉴 수 있도록 '상병수당제'와 '유급병가 휴가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상병수당제는 질병이나 ...

    한국경제 | 2020.05.12 11:53 | YONHAP